희망의 시작 -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루카 4, 38-44) - 1704

Author
kchung6767
Date
2019-09-02 22:32
Views
371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704

2019년 9월 4일 수요일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루카 4, 38-44)

 

“나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도록 파견된 것이다.”(루카 4, 43)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변화’ 보다는 ‘안정’을 추구합니다. ‘떠남’ 보다는 ‘머뭄’을 좋아합니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항상 새롭게 태어나야 하는 삶입니다. 안정이 아닌 변화를, 머뭄이 아닌 파견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 존재입니다. 깨어있지 않으면 힘든 삶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어떤 일을 하던 단기적인 효과에 연연하지 말고 기다림의 인내를 배워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바오로 사도께서는 갈라티아 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낙심하지 말고 계속 좋은 일을 합시다. 포기하지 않으면 제때에 수확을 거두게 될 것입니다.” (갈라 6, 9) 하고 말씀하십니다.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을 부르십니다. 그를 새로운 곳으로 파견 하십니다. 아버지와 고향과 친척들을 떠나게 하십니다. 아브라함은 자신도 모르는 미지의 땅으로 오로지 하느님에 대한 믿음 만을 갖고 생명을 걸고서 떠납니다. 하느님께서는 아브라함에게 이 떠남의 결과는 바로 그와 그의 후손들이 모든 사람들의 축복의 통로가 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땅의 축복과 수 많은 자손들의 축복도 있지만 가장 큰 축복은 바로 축복의 통로가 되는 축복인 것 같습니다.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은 나 혼자 만이 하느님의 축복을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통해서 축복이 전달 되어지는 것입니다. 하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나를 통해서 이웃들이 받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회당을 떠나서 시몬의 집으로 가셨다고 합니다. 베드로가 아직 예수님의 제자로서 불림을 받기 전이기 때문에 시몬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회당에서 마귀를 쫓아 내시는 것을 목격한 사람들은 심한 열에 시달리고 있는 시몬의 장모를 고쳐달라고 청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부인에게 가까이 가셔서 그 열을 꾸짖으시니 그 열이 가셨다고 합니다. 당시의 사람들은 병이 마귀의 작용이라고 생각을 했기 때문에 열을 꾸짖으셨다는 말은 마귀를 꾸짖으신 것과 같은 말이기도 합니다.

열이 즉시 가시고 시몬의 장모는 즉시 예수님의 일행들의 시중을 들었다고 합니다.  예수님의 치유가 완전함 것이었음을 알게 합니다. 동시에 예수님께서 하시는 치유의 사역은 아마도 즉각적인 주님의 도구됨의 삶을 살아가는 것을 요구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시몬의 장모는 치유됨과 동시에 즉각적으로 예수님의 일행을 위해서 시중을 듭니다. 아마도 예수님의 일행을 위해서 음식을 접대했슴을 의미할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서 우리는 하느님으로부터 많은 은총을 청하고 또한 받고 살아갑니다. 하지만 청하는 열정은 강하지만 받고 난 뒤의 삶은 참으로 소극적임을 알 수가 있습니다. 감사와 봉헌의 삶에는 참으로 소극적인 것이 우리의 삶입니다.

온갖 질병에 시달리던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 와서 치유를 받습니다. 이들로 부터 떠나가는 마귀들도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 하고 소리를 지릅니다.   예수님께서 그리스도이심을 마귀들이 알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마귀들을 야단을 치시며 마귀들이 당신이 그리스도이심을 말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으십니다. 마귀들을 통해서 당신이 메시아이심을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보다는 사람들의 믿음을 통해서 고백되어져야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권위와 능력을 체험한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자신들을 떠나지 않도록 청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 “나는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다른 고을에도 전해야 한다. 사실 나는 그 일을 하도록 파견된 것이다.”(루카 4, 43) 하고 말씀하시면서 그곳을 떠나서 유다의 여러 회당에서 복음을 선포하십니다.

인간은 소유를 원하지만 하느님은 나눔을 원하십니다. 인간은 머뭄을 원하지만 하느님은 떠남을 원하십니다. 인간은 안정을 원하지만 하느님은 변화를 원하십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와 우리 가족들 모두가 하느님의 은총과사랑 안에서 하느님의 말씀에 순명하는 삶을 통해서 하느님의 축복의 통로가 되는 거룩한 하루 지내시도록 기도합니다.
Total 79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765
희망의 시작 - 고통과 시련을 극복하는 방법(루카 11, 1-4) - 1734
kchung6767 | 2019.10.08 | Votes 12 | Views 351
kchung6767 2019.10.08 12 351
764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의 방식대로 사는 하루(루카 10, 38-42) - 1733
kchung6767 | 2019.10.07 | Votes 8 | Views 383
kchung6767 2019.10.07 8 383
763
희망의 시작 - 묵주 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기념일(루카 10, 25-37) - 1732
kchung6767 | 2019.10.06 | Votes 7 | Views 336
kchung6767 2019.10.06 7 336
762
희망의 시작 - 가난의 영성으로 살아가는 삶 (루카 10, 17-24) - 1731
kchung6767 | 2019.10.04 | Votes 9 | Views 400
kchung6767 2019.10.04 9 400
761
희망의 시작 -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기념일(루카 10, 13-16) - 1730
kchung6767 | 2019.10.03 | Votes 11 | Views 362
kchung6767 2019.10.03 11 362
760
희망의 시작 - 이중 잣대론을 극복하는 삶(루카. 10,1-9) - 1729
kchung6767 | 2019.10.02 | Votes 9 | Views 339
kchung6767 2019.10.02 9 339
759
희망의 시작 - 수호천사 기념일 (마태 18, 1-5, 10) - 1728
kchung6767 | 2019.10.01 | Votes 9 | Views 352
kchung6767 2019.10.01 9 352
758
희망의 시작 - 아기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루카 9, 51-56) - 1727
kchung6767 | 2019.09.30 | Votes 9 | Views 365
kchung6767 2019.09.30 9 365
757
희망의 시작 - 성 예로니모 사제 학자 기념일(루카 9, 46-50) - 1726
kchung6767 | 2019.09.29 | Votes 8 | Views 348
kchung6767 2019.09.29 8 348
756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말씀을 귀담아 듣는 삶(루카 9,43ㄴ-45) - 1725
kchung6767 | 2019.09.27 | Votes 9 | Views 404
kchung6767 2019.09.27 9 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