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힘에 의지하며 시작하는 새로운 하루(마태 16, 24-28) - 1682

Author
kchung6767
Date
2019-08-07 13:04
Views
330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82
2019년 8월 9일 금요일
하느님의 힘에 의지하며 시작하는 새로운 하루(마태 16, 24-28)

“이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어라.” (마태 16, 35)

우리는 살아가면서 참으로 많은 순간 결단을 내려야 합니다. 이 결단의 이면에는 포기가 따라야 합니다. 어느 것이 더 가치가 있는 가에 따라서 덜 가치있는 것은 포기하게 됩니다. 내 삶의 주인이 누구인가에 따라서 포기하는 기준도 달라질 것입니다. 절대적인 가치 앞에서는 모든 가치가 포기의 대상이 됩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의 영광스러운 변모에 대해서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서두에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높은 산에 올라가셨다고 보도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왜 산에 오르셨을까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마태오와 마르코 복음에는 없습니다. 반면에 루카복음 사가는 예수님께서 기도하러 가셨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데 예수님의 얼굴이 달라지고 의복은 하얗게 번쩍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사람이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는데 그들이 모세와 엘리야였다(루카 9, 28-30) 고 보도합니다.

마태오와 루카복음서를 종합하면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데리고 기도를 하시러 높은 산으로 올라가십니다. 당신께서 기도를 하시는 중에 큰 변화가 일어납니다. 예수님의 얼굴이 해처럼 빛나고 예수님의 옷은 빛처럼 하얗게 되었다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중에 일어난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를 목격한 제자들은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삶을 살아갔습니다.

베드로의 삶의 마지막은 바로 십자가에 거꾸로 달려서 죽는 것이었으며, 야고보 사도는 예수님의 사도들 중 첫 순교자가 되셨으며 또한 요한은 일생동안 무수한 고통을 받고 살아갔던 예수님의 산 증거자였습니다.

예수님의 변화된 모습을 목격하고 있던 그 순간에 엘리야가 모세와 함께 나타나서 예수님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여기서 모세는 율법을 대표하는 인물이고 엘리야는 예언자들을 대표합니다. 따라서 이들의 나타남은 율법과 예언이 예수 그리스도께 속해있슴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이들이 예수님 앞에 있다는 것은 율법과 예언서가 예수님을 통해서 완성됨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 율법을 없애러 오신 것이 아니라 완성하러 오셨고 옛 예언을 실현하기 위해서 오셨슴을 보여줍니다.

그 때 베드로가 나서서 예수님께 “스승님, 저희가 여기에서 지내면 좋겠습니다. 저희가 초막 셋을 지어 하나는 스승님께, 하나는 모세께, 또 하나는 엘리야께 드리겠습니다.”하고 말합니다. 이 놀라운 광경에 놀라서 정신이 없던 베드로는 하느님의 나라가 시작되는 줄 알았을 것입니다. 예수님을 따라서 다니던 그 삼년 동안의 결실이 이 순간 이루어지는 것으로 착각을 했었던 것 같습니다. 너무나 행복해서 자신들이 어떻게 지낸다는 것에 대해서 전혀 언급을 하지 않습니다. 그냥 이 순간의 행복을 간직하고 싶었습니다.

저는 이러한 베드로의 모습을 보면서 참 내 자신의 모습이구나 하는 생각을 가졌습니다. 수난을 뛰어넘는 부활의 영광에로의 들어감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당신의 세 제자들에게 이러한 모습을 보여주시는 이면에는 이 행복한 순간에 머물러 있으라는 것이 아닙니다. 이 행복의 순간을 기억하면서 앞으로 닥칠 수난과 죽음 앞에서 힘을 내라고 보여 주시는 것입니다. 앞으로 닥칠 엄청난 고난을 이겨나갈 수 있도록 천상의 모습을 잠시 보여주셨던 것입니다.

우리는 신앙생활을 하면서 불안과 두려움과 고통이 없는 ‘평화’와 ‘행복’을 추구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평화’와 ‘행복’은 그냥 우리에게 주어지지는 않습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서 지고 가야 하는 십자가를 통과하고 난 이후에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세 제자들이 이 천상의 모습을 목격한 이후로 자신들의 길을 힘차게 걸어갈 수 있게 하셨던 것처럼, 이 십자가를 넘어갈 수 있는 힘을 우리에게 천상을 체험함으로 갖게 해 주시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우리가 하늘나라를 선체험하게 해 줍니다. 이러한 하늘나라의 체험을 통해서 세상을 통해서 우리가 대면하게 되는 세상적인 유혹을 이겨나가는 힘을 갖게하시는 하느님의 숭고한 뜻이 담겨져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부활하신 모습이 바로 나의 거듭남의 모습이었으면 합니다. 이 거듭남에는 십자가가 전제가 되어있슴을 압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비록 힘들고 무섭게 보이는 길이지만. “하느님의 힘에 의지하여 복음을 위한 고난에 동참하십시오.”(2티모1, 8) 하고 말씀하시는 바오로 사도의 이 말씀을 마음 속에 간직하면서, 하느님의 힘에 의지하면서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고자 합니다.
Total 72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726
희망의 시작 - 성 바르톨로 메오 사도 축일에 (요한 1, 45-51) - 1695
kchung6767 | 2019.08.22 | Votes 6 | Views 307
kchung6767 2019.08.22 6 307
725
희망의 시작 - 누가 나의 이웃인가?(마태 22,34-40) - 1694
kchung6767 | 2019.08.22 | Votes 7 | Views 284
kchung6767 2019.08.22 7 284
724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부르심에 합당한 삶 (마태 22,1-14)- 1693
kchung6767 | 2019.08.21 | Votes 8 | Views 285
kchung6767 2019.08.21 8 285
723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실천하는 하늘나라(마태 20,1-16) - 1692
kchung6767 | 2019.08.20 | Votes 7 | Views 323
kchung6767 2019.08.20 7 323
722
희망의 시작 -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기념일(마태 19, 23-30) - 1691
kchung6767 | 2019.08.19 | Votes 8 | Views 297
kchung6767 2019.08.19 8 297
721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을 따르기 위한 조건( 마태 19, 16-22) - 1690
kchung6767 | 2019.08.18 | Votes 6 | Views 285
kchung6767 2019.08.18 6 285
720
희망의 시작 - 어머님 품에 안겨있는 어린아이처럼( 마태 19,13-15) - 1689
kchung6767 | 2019.08.16 | Votes 6 | Views 282
kchung6767 2019.08.16 6 282
719
희망의 시작 - 끝까지 견디어 낸 사람들의 행복(마태 19,3-12) - 1688
kchung6767 | 2019.08.15 | Votes 8 | Views 320
kchung6767 2019.08.15 8 320
718
희망의 시작 - 성모승천 대축일에 (루카 1,39-56) - 1687
kchung6767 | 2019.08.14 | Votes 8 | Views 307
kchung6767 2019.08.14 8 307
717
희망의 시작 -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마태 18, 15-20) - 1686
kchung6767 | 2019.08.13 | Votes 7 | Views 353
kchung6767 2019.08.13 7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