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소유의 삶과 존재로서의 삶(마르 6, 34-44) - 1504

Author
kchung6767
Date
2019-01-07 05:10
Views
434
  아침에 읽는 말씀 묵상 - 1504

2019년 1월 8일 화요일

소유의 삶과 존재로서의 삶(마르 6, 34-44)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 (마르 6, 37)

당신의 외아들을 우리 인간을 위해서 보내주신 하느님의 사랑을 느껴 보고자 합니다. 열린 마음으로 볼 때 만이 느낄 수가 있습니다. 믿음이 없으면 보이지 않습니다.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셨기에 인간이 되십니다. 죄인이 아니신 분이 죄인이 되시는 사랑입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만나는  예수님은 자비의 예수님이십니다. 주변의 불쌍한 사람들을 보시면 눈길을 돌리지 않는 예수님이십니다. 가진 자에 대한 관심이 아닌 소외되고 힘없는 약자에 대한 관심입니다.

소유냐 존재냐 하는 질문이 새삼스럽게 생각납니다. 소유에 집착하는  사람은 가진 자만을 따라다닙니다. 소유의 노예가 된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재물을 소유하는 이유를 모릅니다. 물질에 대한 소유가 필요에 의한 것이어야 하는데 이들에게는 그 필요에 의한 소유추구가 주체를 객체로 만들고 객체를 주체로 만들어 버립니다. 이러한 삶의 양식을 바꾼다는 것이 참으로 어렵습니다. 영원한 생명을 추구했던 부자 청년이 율법을 다 지키고 살아왔지만 포기하지 못한 것이 바로 소유의 삶에서 존재의 삶으로 넘어감이었습니다.

존재로서의 삶이 어떠해야 하는 가를 예수님을 통해서 배웁니다. 겉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이 아닌 그 사람의 마음을 보는 것입니다.

사도 요한은 ‘하느님은 사랑이시다.’(요한 1서4, 8)라고 말합니다. 하느님을 알기 위해서는 사랑을 실천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알지 못한다는 것이지요. 나는 참으로 하느님을 아는가 하고 질문을 해 봅니다.

예수님의 말씀이 떠오릅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누구다 할 수 있는 일입니다. 하지만  하느님의 사랑은 그렇지가 않다는 것입니다. 하느님 앞에서 인간은 누구나 똑 같은 존재입니다. 누구나 소중한 존재입니다. 소유의 유무와 지식의 유무와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하느님의 보편적인 사랑과 인간의 선별적인 사랑과의 차이가 있습니다.

인간을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하신 하느님의 크신 사랑은 우리에게 어떠한 존재도 하느님의 사랑에서 떨어져 있지 않음을 우리에게 알려주십니다.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이 하느님을 안다고 하는 이유는 하느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이 사랑은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 만을 사랑하는 편협적인 사랑이 아닌 보편적인 사랑을 실천하는 것이어야 할 것입니다. 바로 그 사랑의 모범을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 보여주시는 사람인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많은 군중들을 보시고 가엾은 마음을 가지십니다. 사랑의 마음입니다. 이미 예수님께서는 이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다 알고 계십니다. 먼저 이들의 간절한 바램을 가르침과 치유로 채워주십니다. 이 순간까지도 군중들은 배고픔을 느끼지 못합니다. 아마도 이들의 간절함에서 한 발 떨어져 있었던 제자들이 배고픔을 먼저 느꼈을 것입니다.

그래서 제자들이 “여기는 외딴 곳이고 시간도 이미 늦었습니다. 그러니 저들을 돌려보내시어, 주변 촌락이나 마을로 가서 스스로 먹을 것을 사게 하십시오.” 하고 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너희가 그들에게 먹을 것을 주어라!”하고 말씀하시면서 제자들의 믿음을 시험하십니다. 당황한 제자들은 세상적인 논리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대답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먼저 자신들이 가진 것을 내어 놓으라고 하십니다. 바로 기적은 내가 가진 것을 내어 놓음으로서 시작되는 것임을 알려주십니다.

우리 주변을 둘러볼 필요도 없이 사제로서 살아가는 저의 마음도 하루에도 몇번씩 내가 좋아하는 사람 만을 사랑하는 그러한 유혹을 받습니다. 더 나아가 은연중에 그러한 삶을 살아가고 있슴을 고백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나의 마음 속에도 나의 욕심을 채우기 위해서 오천명을 희생시키는 그러한 유혹이 있슴을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나의 희생으로, 내 자신의 것을 내어 놓음으로 오천명을 살리는 기적을 만들어가고자 합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시편 23편의 ‘주님은 나의 목자, 나는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어”(시편 23, 1-2)라는 싯구를 묵상해 봅니다. 굶주리고 목말라 하는 군중을 풀밭에 앉게 하시고 그들을 배불리 먹이시는 주님의 모습이 바로 예수님의 모습인 것입니다. 조건없는 내어놓음, 물질뿐만 아니라 시간라과 재능까지도 내어 놓는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Total 673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673
희망의 시작 -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루카 1,57-66) - 1642
kchung6767 | 2019.06.23 | Votes 2 | Views 206
kchung6767 2019.06.23 2 206
672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을 먼저 찾는 삶(마태 6, 24-34) - 1641
kchung6767 | 2019.06.21 | Votes 8 | Views 288
kchung6767 2019.06.21 8 288
671
희망의 시작 - 참된 부자의 삶 (마태 6, 19-23) - 1640
kchung6767 | 2019.06.20 | Votes 8 | Views 276
kchung6767 2019.06.20 8 276
670
희망의 시작 - 주님의 기도 (마태 6, 7-15) - 1639
kchung6767 | 2019.06.19 | Votes 8 | Views 226
kchung6767 2019.06.19 8 226
669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을 의식하는 삶(마태 6, 1-6, 16-18) - 1638
kchung6767 | 2019.06.18 | Votes 9 | Views 207
kchung6767 2019.06.18 9 207
668
희망의 시작 - 불완전에서 완전으로 나아가는 삶(마태 5, 43-48) - 1637
kchung6767 | 2019.06.17 | Votes 8 | Views 253
kchung6767 2019.06.17 8 253
667
희망의 시작 - 두 배로 내어주는 사랑(마태 5, 38-42) - 1636
kchung6767 | 2019.06.16 | Votes 8 | Views 261
kchung6767 2019.06.16 8 261
666
희망의 시작 -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마태 5, 33 - 37) - 1635
kchung6767 | 2019.06.14 | Votes 7 | Views 304
kchung6767 2019.06.14 7 304
665
희망의 시작 - 사랑은 능동적이다(마태 5, 27-32) - 1634
kchung6767 | 2019.06.13 | Votes 8 | Views 247
kchung6767 2019.06.13 8 247
664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마태5,20-26) - 1633
kchung6767 | 2019.06.10 | Votes 6 | Views 320
kchung6767 2019.06.10 6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