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예수님의 방식대로 사는 하루(루카 10, 38-42) - 1733

Author
kchung6767
Date
2019-10-07 04:02
Views
347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733


2019년 10월 8일 화요일


예수님의 방식대로 사는 하루(루카 10, 38-42)


 


“마르타야, 마르타야! 너는 많은 일을 염려하고 걱정 하는구나. 그러나 필요한 것은 한 가지 뿐이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루카 10, 41-42)


약속은 지켜지기 위한 것입니다. 신용사회는 이러한 전제에 근거한 사회입니다.  그런데 작금의 사회를 보면, 이러한 전제가 잘 지켜지지 않고 있슴을 봅니다. 특히 자신에게 엄한 잣대를 적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슬프게도 현실은 그 반대임을 보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은 글을 쓰고 있는 저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우리는 하느님과의 약속을 너무 쉽게 잊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하느님의 약속을 지키지 않을 때 우리의 입장을 보면, 우리가 힘들 때, 하느님의 도움이 필요할 때는 쉽게 하느님과 약속을 합니다. 하지만 우리의 상황이 조금 나아지면 그 약속을 우리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변경시키든지 잊어 버립니다. 하느님과의 약속을 너무 쉽게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던 요나는 그 댓가로 죽음의 일보직전까지 가는 벌을 받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당신께서 약속하신 것은 꼭 지키시는 분이십니다. 이 말의 이면에는 그러므로 우리도 우리가 하느님과 약속한 것은 꼭 지켜야 한다는 전제가 깔려 있는 것입니다. 


요나는 참으로 이중적인 인물입니다. 자기가 하느님과 약속한 것을 자신의 개인 감정 때문에 지키지 않습니다. 하느님께서 죄악으로 가득찬 니네베로 가서 “이제 사십 일이 지나면 니네베는 무너진다!”(요나 3, 4) 하고 외치라고 하였지만 이들이 회개해서 하느님으로부터 구원을 받는 것이 싫어서 니네베로 가지 않고 주님을 피해서 배를 타고 타르시스로 도망을 갑니다.


그런데 주님께서는 바다 위로 큰 바람을 일으키시어 그 배가 거의 부서지게 합니다. 잠들어 있던 요나에게 배의 선장이 요나를 깨웁니다. 요나의 신에게 구해달라고 청하라고 합니다.


뱃사람들은 “자, 제비를 뽑아서 누구 때문에 이런 재앙이 우리에게 닥쳤는지 알아봅시다.” 하고 제비를 뽑습니다. 요나가 걸렸습니다. 요나는 이 순간 자신의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자신을 희브리 사람이고 하느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라고 밝히며 자신으로 인해서 이 모든 일이 일어났다고 인정합니다. 그러면서 자신을 제물로 삼아 바다로 던지라고 합니다. 


비록 하느님을 피해서 도망가던 요나였지만 이 순간은 참으로 멋있는 하느님의 사람으로 변화됩니다. 책임을 회피하던 사람에서 당당히 자신의 목숨까지 내어 놓으며 책임을 지는 모습으로 변한 요나입니다. 


오늘 복음은 마리아와 마르타의 이야기를 전해 줍니다.  이 두 사람은 다 예수님을 사랑하고 ‘예수님께 어떻게 하면 잘 해드릴까?’ 하며 예수님의 뜻에 순종하려는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여인들이었슴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한 가지 중요한 차이가 있었습니다. 


마르타는 예수님을 사랑하고 섬기기를 원했지만 그녀는 예수님을 자기 방식대로, 자기 뜻대로 예수님을 접대하고자 했습니다. 본인도 가끔 초대를 받아가면 그러한 마르타와 같은 모습의 사람들을 보게 됩니다.  부담은 되지만 그래도 감사하게 그분들의 원의에  따릅니다. 반면에 마리아는 예수님의 발치에 앉아 열심히 말씀을 경청하고 있었습니다. 


손님을 초대해서 대접하기 위해서 분주하게 움직이기 보다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상대방에게 부담이 되지 않게 편안함을 주는 것이 좋은 대접의 방법일 것입니다. 마리아는 조용히 앉아서 손님의 말을 들어줍니다. 마리아의 모습이 오히려 손님을 덜 부담스럽게 만듭니다. 하지만 마르타는 예수님곁에서 자신의 일은 도와 주지 않고 예수님의 말씀을 경청하고 있던 마라에게 화가 났습니다. 자신은 열심히 봉사하느라 분주한 데 마리아는 한가로이 편하게 주님의 말씀만 듣고 있는 것 같아 속이 상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주님께 불평을 토로합니다. 


40절 후반부는 이렇게 기록합니다. “주님, 제 동생이 저 혼자 시중들게 내버려 두는데도 보고만 계십니까? 저를 도우라고 동생에게 일러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마리아를 두둔하시는 것같이 말씀하십니다.  “마르타야, 마르타야! 너는 많은 일을 염려하고 걱정하는구나. 그러나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마리아는 좋은 몫을 선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종종 이 주님의 말씀이 마리아를 인정하시고, 마르타를 부정하신 것이라고 이해합니다. 하지만 주님은 마리아도 마르타도 다  인정하십니다. 단지 마르타의 부족함은 그녀의 봉사, 이웃 사랑이 섬김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인정을 받기 위한 것에서, 자신을 과시하기 위한 것에서 나왔기 때문에  마리아를 판단하고 마리아에 대한 불평을 하는 것입니다.


반면에  마리아는 예수님을 사랑하고 예수님께 기쁨을 드리고 싶었지만 그것은 내 방식이 아니라 예수님이 원하는 방식대로, 예수님이 가장 좋아하는 것대로 예수님을 섬기고 예수님과 함께 있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와 우리 가족들 모두가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하느님과의 약속을 가볍게 여기지 않는 하루를 그리고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책임을 지는 하루를 ,  나를 죽이고 주님께서 주인이 되는 거룩한 하루를 지내시도록 기도합니다.

Total 774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774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을 안다고 증언하는 삶( 루카 12, 8-12)
kchung6767 | 2019.10.18 | Votes 8 | Views 198
kchung6767 2019.10.18 8 198
773
희망의 시작 - 루카 복음사가 축일에 (루카. 10,1-9) - 1742
kchung6767 | 2019.10.17 | Votes 8 | Views 243
kchung6767 2019.10.17 8 243
772
희망의 시작 - 행복과 불행의 기로에 서서(루카 11, 47 - 54) - 1741
kchung6767 | 2019.10.16 | Votes 8 | Views 286
kchung6767 2019.10.16 8 286
771
희망의 시작 -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는 삶(루카 11,42 - 48) - 1740
kchung6767 | 2019.10.15 | Votes 10 | Views 272
kchung6767 2019.10.15 10 272
770
희망의 시작 -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루카 11,37-41) - 1739
kchung6767 | 2019.10.14 | Votes 11 | Views 303
kchung6767 2019.10.14 11 303
769
희망의 시작 - 믿음은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보게한다.(루카 11, 29-32) - 1738
kchung6767 | 2019.10.13 | Votes 7 | Views 285
kchung6767 2019.10.13 7 285
768
희망의 시작 - 진영의 논리를 넘어서 말씀을 실천하는 삶(루카  11,27-28) - 1737
kchung6767 | 2019.10.11 | Votes 10 | Views 244
kchung6767 2019.10.11 10 244
767
희망의 시작 - 주님의 편에 서는 삶(루카 11, 15-26) - 1736
kchung6767 | 2019.10.10 | Votes 9 | Views 292
kchung6767 2019.10.10 9 292
766
희망의 시작 - 청하고 찾고 두드리는 삶(루카 11, 5-13)- 1735
kchung6767 | 2019.10.09 | Votes 13 | Views 317
kchung6767 2019.10.09 13 317
765
희망의 시작 - 고통과 시련을 극복하는 방법(루카 11, 1-4) - 1734
kchung6767 | 2019.10.08 | Votes 12 | Views 337
kchung6767 2019.10.08 12 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