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타인에게 비춰지는 나의 모습은? (마태 16,13-23 ) - 1377

Author
kchung6767
Date
2018-08-08 14:49
Views
308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1377


2018년 8월 9일 목요일


타인에게 비춰지는 나의 모습은? (마태 16,13-23 )


““사탄아, 내게서 물러가라. 너는 나에게 걸림돌이다.너는 하느님의 일은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만 생각하는구나!”(마태 16, 23)


그리스도인으로 살아 오면서, 사제로서 살아 오면서 참으로 나는 사제 답게 혹은 그리스도인 답게 살고 있는가 하는 질문을 해 봅니다.  --- 답게 살아 온다는 것은 겉으로 보여지는 자신이 아닌 자신의  신원에 합당한, 본질에 충실한  삶을 사는 것을 말하는데 실제 나의 모습은 겉은 비슷하나 본질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아오고 있슴을 고백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이러한 생각을 가지면서  ‘타인에게 비춰지는 너의 모습은 어떠할 까?’하고 생각해 봅니다. 내가 생각하는 나의 모습과 타인이 생각하는 나의 모습이 일치할까 하는 의문이 생깁니다.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하는 시기도 훌쩍 뛰어 넘은 시간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얼굴은 마음의 거울인데 거울에 비춰진 나의 마음은 어떠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일반적으로 자신의 삶을 되돌아 보면서 내가 참으로 의미있는 삶을 살아왔구나 하면서 만족하는 사람은 드물 것입니다. 현재에서 과거를 돌아 보는 것은 이를 통해서 새로운 미래의 삶을 설계하기 위해서가 대부분일 것입니다. 현재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은 과거를 되돌아 보면서도 만족을 합니다. 하지만 현재의 삶에 만족하지 못하는 사람은  타인의 눈에 비친 그의 화려한 과거도 그렇게 만족스럽지 못하게 다가올 것입니다.


주변을 돌아보면, 자신의 현재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은 의외로 많지 않습니다. 언제나 상대적인 ‘더 나음’을 추구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인생을 낙관적이고 긍정적으로 살기가 힘든가 봅니다. 


그리스도인은 참으로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영원한 삶에 대한 희망을 갖고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희망이 있는 사람과 희망이 없는 사람과의 차이는 행복과 불행의 차이와 같을 수 있습니다. 희망이 있는 사람은 긍정적으로 살아갑니다. 희망이 없는 사람은 불평과 불만으로 살아갑니다. 이러한 삶의 모습이 우리의 얼굴에 반영됩니다. 그래서 얼굴은 우리의 삶의 결과의 거울인지도 모릅니다.


지금도 청춘인 것 같은데 어느 순간에 중년을 훨씬지났습니다. 과거의 삶의 궤적을 되돌아 보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나의 삶에 개입하셨다는 수 많은 흔적들을 발견합니다. 생각하기 나름이겠지만 저는 하느님의 개입하심으로 믿고 있습니다. 그 흔적들이 저의 얼굴을 통해서 나타날 것입니다. 저의 얼굴의 한 부분 부분이 지난날의 삶의 역정들을 잘 말해 줄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합니다. 그 사람의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어느 정도는 알 수 있다고. 사실은 그런 것 같습니다. 본인도 그러한 체험을 할 때가 가끔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열려진 마음으로 사람들을 대할 때 더욱 그런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에서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하는 질문을 하십니다. 이천년 전의 질문이 지금도 생명력을 가지고 나의 가슴을 향하고 있습니다. 매번 이 질문을 접할 때마다 질문의 무게가 달리 느껴짐은 삶을 그만큼 많이 살았다는 증거일지도 모릅니다. 어쨌든  그분의 질문에 항상 똑 같은 대답을 하지만 그 대답에 담겨진 내용은 다릅니다. 이제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 책임을 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주님의 이 질문에 다시 답하기 위해서 우리는 이천년 전 이 질문이 제기 되었던 당시의 상황을 잘 알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스도를 그리스도라고 고백하기가 참으로 힘들었던 그 상황에서 용기있게 주님을 그리스도라고 고백하는 제자들의 태도가 존경스럽습니다. 주님께서는 이 질문의 답을 이미 예견하고 계셨기에 이와 더불어 답하는 사람들이 어떠한 삶을 살아가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알려주십니다. 따라서 그분을 ‘그리스도’이시라고 답하는 사람은 자신을 죽이고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그 분을 따르겠다는 다짐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십자가에 달려서 돌아가셨다가  삼일 만에 부활하셨다가 하느님께로 다시 가신 분이십니다. 우리는 그분이 보여주셨던 그 삶의 모습들을 알고 있기에 그분이 그리스도이심을 당시의 제자들 보다는 쉽게 응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연히 오래 전의 사진을 보게 되었습니다. 지금의 모습이라곤 거의 찾아보기 힘든 모습입니다. 이 사진을 보고“너는 누구이냐?” 하고 자문해 봅니다.


현재의 자신과 당시의 자신과의 다른 모습 안에서 어떠한 변화가 있었는가에 대한 총체적인 답이 필요할 것입니다. 시간의 흐름 속에서 자신에게 일어났던 많은 변화 중에서 아픔과 어둠의 기억들을 제외하고 긍정적인 기억 만을 간직하고자 합니다. 그런데 실제로는 아프고 고통스러웠던 기억들도 지금의 내가 있게 하는데 한 역할 했다는 사실에 이제는 더 이상 아프고 고통스러운 기억들이 아니게 되었습니다. 축복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그만큼 지금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 증거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20년 후의 나의 모습을 그려봅니다. 나의  이웃에게 보여지게 될  나의 모습은 어떠할까? 하는 생각이 들면서 두려운 마음이 생깁니다


사제로서의 모습이 담뿍 베어있는 모습이기를 희망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과거보다는 더욱 치열하게 자신을 죽이고 자신에게 부과된 고유한 십자가를 기쁘게 지고 가는 그러한 삶을 살아가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비록 지금의 모습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하더라도  그리스도의 흔적이 깊이 베어있는 모습으로 변화되어 있기를 기대합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너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하는 주님의 질문에 “당신은 그리스도이십니다.” 하고 더욱 자신있게 고백할 수 있는 믿음으로 살아가는 하루이기를 기대합니다. 어제 강의에 참석한 삼백명 이상의 형제자매 여러분들께 주님의 사랑의 손길을 전할 수 있게해 주신 주님께 감사와 찬미를 드립니다.

Total 46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466
New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을 안다고 증언하는 삶(루카 12, 8-12)-1439
kchung6767 | 02:07 | Votes 0 | Views 2
kchung6767 02:07 0 2
465
희망의 시작 - 누구를 두려워해야 하는 가를 아는 지혜(루카 12, 1-7) - 1438
kchung6767 | 2018.10.18 | Votes 5 | Views 144
kchung6767 2018.10.18 5 144
464
희망의 시작 - 루카 복음사가 축일에 (루카. 10,1-9) - 1437
kchung6767 | 2018.10.17 | Votes 8 | Views 240
kchung6767 2018.10.17 8 240
463
희망의 시작 - 안티오키아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에(루카 11,42-46) - 1436
kchung6767 | 2018.10.16 | Votes 8 | Views 382
kchung6767 2018.10.16 8 382
462
희망의 시작 - 겉과 속이 같은 삶(루카 11,37-41) - 1435
kchung6767 | 2018.10.15 | Votes 8 | Views 335
kchung6767 2018.10.15 8 335
461
희망이 시작 -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루카 11, 29-32) - 1434
kchung6767 | 2018.10.14 | Votes 8 | Views 291
kchung6767 2018.10.14 8 291
460
희망의 시작 - 참 행복을 살아가는 삶 ( 루카 11, 27 - 28) - 1433
kchung6767 | 2018.10.12 | Votes 14 | Views 371
kchung6767 2018.10.12 14 371
459
희망의 시작- 태도를 분명히 하는 삶 (루카 11, 15-26) - 1432
kchung6767 | 2018.10.11 | Votes 14 | Views 318
kchung6767 2018.10.11 14 318
458
희망의 시작 - 항구하게 인내심을 갖고 해야 햐는 기도(루카 11, 5-13) - 1431
kchung6767 | 2018.10.10 | Votes 15 | Views 353
kchung6767 2018.10.10 15 353
457
희망의 시작 - 주님께서 가르쳐 주시는 기도 (루카 11, 1-4) - 1430
kchung6767 | 2018.10.09 | Votes 12 | Views 319
kchung6767 2018.10.09 12 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