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마태 10,1-7) - 1352

Author
kchung6767
Date
2018-07-10 04:42
Views
291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묵상 - 1352


2018년 7월 11일 수요일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마태  10,1-7)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시어, 그것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게 하셨다.”(마태 10,1) 


오늘 베네딕토 수도회의 창립자이신 분도 성인의 기념일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과 분도회 회원 여러분들께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아는 것이 힘’인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많이 아는 것이 힘이고 출세의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이러한 사람이 성공을 가져다 준다고 이들을 찾는 것이 바로 현대 사회의 경향이기도 합니다. 동시에 우리는 이러한 추세가 가져다 주는 심각한 사회적인 문제, 즉 인간의 가치를 돈으로 판단하는 것, 와 대면하고 있는 것입니다. 결국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진 돈이 인간을 지배하는 지경까지 이른 현상을 목격하게 됩니다. 


돈이 인간을 지배하는  사회에서는 인간이 보이지 않습니다.  ‘자신’ 만이 보입니다. 그래서 다시 ‘인간을 보는 눈을 가진 사람’을 찾기 시작합니다. 그러한 눈은 ‘아버지의 뜻을 찾는 것’에서 나옵니다. 매사에서 아버지의 뜻을 찾는 우리가 되었으면 합니다.


예수님께서 열 두 사도를 뽑으시는 오늘의 복음 내용은 공관복음은 다 다루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루카 복음은 예수님께서 열 두 사도를 뽑으시기 전에 산에 가셔서 혼자서 밤새워 기도하셨다고 합니다. 저에게는 마태오 복음에서 비록 전하고 있지는 않지만 루카 복음서에서 전하는 내용을 중심으로 살펴보고자 합니다.


밤새워 기도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바라봅니다. 예수님께서 왜 기도가 필요하실까 하는 질문을 갖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중요한 일을 하실 때마다 자신의 뜻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을 보내신 아버지의 뜻을 알고자 노력하십니다.  


이 모습을 보면서 깨닫습니다. ‘나의 뜻’이 아닌 ‘아버지의 뜻’을 찾는 것이 기도입니다.  예수님께서 ‘산’을 찾으시는 이유는 아버지의 뜻을 찾기에 좋은 장소이기 때문입니다. 즉 아버지의 뜻을 찾기 위한 장소의 조건은 한적하고 고독한 장소이고 당신과 아버지 단 둘이 있기에 방해 받지 않는 장소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제자의 선택이라는 중대사를 두고서 당연히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뜻을 찾으셨을 것입니다.  당신의 뜻이 아닌 아버지의 뜻을 찾는 아들의 모습을 보면서 현재의 우리가 어떠한 삶을 살아야 하는가를 배울 수가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아버지의 뜻을 살피시고 난 뒤에  제자들 가운데서 당신의  열 두 사도들의 면면을 보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의 관점으로는 이해하기 힘든 제자들의 선택입니다. 바로 여기에 하느님의 뜻의 신비가 있습니다. 바로 여기에 우리의 사고와 하느님의 생각의 차이가 있슴을 알 수가  있습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우리가 어떠한 선택을 해야 하나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입니다. 나의 뜻이 아닌 아버지의 뜻을 찾는 것이 기도이고 이 기도는 바로 우리를 순명으로 이끌어 감을 보게 됩니다. 신앙인이란 바로 기도하는 사람이고 순명하는 사람임을 깨닫게 됩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부르십니다.  이런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 예수님께로 나아갑니다.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사람들은 어떠한 사림이겠습니까.  


예수님께서 뽑으신 당신의 제자들 면면을 보면,,  세상적인 관점으로 보면, 참으로 보잘 것 없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눈에는 우리가 보지 못하는 다른 요소들이 있었나 봅니다.  아버지의 뜻에 순명한 예수님의 눈이 있었습니다.  외적인 조건을 보시지 않고 내적인 조건을 보시는 예수님이십니다.  그 속에 아버지의 뜻이 담겨있습니다. 세상적인 기준으로 좋은 조건을 가졌다면 이들은 예수님의 부르심에 그렇게 즉각적으로 응답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들을 예수님께서는 사도라고 이름하셨다고 합니다.  사도라는 말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사도를 그리스 말로 ‘아포스토로스’라고 합니다. 이 말의 어원을 따져 보면,  ‘어떤 존재로부터 파견을 받았다.’는 뜻입니다.  이 어원에 기초한 사도의 의미를 설명하면 이렇게 말할 수 있습니다. 


먼저, 파견하는 존재가 있어야 하고 둘째는 이들이 파견된 사명이 있고 마지막으로 세째는 그들이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서 파견자의 현존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이들의 이름을 사도라고 한 것은 바로 이들이 사도로서의 삶에 가장 합당한 사람들이라는 확신을 가지셨을 것입니다. 


이들을 예수님께서는 당신과 함께 머물게 하시면서 이들에게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고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도 주십니다. 그러면서 사도로서의 삶을 살아가게 하십니다.


이스라엘의 열 두지파를 상상하게 하는 열 두 사도의 세우심은 이제는 과거에서 미래로 열려진 열 두지파를 상상하게 합니다. 미래로 열려진 교회를 생각하게 합니다. 이제 당신과 함께하는 새 하늘과  새 땅을 생각하게 합니다. 


새로운 아침을 시작하면서 주님의 뜻을 찾는 시간을 가지고자 합니다. 욥의 고백처럼 나는 여태까지 말씀을 들으면서 살았지만 이제는 이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을 바라보는 삶을 살기를 희망합니다. 나를 가까이 불러주시는 예수님의 사랑을 깊이 체험하는 하루를 기대합니다.

Total 49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492
New 희망의 시작 - 사람의 아들의 사명(루카 19,1-10) - 1465
kchung6767 | 06:00 | Votes 0 | Views 7
kchung6767 06:00 0 7
491
희망의 시작 - 나의 실존 전체를 걸고 고백하는 믿음(루카 18,35-43) - 1464
kchung6767 | 2018.11.18 | Votes 5 | Views 185
kchung6767 2018.11.18 5 185
490
희망의 시작 - 헝가리의 성녀 엘리사벳 수도자 기념일(루카 18, 1-8)- 1463
kchung6767 | 2018.11.16 | Votes 7 | Views 274
kchung6767 2018.11.16 7 274
489
희망의 시작 - 종말을 준비하는 삶의 지혜(루카 17, 26-37)- 1462
kchung6767 | 2018.11.15 | Votes 7 | Views 323
kchung6767 2018.11.15 7 323
488
희망의 시작 - 우리 가운데 있는 하느님의 나라(루카 17,20-25) - 1461
kchung6767 | 2018.11.14 | Votes 10 | Views 254
kchung6767 2018.11.14 10 254
487
희망의 시작 - “일어나 가거라”(루카 17, 11-19)- 1460
kchung6767 | 2018.11.13 | Votes 12 | Views 308
kchung6767 2018.11.13 12 308
486
희망의 시작 - 하느님께 고백하는 삶(루카 17, 7-10)- 1459
kchung6767 | 2018.11.12 | Votes 13 | Views 279
kchung6767 2018.11.12 13 279
485
희망의 시작 -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 기념일(루카 17, 1-6) - 1458
kchung6767 | 2018.11.11 | Votes 11 | Views 279
kchung6767 2018.11.11 11 279
484
희망의 시작 - 성 대 레오 교황 학자 기념일(루카 16, 9-15) - 1457
kchung6767 | 2018.11.08 | Votes 8 | Views 302
kchung6767 2018.11.08 8 302
483
희망의 시작 - 라테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요한 2, 13-22) - 1456
kchung6767 | 2018.11.08 | Votes 13 | Views 275
kchung6767 2018.11.08 13 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