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마태 5, 33 - 37) - 1635

Author
kchung6767
Date
2019-06-14 04:40
Views
338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35

2019년 6월 15일 토요일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 (마태 5, 33 - 37)

"'거짓 맹세를 해서는 안 된다. 네가 맹세한 대로 주님께 해 드려라.' 하고 옛사람들에게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또 들었다.”(마태 5, 22)

약속을 잘 지키지 않는 사람들의 부류 가운데 정치하는 사람들이 가장 약속을 자 안지키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국회의원들은 더욱 그러합니다.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 대통령이기 때문에 언제나 이들이 약속을 하면 정말로 지킨다고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어릴 때 신문에 나온 기사는 모두가 사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오보는 없다고 생각했고  언제나 사실과 객관성에 기초해서 보도를 한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보도 있고 기자의 양식이나 수준에 따라서 신문사의 성향에 따라서 한 사건을 두고서도 다양한 보도양식이 있슴을 알고서 충격을 받았던 순진 아니 무식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 세상을 살면서 생존하기 위해서, ‘사람들의 말을 쉽게 믿지 말라’고 합니다. 사실 믿기 어렵고 가슴 아픈 말이지만 이곳에서 살면서 이 말이 틀리지 않다는 것을 체험합니다. 이러한 불신의 시대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주장이나 말이 거짓이 아님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끌어들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아마도 예수님 당시에도 지금과 다름이 없었나 봅니다.

우리는 많은 맹세를 하고 살아갑니다.  자신의 주장의 옳음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하는데' 등의 말을 자주합니다. 

구약을 보면, 두가지 종류의 맹세가 있슴을 알게 됩니다. 하나는 하느님을 자기 주장의 증인으로 내세우고 엄숙하게 말하는 것인데 , 이것을 보통 ‘맹세’라고 하고 다른 하나는, 하느님께 뭔가를 드리겠다고 약속하는 것인데, 이것을 ‘서약, 혹은 서원’이라고 부릅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맹세하지 말라고 하신 것은 자기의 주장의 옳음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끌어들이는 맹세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를 하고서 지키지 않으면 하느님을 거짓 증인으로 만드는 것이 됩니다. 이런  경우에는 거짓에다가 신성모독까지 더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하는 대개의 경우는 다급할 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의 주장이 참으로 옳으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아예 맹세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늘을 두고 땅을 두고도, 예루살렘을 두고도 네 머리를 두고도 맹세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당시의 사람들이 얼마나 맹세를 남발했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이러한 것들을 두고서 맹세하지 말하고 하신 이면에는 이러한 모든 것들은 인간에게 속한 것이 아닌 하느님께 속한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소유물이 아닌 것을 두고서 즉 자신에게 아무런 권한이 없는 것을 걸고 맹세를 한다는 것은 효력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은 자신의 머리카락 하나도 희거나 검게 할 수 없다.(마태 5, 35) 말씀하십니다. 이말은 사람들은 자신의 시간을 멈추게 할 수도 없고 되돌릴 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자신의 머리를 두고도 맹세를 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에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예.’ 할 것은 ‘예.’ 하고, ‘아니요.’ 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하여라. 그 이상의 것은 악에서 나오는 것이다.”(마태 5, 37)하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은 우리의 의사를 표현함에 있어서 필요한 것은 더 이상의 부연설명이 필요없다는 것입니다. 이 말씀을 갖고서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하느님 앞에서 우리는 항상 ‘예’라는 답을 하고 살아야 하고 사탄 앞에서 우리는 ‘아니오’라고 하는 답을 단호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을 살아야 겠다고 다짐합니다.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로 돌리고 세상의 것은 세상으로 돌리는 지혜를 가져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삶의 구체적인 실현은 바로 그리스도가 나의 삶의 주인이 되는 것임을 깨닫습니다. 나는 죽고 그리스도가 사는 거룩한 하루 지낼 수 있게 도움을 주시도록 기도합니다. 
Total 69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698
New 희망의 시작 - 열려진 선긋기를 실천하는 삶(마태 12, 46-50) - 1667
kchung6767 | 01:24 | Votes 0 | Views 4
kchung6767 01:24 0 4
697
희망의 시작 - 마리아 막달레나 축일에 (요한 20, 1-2. 11-18) - 1666
kchung6767 | 2019.07.19 | Votes 0 | Views 111
kchung6767 2019.07.19 0 111
696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사제(마태 12, 14-21)- 1665
kchung6767 | 2019.07.17 | Votes 6 | Views 278
kchung6767 2019.07.17 6 278
695
희망의 시작 - 예수님께서 바라시는 삶 (마태 12,1-8) - 1664
kchung6767 | 2019.07.17 | Votes 6 | Views 246
kchung6767 2019.07.17 6 246
694
희망의 시작 - 안식을 얻는 삶(마태 11, 28-30) - 1663
kchung6767 | 2019.07.17 | Votes 5 | Views 247
kchung6767 2019.07.17 5 247
693
희망의 시작 - 하느님께서 중심이 되시는 믿음(마태 11, 25-27) - 1662
kchung6767 | 2019.07.16 | Votes 8 | Views 247
kchung6767 2019.07.16 8 247
692
희망의 시작 - 기적이 믿음의 본질은 아니다.(마태 11,20-24) - 1661
kchung6767 | 2019.07.15 | Votes 5 | Views 271
kchung6767 2019.07.15 5 271
691
희망의 시작 -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10,34─11,1) - 1660
kchung6767 | 2019.07.14 | Votes 6 | Views 253
kchung6767 2019.07.14 6 253
690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을 보는 관점(마태 10, 24-33) - 1659
kchung6767 | 2019.07.12 | Votes 6 | Views 274
kchung6767 2019.07.12 6 274
689
희망의 시작 - 하느님께 전적으로 의탁하는 삶(마태 10, 16-23) - 1658
kchung6767 | 2019.07.11 | Votes 6 | Views 250
kchung6767 2019.07.11 6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