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십자가는 영원을 살게하는 지혜(마태 17, 22- 27) - 1684

Author
kchung6767
Date
2019-08-11 13:20
Views
305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84

2019년 8월 12일 월요일

십자가는 영원을 살게하는 지혜 (마태  17,22-27)

"사람의 아들 은 사람들의 손에 넘겨져 그들 손에 죽을 것이다. 그러나 사흗 날에 되살아날 것이다." 그러자 그들은 몹시 슬 퍼하였다.”(마태 17, 22-23)

일상의 삶에서 인간은 누구나 자기 중심적인 삶을 살아갑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살고 있기에 남을 배려하는 삶을 산다는 것이 어리석게 보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성전세의 납부와 관련하여 세금을 거두는 사람들의 입장을 배려하심을 볼 수가 있습니다. 우리 역시 그러한 삶을 살아가도록 초대하십니다.

오늘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께서는 자기 중심적인 삶에서 하느님 중심적인 삶을, 세상에서는 죽고 하느님 안에서 사는 삶을 살아가도록 초대하십니다..  십자가는 바로 우리에게 그러한 삶을 살 수 있도록 하는 길임을 깨닫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두 번째로 당신의 수난과 부활을 예고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수난을 예고하시는 표현으로 ‘사람들 손에 넘겨진다’는 말씀을 하십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다윗은 자신이 죄를 짓고 난 뒤에 사람의 손에 넘겨져서 고난을 당하는 것보다 하느님의 손에 넘겨져 하느님의 자비에 의존하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하면서 “ 주님의 자비는 크시니, 사람 손에 당하는 것보다 주님 손에 당하는 것이 낫겠소.”(사무 하 24, 14)하고 말합니다.

여기서 우리가 한가지 깨닫을 수 있는 것은 인간은 용서와 자비가 없지만 하느님께는 자비와 용서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서적으로 이러한 표현 즉, ‘인간의 손에 넘겨진다.’는 표현은 이 세상에서 겪을 수 있는 가장 잔인한 벌을 받는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집니다.  따라서 이어지는 구절들과 함께 생각해 보면, 예수님께서 사람들에 손에 넘겨진다는 것은 죽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사흘 만에 부활하시는 것은 하느님의 손에 의해서 사흘 만에 부활하신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인간의 손은 죽이는 손이지만 하느님의 손은 살리는 손이십니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의지해야 하는 능력은 바로 인간을 살리시는 하느님의 능력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우리의 삶의 참 지혜를 주시는 분이심을 깨닫습니다.  절망의 골짜기를 간다하여도 십자가는 우리에게 희망을 줍니다.  절망에서 희망을 보는 눈을 줍니다.  이 절망을 골짜기를 헤쳐나갈 수 있는 지혜를 주시는 것입니다. 감사는 이러한 지혜와 희망의 출발점인 것입니다.

오늘 복음의 둘째 부분에서는 성전세의 납부와 관련된 토론의 이야기가 나옵니다. 당시의 성전세는 로마 제국에 바치는 세금이 아니고 이스라엘이 자신들의 성전 유지를 위해서 자발적으로 징수하던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세금을 거두는 사람들이 와서 베드로에게 “여러분의 스승님은 성전 세를 내지 않으십니까?” 하고 물으면서 성전세를  내라고 독촉합니다.  이러한 독촉에 베드로는 즉시 ‘내십니다;’하고 답변을 합니다. 이 당시 베드로가 이렇게 즉각적으로 ‘내십니다’하고 답을 한 것은 아마도 예수님께서는 평소에 세금을 내고 계셨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시몬아, 너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세상 임금들이 누구에게서 관세나 세금을 거두느냐? 자기 자녀 들에게서냐, 아니면 남들에게서냐?" 하고 물으십니다. 그러자 베드로는  "남들에게서입니다." 하고 대답합니다.  이러한 질문을 하시는 예수님은 이러한 사실을 몰라서가 아니라 이러한 확인을 통해서 당신이 어떤 분이신가를 알려주시고자 하십니다.

세상의 임금들이 자기 가족들에게서 세금을 징수하지 않고 다른 사람들에게만 세금을 징수한다면  하느님께서도 당신의 사랑하는 아들이신 예수님에게서 세금을 징수하시지 않는다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다는 것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예수님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시고(17,5) 성전보다 더 크신 분(12,6) 이기 때문에 성전 세를 바칠 의무가 없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그러나 우리가 그들의 비위를 건드릴 것은 없으니, 호수에 가서 낚시를 던져 먼저 올라오는고기를 잡아 입을 열어 보아라. 스타테르 한닢을 발견할것이다.그것을가져다가 나와 네 몫으로 그들에게 주어라.”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을 이해하기가 어렵지만 여기서 세금을 거두는 사람들의 입장을 고려하시는 예수님의 사랑을 엿볼 수가 있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닌 자신들의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들이기에 이들의 입장을 난처하게 하시지 않으실려는 배려의 뜻이 담겨져 있는 것입니다.  동시에 어부인 제자들이 고기를 잡았을 때 고기의 입에서 발견한 스타테르 한 닢을 세금으로 바치라고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은 어쩌면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세금 납부의 필요성을 강조하시는 것 같이 보여집니다.

내가 아무리  옳은 일을 한다고 하더라도 나의 이웃을 배려하는 것이 지금 당장 옳은 일을 실천하는 것보다 하느님 보시기에는 더 나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느님의 눈과 마음으로 세상을 보고 느끼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 분별의 중심에 십자가가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십자가는 우리가 주님의 뜻에 합당한 삶을 살아가게 하는 분별의 기준이며 삶의 힘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나의 옳음을 주장하기에 앞서 상대방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하루를 다짐합니다.  십자가는 세상에서는 죽고 영원을 살게하는 지혜임을 깨닫습니다. 이 깨달음이 삶을 통해서 드러나는 하루를 다짐합니다.
Total 72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726
희망의 시작 - 성 바르톨로 메오 사도 축일에 (요한 1, 45-51) - 1695
kchung6767 | 2019.08.22 | Votes 6 | Views 307
kchung6767 2019.08.22 6 307
725
희망의 시작 - 누가 나의 이웃인가?(마태 22,34-40) - 1694
kchung6767 | 2019.08.22 | Votes 7 | Views 284
kchung6767 2019.08.22 7 284
724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부르심에 합당한 삶 (마태 22,1-14)- 1693
kchung6767 | 2019.08.21 | Votes 8 | Views 285
kchung6767 2019.08.21 8 285
723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실천하는 하늘나라(마태 20,1-16) - 1692
kchung6767 | 2019.08.20 | Votes 7 | Views 323
kchung6767 2019.08.20 7 323
722
희망의 시작 -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기념일(마태 19, 23-30) - 1691
kchung6767 | 2019.08.19 | Votes 8 | Views 297
kchung6767 2019.08.19 8 297
721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을 따르기 위한 조건( 마태 19, 16-22) - 1690
kchung6767 | 2019.08.18 | Votes 6 | Views 285
kchung6767 2019.08.18 6 285
720
희망의 시작 - 어머님 품에 안겨있는 어린아이처럼( 마태 19,13-15) - 1689
kchung6767 | 2019.08.16 | Votes 6 | Views 282
kchung6767 2019.08.16 6 282
719
희망의 시작 - 끝까지 견디어 낸 사람들의 행복(마태 19,3-12) - 1688
kchung6767 | 2019.08.15 | Votes 8 | Views 320
kchung6767 2019.08.15 8 320
718
희망의 시작 - 성모승천 대축일에 (루카 1,39-56) - 1687
kchung6767 | 2019.08.14 | Votes 8 | Views 307
kchung6767 2019.08.14 8 307
717
희망의 시작 -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베 사제 순교자 기념일(마태 18, 15-20) - 1686
kchung6767 | 2019.08.13 | Votes 7 | Views 353
kchung6767 2019.08.13 7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