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루카 2, 41-51) - 1324

Author
kchung6767
Date
2018-06-08 10:01
Views
260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324


2018년 6월 9일 토요일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 성심 기념일(루카 2, 41-51)


“그가 부모에게 말하였다. "왜 저를 찾으셨습니까? 저는 제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하는 줄을 모르셨습니까?”(루카 2, 49)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어제는 예수님의 따뜻한 마음을 느껴 보는 날이었습니다. 오늘은 성모님의 따뜻한 마음을 느껴 보는 날입니다.  “세상을 통해서 나를 바라보지 말고 어머니의 따뜻한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라.” 고 초대하시는 성모님을  바라 봅니다.


예수님께서 “당신을 통해서 세상을 보라”고 하실 때 그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의 “당신 자신은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한다.” 말이 무슨 의미인지를 알게 됩니다.  이 말씀은 바로 세상적인 눈으로 나를 바라보거나 인간적인 시각으로 나를 바라 보아서는 당신을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한계적인 인간은 무한한 존재를 이해하지 못한다는 의미이고 동시에 먼저 믿음의 눈으로 예수님을 받아들이라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티없이 깨끗하신 성모성심 기념일입니다. 성모성심은 예수성심을 공경하면서 자연스럽게 생겨났다고 합니다. 예수성심 공경은  프랑스 방문회 수녀 말가리다 마리아 알라꼭(1647-1690)에게 나타나신 예수님과 성심의 메시지에 기초하여 생겨납니다. 예수님께서는 2년 반동안 말가리다 수녀님에게 70회나 발현하셔서 당신 성심에 관한 것을 계시함으로써 성심 공경을 공적으로 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셨습니다. 마찬가지로 성모성심에 대한 공경은  17세기 프랑스 출신의 요한 외드 성인에게서 비롯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서 “세상적인 출세는 하느님 안에서의 실패와 같다.”는 생각이 자주 듭니다. 세상적인 논리와 우리 그리스도인의 논리와는 다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세상적인 논리와 하느님의 뜻과의 상충에 대면하게 되면  단호한 결단을 요구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하는 것은  “예’ 아니면 ‘아니오’의 선택입니다.


이사야 예언자는 ‘나는 주님 안에서 크게 기뻐하고, 내 영혼은 나의 하느님 안에서 즐거워한다.’고 합니다. 세상적인 성공을 두고서 기뻐하는 것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 그에게 구원의 옷을 입히시고, 의로움의 겉옷을 둘러 주셨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 입혀주시는 구원의 옷과 의로움의 겉옷이란 무엇을 의미하겠습니까? 하느님께 전적으로 의탁하는 삶을 살아가는 것을 말합니다.


많은 분들이 사제로서 살아간다는 것이 참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씀들 하십니다. 외적으로 보여지는 것만으로 판단한다면 그럴수가 있을 것입니다. 생각하기 나름이고 보기 나름일 것입니다. 일반인들과 같이 결혼해서 아이들과 함께 사는 삶은 어쩌면 사제들의 삶보다 더 어려울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더 힘들고 덜 힘들다는 판단의 기준은 외적인 것이 아닐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삶을 살아가는 자신이 자신의 삶을 어떻게 받아 들이느야에 좌우될 것입니다. 


주변을 보면 결혼생활을 하면서도 참으로 성가정을 꾸리며 행복하게 살아가는 많은 분들이 있습니다. 이런 분들을 보면, 결혼에 대한 유혹도 갖게 됩니다. 그런데 겉으로 드러나는 저 행복의 이면에 얼마나 많은 희생과 노력이 필요했을까 하는 생각은 그렇게 심각하게 해 보지 않았습니다. 사제들도 마찬가지입니다. 겉으로 행복하게 보이는 사제들 역시 나름  행복을 위해서 많은 것을 포기하고 살아갑니다. 


성모님을 바라봅니다.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삶을 살아가셨던 분이십니다. 겉으로 드러난 부분만 보고서 판단한다면 그렇습니다. 오늘의 복음은 성모님께서 그렇게 행복한 삶을 살아가시지는 않으셨겠다는 생각을 갖게 하는 단면이기도 합니다. 


성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사람들, 사제로서 행복하게 보이는 사람들, 성모님의 삶의 이면에는 참으로 많은 아픔과 힘듬이 있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들이 이러한 어려움과 고통을 어떻게 이겨나갔을까에 관심을 두면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또 평범하게 살아가는 우리도 ‘행복’하게 살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됩니다. 


먼저 중요한 것은 하느님을 바라볼 줄 알아야 합니다. 사랑에는 댓가가 있슴을 우리는 잘 압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너무나 사랑하셔서 당신의 아들을 우리에게 보내주십니다. 그 아들을 십자가 상에서 죽게까지 하십니다. 바로 당신의 아들을 죽게하신 것이 우리를 사랑하시면서 당신이 치르신 댓가였습니다. 


성가정을 이루며 살아가는 사람들 마찬가지입니다. 아내와 자식들을 사랑하기에 자신의 것을 포기할 수가 있었을 것입니다.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기에 각자가 사랑을 위해서 자신의 소중한 것을 내어 놓을 수가 있을 것입니다.. 사제들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하느님을 바라보고 살아가기 때문에 세상적인 유혹을 기쁘게 이겨나가는 것입니다.


모든 삶의 행복의 원천에는 사랑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기적인 사랑이 아닌 내어놓은 사랑입니다. 나의 삶을 통해서 상대방은 더욱 귀하게 되는 것입니다. 바로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보여주시는 그 사랑을 바라볼 줄 아는 사람은 이러한 행복을 살아갈 수 있는 사람들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어머니께 하시는 말씀입니다. "왜 저를 찾으셨습니까? 저는 제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하 는 줄을 모르셨습니까?” 


이 말씀이 우리 모두에게 하시는 말씀같이 들려옵니다. 왜 우리는 이 세상을 원망하고 한탄하고 불평하면서 살아갑니까?  결국은 모든 것을 놓게 될 인생인데. 둘러가지 말아야 합니다. 바로 아버지의 집으로 가야 합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가 둘러가고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아버지게로 가야 합니다. 에수 그리스도를 바라보아야 합니다. 그 곳에 참 행복의 길이 있슴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그분 만이 참 사랑을 살아갈 힘을 주실 수 있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오를 하루를 시작하면서 ‘아버지의 집에 계시는 예수님’을 묵상합니다. 성모님의 따뜻한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봅니다. 세상의 눈으로 바라볼 때는 넘어갈 수 밖에 없는 유혹이지만 성모님의 따뜻한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은 구원의 대상으로 다가옵니다. 유혹을 넘어 하느님의 구원 사업에 나를 내려 놓는 하루를 기대합니다.

Total 36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66
New 희망의 시작 - 아브함의 후덕함을 배우는 하루(마태 7, 6. 12-14) - 1338
kchung6767 | 2018.06.24 | Votes 0 | Views 10
kchung6767 2018.06.24 0 10
365
희망의 시작 - 공동체가 하나되기 위한 노력(마태 18, 19-22) - 1337
kchung6767 | 2018.06.24 | Votes 4 | Views 120
kchung6767 2018.06.24 4 120
364
희망의 시작 - 두 주인을 섬기지 않는 삶(마태 6, 24-34) - 1336
kchung6767 | 2018.06.22 | Votes 8 | Views 221
kchung6767 2018.06.22 8 221
363
희망의 시작 - 소유의 삶과 존재로서의 삶 (마태 6, 19-23)-1335
kchung6767 | 2018.06.21 | Votes 6 | Views 223
kchung6767 2018.06.21 6 223
362
희망의 시작 - 곤자가 성인의 축일에 (마태 6, 7-15) - 1334
kchung6767 | 2018.06.20 | Votes 8 | Views 225
kchung6767 2018.06.20 8 225
361
희망의 시작 - 하느님으로부터 상을 받는 삶(마태 6, 1-6, 16-18) - 1333
kchung6767 | 2018.06.19 | Votes 8 | Views 239
kchung6767 2018.06.19 8 239
360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완전함을 닮아가는 삶(마태 5, 43-48) - 1332
kchung6767 | 2018.06.18 | Votes 8 | Views 259
kchung6767 2018.06.18 8 259
359
희망의 시작 - 사랑이 전제되지 않으면 불가능한 용서 (마태 5, 38-42) - 1331
kchung6767 | 2018.06.17 | Votes 18 | Views 206
kchung6767 2018.06.17 18 206
358
희망의 시작 - 하느님 때문에 선택하는 삶(마태 5, 33-37) - 1330
kchung6767 | 2018.06.15 | Votes 8 | Views 240
kchung6767 2018.06.15 8 240
357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사랑의 실천을 통해서 죄의 유혹을 이겨냄(마태 5, 27-32)- 1329
kchung6767 | 2018.06.14 | Votes 8 | Views 245
kchung6767 2018.06.14 8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