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자기 중심에서 하느님 중심으로(루카 11, 29-32) - 1556

Author
kchung6767
Date
2019-03-12 13:10
Views
297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556


2019년 3월 13일 수요일 


자기 중심에서 하느님 중심으로(루카 11, 29-32)



“요나보다 더 큰 이가 여기에 있다.”(루카 11, 32))



일반적으로 우리는 모든 것을 자신들의 관점에서 본다는 사실을 깨달은 지도 그렇게 오래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같은 것을 보고 들어도 서로가 다르게 이해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고정관념 안에서 보고 듣고 해석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다행인 것은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고정관념을 넘어서 하느님의 생각과 뜻을 찾는 사람들입니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기도는 자신을 넘어서 하느님을 바라보게하는 필수적인 요소인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전 부분에서 “예수님께서 이 말씀을 하고 계실 때에 군중 속에서 어떤 여자가 목소리를 높여, "선생님을 배었던 모태와 선생님께 젖을 먹인 가슴은 행복합니다." 하고 예수님께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루카 11, 27-28)고 말씀하셨습니다. 


성모님께서는 참으로 복되신 분이시라고 이야기 하자 예수님께서는 이 여인의 말에 성모님께서 행복하시는 것은 당연하지만 하지만 성모님 역시 하느님의 말씀을 지키는 분 중의 한 분이시기 때문에 그분의 행복 역시 하느님의 말씀을 지키는 것에서 유래한다는 것을 알려주십니다.


성모님의 행복의 배경에는 믿음과 순명이 함께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이 나의 삶의 목적이고 주인이 되는 삶이 바로  참 행복의 조건임을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자신을 바라보면서 참으로 부끄럽고 부족한 부분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는 것은  어떤 일을 시작하면  항구하게 한다는 점입니다.  중도에 포기 하고픈 수 많은 이유들이 작용을 하지만  중도에 포기하지 않고 지금까지 계속할 수 있는 것은 바로 하루 하루를 성실히 산 덕분입니다.  이러한 항구함을 선물로 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같은 공간에서 하루 하루를 성실하게 산 결과입니다.  이러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예수님께서 마귀를 쫓아내신 기적을 행하시고 사람들과 논쟁을 벌이십니다. 예수남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시자 말을 못하던 이가 말을 하게 됩니다.  그러자 이 광경을 본 군중이 놀라워 합니다. 그리고 이 기적을 행하신 후에 사람들과 논쟁이 벌어진 일 때문에 군중이 점점 더 모여들었습니다. 


이 군중 은 예수님을 믿고 모여든 사람들이 아니라 앞의 '하늘에서 내려오는 표징'을 보여 달라고 요구한 것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온 사람들입니다. 표징을 요구하는 행동은 예수님을 믿지 않는다는 뜻이고, 예수님의 기적도 인정하지 않는 태도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그 사람들을 향해서 '이 세대는 악한 세대다.' 라고 한탄하십니다.


마태오 복음을 보면,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예수님께  “스승님, 스승님이 일으키시는 표징을 보고 싶습니다.” 하고 말합니다. 이들이 예수님께 표징을 요구하는 행동은 예수님을 믿지 않는다는 뜻이고, 예수님의 기적도 인정하지 않는 태도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 사람들을 향해서 '이 세대는 악하고 절개가 없는 세대' 라고 한탄하십니다.


사도 바오로는 “나는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습니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 19-20) 하고 말합니다. 나를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은 나는 이제 내가 사는 것이 아닌 그리스도가 사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바로 우리의 삶이 이래야 합니다. 세례를 받은 우리는 우리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아 죽인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이제 우리의 삶은 바로 그리스도가 주인인 삶인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말로서는 그렇게 하지만 사실은 내가 주인이 되어서 살고 있는 것입니다.  이러한 사람들에게 예수님께서는 요나의 이야기를 하십니다. 


요나의 이야기는 예수님의 일을 상징적으로 미리 보여준 것으로 해석됩니다. 요나가 사흘 밤낮을 물고기 배 속에 있다가 살아난 일은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을 상징하고, 그가 니네베에 가서 심판을 예고하는 말씀을 선포한 것은 예수님의 복음 선포를 상징하고, 니네베 사람들이 회개함으로써 심판을 피하게 된 일은 예수님의 복음을 받아들이고 구원을 받게 되는 것을 상징하는 것으로 봅니다. 


유대인들은 요나의 이야기를  잘 알고 있었지만 그들의 닫힌 마음은 이 사건을 통해서 하느님께서 말씀하시고 계시는 예수님의 참 의도를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러한 유대인들의 모습을 보시면서 얼마나 답답해 하셨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이들의 모습이 다윗과 니코데모와 같은 사람들에게서도 있었슴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자신의 잘못을 들여다 보지 못하는 모습, 남의 티는 매의 눈으로 보면서 자신의 들보에 대해서는 소경의 눈을 가진 바로 나의 모습일 수 있다는 것을 부인하지 못함이 나를 우울하게 만듭니다. 


‘남방 여왕’의  이야기는 ‘잘 들어야 함’을 열왕기 상권 10장 1절에 등장하는 '스바 여왕’의 이야기를 예로 들면서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그 여왕은 솔로몬의 명성을 듣고, 까다로운 문제로 솔로몬을 시험해 보려고 멀리서 찾아온 사람이었습니다.  


그 여왕은 예수님의 복음과 비교하면 별것도 아닌 지혜를 들으려고 그렇게 먼 곳에서 솔로몬의 지혜를 시험하기 위해서 왔다가 솔로몬의 지혜를 듣고서 감탄을 하였었는데  자신들 앞에 솔로몬 보다 훨씬 위대하신 예수님의 존재를 알아보지 못하는 닫힌 눈과 귀를 갖고 있는  유대인들을 두고서 그 여왕마저도 유대인들에게 죄가 있다고 할 것이라는 뜻입니다.


니네베 사람들은 낯선 외국인인 요나의 설교만 듣고서도 회개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들은 같은 아브라함의 자손인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면서도 듣지를 못하는 사람들입니다. 남의 떡이 커보이고 예언자가 고향에서 존경받지 못한다는 예수님의 말씀이 실증적으로 확인 되는 순간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인이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깨닫습니다. 


오를 하루를 시작하면서 나의 삶의 주인이 내가 아닌 예수님이 되는 하루를 다짐합니다.  우리의 기도는  하느님을 더욱 가까이에서 실천하는 사람들이 될 수있게 합니다.  요나 보다 더 큰 사람이 여기 있슴에도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는 우리가 진실을 볼 수 있는 눈을 갖는 하루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Total 59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596
New 희망의 시작 -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에(루카 1, 26-38) - 1566
kchung6767 | 12:36 | Votes 0 | Views 16
kchung6767 12:36 0 16
595
희망의 시작 - 용서와 회개의 만남(루카 15, 1-3, 11ㄴ-32) - 1565
kchung6767 | 2019.03.22 | Votes 9 | Views 335
kchung6767 2019.03.22 9 335
594
희망의 시작 -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는 삶(마태오 21,33-43.45-46)- 1564
kchung6767 | 2019.03.21 | Votes 6 | Views 260
kchung6767 2019.03.21 6 260
593
희망의 시작 - 부자로서 잘 사는 삶(루카 16,19-31)- 1563
kchung6767 | 2019.03.20 | Votes 6 | Views 273
kchung6767 2019.03.20 6 273
592
희망의 시작 - 낮아짐의 역설(마태 20, 17 - 28) - 1562
kchung6767 | 2019.03.19 | Votes 8 | Views 321
kchung6767 2019.03.19 8 321
591
희망의 시작 - 성 요셉 대축일에(마태오 1,16.18-21.24ㄱ)- 1561
kchung6767 | 2019.03.18 | Votes 9 | Views 278
kchung6767 2019.03.18 9 278
590
희망의 시작 - 사랑의 양과 질(루카 6, 27 - 38) - 1560
kchung6767 | 2019.03.17 | Votes 9 | Views 286
kchung6767 2019.03.17 9 286
589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완전함을 닮아가는 하루(마태 5, 43-48) - 1559
kchung6767 | 2019.03.15 | Votes 9 | Views 364
kchung6767 2019.03.15 9 364
588
희망의 시작 - 참 사랑에 기초한 의로움(마태5,20-26) - 1558
kchung6767 | 2019.03.14 | Votes 5 | Views 312
kchung6767 2019.03.14 5 312
587
희망의 시작 - 주님의 초대에 기쁘게 응답하는 삶(마태 7, 7-12)- 1557
kchung6767 | 2019.03.13 | Votes 7 | Views 278
kchung6767 2019.03.13 7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