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빛과 어둠의 대조적인 삶(요한복음 12, 44~50) - 1609

Author
kchung6767
Date
2019-05-14 08:29
Views
329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09

2019년 5월 15일 수요일

빛과 어둠의 대조적인 삶(요한복음 12, 44~50)

 

“나는 빛으로서 이 세상에 왔다. 나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어둠 속에 머무르시 않게 하려는 것이다.”(요한 12, 46)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빛으로서 왔다고 말씀하십니다. 당신을 믿는 사람은 누구나 어둠 속에 머무르지 않게 하신 다고 합니다. 예수님과 함께하는 삶은 빛이며 예수님과 함께하지 않는 삶은 어둠입니다. 이 세상은 원래 어둠이 지배하는 세상입니다. 그래서 어둠에 빛이 되는 삶이 쉽지가 않습니다. 추세에 역행하는 삶을 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창세기 15장을 보면,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당신께서 그의 ‘방패’가 되어 주시겠다고 약속 하십니다. 그런데 그에게 이러한 약속을 하시는 이유는 아브라함이 자신의 조카 롯을 구하기 위해서 생명을 건 전쟁에 참여하고 승리 후에는 소돔 왕이 제안하는 물질적인 보상의 약속에 대해서 과감하게 거절 합니다.   이러한 아브람의 행동은 하느님의 마음을 감동시킵니다.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에게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너의 방패가 되어주고 내가 너에게 큰 상을 주겠다고 약속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복음을 통해서 우리의 방패가 되어 주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믿음으로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참으로 최고의 약속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믿음이 없는 사람들의 눈에는 이 방패가 보이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면서 우리의 방패가 되어 주시는데 무엇이 두렵겠습니까. 예수님께서 이 땅에 빛으로 오시고 우리가 그분을 믿기만 하면 어둠 속에 머물지 않게 하시겠다고 말씀하십니다. 하지만 이러한 약속에도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시는 것을 의심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불안과 두려움이 생기는 것입니다.

세상을 보면, 하느님이 보이지 않지만 하늘을 보면, 하느님이 보입니다. 하늘을 보는 눈으로 세상을 보는 사람에게는 예수님을 통해서 하느님을 보게 됩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믿는 사람은 당신을 보내신 분을 믿는 것이고 당신을 보는 사람은 당신을 보내신 분을 보는 것’’ 이라고 큰 소리로 말씀하십니다. 그런데 이렇게 큰 소리로 말씀하시는 이유가 무엇일까 생각을 해 봅니다.

예수님께서는 여태까지의 삶을 통해서 당신이 누구신지에 대해서 가르침과 행동으로 누누히 설명을 했지만 알아듣지 못하는 유다 인들에 대한 답답함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보내신 이가 누구이신지를 밝히십니다.

49절에서 “내가 스스로 말하지 않고,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무엇을 말하고 무엇을 이야기할 것인지 친히 나에게 명령하셨기 때문이다” 하신 것입니다. 여기서 아버지는 하느님을 가리키신 것임은 두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파견을 받은 자는 파견을 보내신 분으로부터 미션을 받습니다. 예수님께서 아버지로부터 받은 사명은  46절에서 “나는 빛으로서 이 세상에 왔다. 나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어둠 속에 머무르지 않게 하려는 것이다.” 에서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빛으로 이 세상에 오셔서 어둠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더 이상 어둠 속에서 머물지 않게 하시려고 오셨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어둠이란 영적인 어둠입니다. 이 영적인 어둠은 믿음의 결여를 뜻하고 절망을 뜻하며 기쁨이 없음을 뜻하고 죽음을 뜻합니다. 우리의 방패가 되어주시는 하느님을 보지 못합니다.

반대로 빛은 지식을 의미하고 희망을 의미하며 기쁨을 의미하고 생명을 의미합니다. 하느님께서 나의 방패로 함께하신다는 사실을 믿습니다. 사람들이 하느님과 그의 뜻과 그의 나라와 그의 의와 그의 구원의 진리를 알지 못해 절망 속에 빠져 있으며 참 기쁨을 알지 못하고 죽어가서는 안 되겠기에 그들을 살리시기 위하여 하느님께서 그의 아들을 이 세상에 보내신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사람을 그토록 사랑하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미 3장 16절에서 그 사실을 확인한 바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 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이 하느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 결정적 중요성을 예수님께서는 뒤에 아버지께 기도하시는 중에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버지께서는 아들이 아버지께서 주신 모든 이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도록 아들에게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주셨습니다.”(요17:3)

이렇게 하느님께서는 사람들을 무지와 절망과 불행과 죽음으로부터 구원하시고 영생을 누리게 하시기 위하여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세상에 보내셨습니다. 그러면 그 구원과 영생을 받아 누리기 위해서 이제 우리가 할 일은 무엇입니까?

우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입니다. 그가 그를 보내신 하느님의 아들이심을 아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는 것만으로는 안 됩니다. 아니, 여기서 안다는 것은 단지 지식을 갖는 것을 뜻하지 않습니다. 그저 아는 것이 아니라 확신하는 것입니다. 믿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요3:16에서“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 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하시지 않았습니까?

믿음으로 우리는 영원한 생명을 얻습니다. 믿는 사람은 어느 누구도 멸망하지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의 방패가 되어주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에게 빛으로 오시고 우리를 어둠 속에 머물지 않게 해 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동시에 나의 방패가 되어 주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마음에 담고서 나도 나의 이웃이 나를 통해서 빛을 보게하고 나의 이웃의 방패가 되는 하루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Total 72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726
희망의 시작 - 성 바르톨로 메오 사도 축일에 (요한 1, 45-51) - 1695
kchung6767 | 2019.08.22 | Votes 6 | Views 309
kchung6767 2019.08.22 6 309
725
희망의 시작 - 누가 나의 이웃인가?(마태 22,34-40) - 1694
kchung6767 | 2019.08.22 | Votes 7 | Views 284
kchung6767 2019.08.22 7 284
724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부르심에 합당한 삶 (마태 22,1-14)- 1693
kchung6767 | 2019.08.21 | Votes 8 | Views 285
kchung6767 2019.08.21 8 285
723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실천하는 하늘나라(마태 20,1-16) - 1692
kchung6767 | 2019.08.20 | Votes 7 | Views 323
kchung6767 2019.08.20 7 323
722
희망의 시작 -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기념일(마태 19, 23-30) - 1691
kchung6767 | 2019.08.19 | Votes 8 | Views 297
kchung6767 2019.08.19 8 297
721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을 따르기 위한 조건( 마태 19, 16-22) - 1690
kchung6767 | 2019.08.18 | Votes 6 | Views 285
kchung6767 2019.08.18 6 285
720
희망의 시작 - 어머님 품에 안겨있는 어린아이처럼( 마태 19,13-15) - 1689
kchung6767 | 2019.08.16 | Votes 6 | Views 282
kchung6767 2019.08.16 6 282
719
희망의 시작 - 끝까지 견디어 낸 사람들의 행복(마태 19,3-12) - 1688
kchung6767 | 2019.08.15 | Votes 8 | Views 320
kchung6767 2019.08.15 8 320
718
희망의 시작 - 성모승천 대축일에 (루카 1,39-56) - 1687
kchung6767 | 2019.08.14 | Votes 8 | Views 307
kchung6767 2019.08.14 8 307
717
희망의 시작 -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마태 18, 15-20) - 1686
kchung6767 | 2019.08.13 | Votes 7 | Views 354
kchung6767 2019.08.13 7 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