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주님의 초대에 기쁘게 응답하는 삶(마태 7, 7-12)- 1557

Author
kchung6767
Date
2019-03-13 05:11
Views
278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557


2019년 3월 14일 목요일


주님의 초대에 기쁘게 응답하는 삶(마태 7, 7-12)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마태 7, 7-8)


 


한국을 다녀 오면서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본인이 머무는 동안 최악의 상황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세먼지의 영향으로 호흡이 힘들었고  마스크를 쓰야만 마음 놓고 호흡을 할 수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계속 살아야 하는 나의 이웃들의 모습을 뒤로하고 한국을 떠나야 하는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무 분별한 발전과 개발의 댓가를 국민들이 치르고 있다는 사실에 정치하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이러한 환경을 만드는데 일조한 사람들의  인간의 존엄성보다는 목적 달성을 위한  수단이나 도구로 생각하는 태도가 참으로 실망스러웠습니다.


우리가 딛고 살고 있는 세상은 인격적인 관계보다는 도구적인 관계가 지배하는 세상입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인간들의 모습을 보게 됩니다. 이러한 인간들의 삶이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세상입니다.   이러한 사회 속에서 나 또한 예외가 아닐 것입니다.  


 거룩함이 그리운 세상입니다. 나를 죽이고 이웃을 살리는 사랑이 그리운 세상입니다. 나를 세상 속으로가 아닌 주님의 은총의 바다 안으로 초대하시는 하느님의 초대에 응답하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 그리운 세상입니다.  주님의 초대에 응답하는 삶이란 방종으로서의 자유가 아닌 하느님과 이웃을 위하여 자신의 자유를 내려놓고 자발적인 섬김의 삶을 선택하는 삶을 말합니다.


  7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문을 두드려라, 너희에게 열릴 것이다. 8 누구든지 청하는 이는 받고, 찾는 이는 얻고, 문을 두드리는 이에게는 열릴 것이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우리가 청하기를 그리고 찾기를 그리고 문을 두드리기를 기다리십니다. 혹자는 그냥 주시면 되지 왜 우리가 먼저 청하고 찾고 …의 일을 하게 하시는가 하고 말할 것입니다. 우리가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지를 못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선악과를 하느님께서 만드신 이유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전지 전능하시기 때문에 인간이 선악과를 따 먹을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계셨슴은 너무나 당연한 일입니다. 그러면 하느님께서는 왜 선악과를 에덴동산에 만들어 놓으셨을까요? 하는 질문입니다. 사람들이 선악과를 따 먹음으로서 죄를 지을 수가 있었습니다. 타락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인간은 선악과를 따먹지 않았다면 타락이라는 단어는 존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니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우리가 타락을 할 수 있는 것과 못하는 것의 차이를 유심히 살펴보는 것입니다.


 죄를 지을 수 있는 존재와 죄를 지을 수 없는 존재와의 차이에 대해서 살펴보아야 하는 것입니다. 우리의 삶에서 선택을 할 수 있는 자유가 있슴과 없슴의 차이인 것입니다.


 저는  비록 죄를 짓고 살아가는 존재이지만 선과 악을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주신 하느님의 사랑에 감사를 드립니다.


이런 맥락에서 오늘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먼저 선택의 자유를 주시는 분으로, 그리고 묵시록에서는  “내가 문 앞에 서서 문을 두드리고 있다. 누구든지 내 목소리를 듣고 문을 열면, 나는 그의 집에 들어가 그와 함께 먹고 그 사람도 나와 함께 먹을 것이다.”(묵시 3, 20)라는 말씀처럼 그분은 우리가 문을 열어주기를 기다리시는 분으로 다가 오시는 것입니다.


 우리를 인격적으로 대해 주시는 하느님께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가 무시당한다는 느낌을 주지 않으시는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비록 나의 부족함으로 죄를 선택할 수 있지만 그 죄를 짓고서도 스스로 깨닫고 당신께로 돌아오기를 기다려 주시는 하느님께 참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하느님의 거룩함의 본질은 이렇게 인간을 인격적으로 대하시는 것에 있슴을 깨닫습니다. 당신 보시기에 참으로 아름다운 공동체를 만들어가기 위해서는 당신의 우리에 대한  깊은 인격적인 사랑을 깨닫고 실천함에 있슴을 가르쳐 주신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인간을 나의 욕구 충족의 도구로서가 아닌 하느님의 모상으로서 귀중한 존재임을 인식하고 인격적으로 대해야 한다는 하느님의 이러한 가르침을 실천하는 거룩한 하루를 살아가고자 다짐합니다.

Total 59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596
New 희망의 시작 -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에(루카 1, 26-38) - 1566
kchung6767 | 12:36 | Votes 0 | Views 14
kchung6767 12:36 0 14
595
희망의 시작 - 용서와 회개의 만남(루카 15, 1-3, 11ㄴ-32) - 1565
kchung6767 | 2019.03.22 | Votes 9 | Views 335
kchung6767 2019.03.22 9 335
594
희망의 시작 -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는 삶(마태오 21,33-43.45-46)- 1564
kchung6767 | 2019.03.21 | Votes 6 | Views 260
kchung6767 2019.03.21 6 260
593
희망의 시작 - 부자로서 잘 사는 삶(루카 16,19-31)- 1563
kchung6767 | 2019.03.20 | Votes 6 | Views 272
kchung6767 2019.03.20 6 272
592
희망의 시작 - 낮아짐의 역설(마태 20, 17 - 28) - 1562
kchung6767 | 2019.03.19 | Votes 8 | Views 321
kchung6767 2019.03.19 8 321
591
희망의 시작 - 성 요셉 대축일에(마태오 1,16.18-21.24ㄱ)- 1561
kchung6767 | 2019.03.18 | Votes 9 | Views 278
kchung6767 2019.03.18 9 278
590
희망의 시작 - 사랑의 양과 질(루카 6, 27 - 38) - 1560
kchung6767 | 2019.03.17 | Votes 9 | Views 286
kchung6767 2019.03.17 9 286
589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완전함을 닮아가는 하루(마태 5, 43-48) - 1559
kchung6767 | 2019.03.15 | Votes 9 | Views 364
kchung6767 2019.03.15 9 364
588
희망의 시작 - 참 사랑에 기초한 의로움(마태5,20-26) - 1558
kchung6767 | 2019.03.14 | Votes 5 | Views 312
kchung6767 2019.03.14 5 312
587
희망의 시작 - 주님의 초대에 기쁘게 응답하는 삶(마태 7, 7-12)- 1557
kchung6767 | 2019.03.13 | Votes 7 | Views 278
kchung6767 2019.03.13 7 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