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육의 관심사와 성령의 관심사(요한 11, 45-56) - 1583

Author
kchung6767
Date
2019-04-12 13:06
Views
318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583


2019년 4월 13일 토요일


육의 관심사와 성령의 관심사(요한 11, 45-56)


 


“51 예수님께서 민족을 위하여 돌아가시리라는 것과, 52 이 민족만이 아니라 흩어져 있는 하느님의 자녀들을 하나로 모으시려고 돌아가시리라는 것이다."(요한 11, 51 -52)


 


우리가 대면하게 되는 여러가지의 일들은 양면성을 지니고 있슴을 보게 됩니다.  한 편으로는 나에게 큰 어려움이 되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새로운 시작의 계기가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받아 들이느냐에 달려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어려움 때문에 기도하면서 더욱 하느님께 의탁하는 사람으로 변화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는 우리에게 걸림돌이 되기도 하고 믿음 안에서 이 십자가는 하느님의 구원의 힘이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오늘 아침에 다가오시는 예수님께서는 “멸망할 사람들에게는 십자가에 관한 말씀이 어리석은 것이지만, 구원을 받을 우리에게는 하느님의 힘.”(코린 전 1, 18)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당시의 지배계급에 속하던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에게는 예수님의 십자가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것이었습니다. 당시의 유다 인들에게 있어서 십자가에 못박히신 그리스도는 걸림돌이었고 다른 민족 사람들에게는 어리석음 이었습니다.(코린 전 1, 23)


 예수님께서 죽은 라자로를 살리시는 것을 본 유다인들의 반응은 다양합니다. 유다인들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믿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들에게는 바로 십자가는 하느님의 힘이었습니다. 반면에 이들 중 어떤 사람들은 격렬하게 반대를 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들은 바리사이들에게 가서 이 사실을 보고 합니다.  이들에게 십자가는 걸림돌이었습니다.


 물론 이들이 예수님께서 하신 일을 수석사제들이나 바리사이들에게 알린 이유는 예수님을 위해서가 아니라 이를 보고도 알리지 않으면 자신들에게 돌아올 후 폭풍이 두려워서였을 것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수석사제들과 바리사이들은 의회를 소집하고 예수님에게로 쏠리는 당시의 민심을 돌려놓기 위해서 대책을 논의합니다.


 결론은 예수님을 없애야 하는데 마땅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을 때 그해의 대사제인 카야파가 말합니다. 더 큰 희생을 막기 위해서 한 사람을 없애는 것이 낫다고 합니다. 그의 의견에 그들은 예수님을 죽이기로 동의합니다. 그런데 카야파가 내세운 대의 명분이 우연히도 예언이었슴을 알게 됩니다. 그 예언이란 바로 “민족을 위해서 죽고 흩어진 하느님의 자녀들을 하나로 모으시기 위해서 돌아가신다.”(요한 11, 52)는 것입니다.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적도 친구가 되고 친구도 원수가 되는 사회의 현상은 지금이나 이천년 전이나 동일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로마서 8장 5절부터 7절에서


 “무릇 육을 따르는 자들은 육에 속한 것을 생각하고, 성령을 따르는 이들은 성령에 속한 것을 생각합니다. 육의 관심사는 죽음이고 성령의 관심사는 생명과 평화입니다. 육의 관심사는 하느님을 적대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실 그것은 하느님의 법에 복종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복종할 수도 없습니다. ” 하고 말했습니다.


 이 말씀이 참으로 당시의 바리사이들이나 수석사제들에게 적당한 말이고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도 현재 내가 어떠한 것을 따르고 살아가고 있는지 반성해 보아야 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육을 따르는 사람들입니까 아니면 성령을 따르는 사람들입니까?  육의 관심사인 죽음과 성령의 관심사인 생명과 평화는 순간의 선택에 달려있습니다. 이 둘은 함께 옵니다.  그런데 죽음을 선택하는 데는 생각이 필요 없습니다. 그냥 마음이 가는 대로 하면 됩니다. 하지만 성령을 따르기 위해서는 생각과 의지와 결단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성령을 따르는 삶의 선택이 어려운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무엇보다도 네 마음을 지켜라. 거기에서 생명의 샘이 흘러나온다.”(잠언  4, 23). 는 말씀을 마음에 담고 이를 실천하고자 합니다.

Total 647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647
New 희망의 시작 - 인간의 눈높이에 맞추는 사랑( 요한 15, 12-17)- 1617
kchung6767 | 04:07 | Votes 1 | Views 24
kchung6767 04:07 1 24
646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의 기쁨이 주는 축복 (요한 15, 9-11) - 1616
kchung6767 | 2019.05.22 | Votes 7 | Views 170
kchung6767 2019.05.22 7 170
645
희망의 시작 - 주님께서 내 안에 머무르시는 삶(요한 15, 1 - 8) - 1615
kchung6767 | 2019.05.21 | Votes 4 | Views 228
kchung6767 2019.05.21 4 228
644
희망의 시작 - 거짓 평화에서 참 평화로(요한 14, 27-31)- 1614
kchung6767 | 2019.05.20 | Votes 5 | Views 239
kchung6767 2019.05.20 5 239
643
희망의 시작 - 사랑의 계명을 지키는 삶(요한 14, 21-26) - 1613
kchung6767 | 2019.05.19 | Votes 8 | Views 269
kchung6767 2019.05.19 8 269
642
희망의 시작 - 믿음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보게 한다(요한 14, 7-14) - 1612
kchung6767 | 2019.05.17 | Votes 10 | Views 278
kchung6767 2019.05.17 10 278
641
희망의 시작 - 불안에서 해방되는 방법(요한 14, 1-6) - 1611
kchung6767 | 2019.05.16 | Votes 6 | Views 275
kchung6767 2019.05.16 6 275
640
희망의 시작 - 천상적인 행복을 살기 위한 지혜(요한 13,16-20) - 1610
kchung6767 | 2019.05.15 | Votes 5 | Views 260
kchung6767 2019.05.15 5 260
639
희망의 시작 - 빛과 어둠의 대조적인 삶(요한복음 12, 44~50) - 1609
kchung6767 | 2019.05.14 | Votes 9 | Views 269
kchung6767 2019.05.14 9 269
638
희망의 시작 - 마티아 사도의 축일에(요한 15,9-17 ) - 1608
kchung6767 | 2019.05.13 | Votes 6 | Views 291
kchung6767 2019.05.13 6 2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