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고백과 겸손과 인내가 함께하는 믿음(마태 15, 21-28) - 1061

Author
kchung6767
Date
2017-08-07 18:08
Views
564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061


2017년 8월 9일 수요일


고백과 겸손과 인내가 함께하는 믿음(마태 15, 21-28)


“아 여인아! 네 믿음이 참으로 크구나. 네가 바라는 대로 될 것이다.”(마태 15, 28))


인간은 불가능을 생각할 때 하느님께서는 희망을 갖게 하십니다.  믿음과 의심의 차이는 불가능과 가능의 차이입니다. 극과 극의 모습입니다.  불가능 앞에선 여인이 예수님을 찾습니다. 자신의 부족함을 고백하는 사람의 마음에는 믿음의 싹이 틉니다.  이 믿음의 싹을 확인하신 예수님께서는 여인의 소망을 이루어 주십니다. 


오늘 저에게 다가 오시는 예수님께서는 당신을 찾아와서 악령이 들린 자신의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달라고 청하는 이방인 여인의 믿음과 끈기 그리고 겸손 함을 배우라고 말씀하십니다. 바로 우리가 기도할 때 이러한  마음의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마귀를 쫒아 내시고 병자들을 치유 하신다는 소문을 듣고서 악령이 들린 딸에게서 마귀를 쫓아내 달라고 찾아온 이방인 여인에게 “먼저 당신의 자녀들을 먹이고, 그 다음에 강아지를 먹여야 한다.”고 말씀하시면서 그녀의 청을 거절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봅니다.  참으로  놀라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예수님께서 사용하신 ‘강아지’라는 표현은 당시의 유다인들은 하느님을 믿지도 섬기지도 않는 이방인들을 ‘개’라고 말하면서 멸시 하였고 그리고 예수님께서 마태오 복음 7장 6절에서도 '거룩한 것을 개들에게 주지 마라.' 라고 말씀하신 것을 보면, ‘강아지’ 라는 표현은 그렇게 놀라운 것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본다면 예수님께서 믿음이 없이 단지 당신에 대한 소문을 듣고서 딸의 치유 만을 목적으로 찾아온 이방인 여인에게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라는 말씀은, '너는 하느님을 믿지 않고 있으면서도 하느님의 은총을 청하느냐? 하느님의 은총은 하느님을 믿는 사람들에게만 주어져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하느님을 믿지 않는 사람에게 그것을 주는 것은 옳지 않다.' 라는 뜻으로 하신 말씀으로도 이해할 수가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예수님의 말씀을 다시 한번 자세히 읽어보면,  예수님께서 이 여인의 청을 완전히 거절하신 것이 아니라 먼저 당신의 구원사업의 순서에 따라서 하느님의 구원은(또는 복음 선포 는) '먼저' 유대인들에게 주어져야 하고, 그 다음에야 이방인들에게 주어지게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마태오 복음 10장 5-7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열 두 사도를 파견 하시면서  “다른 민족들에게 가는 길로 가지 말고, 사마리아인들의 고을에도 들어가지 마라.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하고 선포하여라.” 하고 말씀하시는 것을 통해서도 알 수가 있습니다 


예수님의 단호한 거절에도 굴하지 않고 여인은 "주님, 그러나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들도 자식들이 떨어뜨린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마르 7, 28) 하고 대답합니다.  이 여인은 자신을 ‘상 아래에 있는 강아지’라고 표현하면서 자신이 하느님을 믿지 않았고 섬기지도 않았슴을 인정합니다. 이 여인의 겸손 함을 보게 됩니다.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하면서  예수님께 자비를 청합니다. 이스라엘이 누리는  특권의 일부를 먼저 자신에게로 돌려 달라고 청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외를 인정해 달라고 청하는 것입니다. 이 여인의 말에서 우리는 여인의 믿음과 겸손을 그리고 인내를 보게 됩니다. 


이 여인의 믿음이, 겸손이, 그리고 인내가 예수님의 마음을 움직입니다.  “아, 여인아! 네 믿음이 참으로 크구나. 네가 바라는 대로 될 것이다.” 하고 말씀하시는 그 예수님의 말씀이 저의 마음을 뭉클하게 합니다. 겸손과 믿음으로 이루어진 기적을 보게 됩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이 여인의 겸손 함과 끈기와 믿음이 나의 삶을 통해서 실천되는 하루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Total 25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58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께서 일하시는 하루(루카 11, 29-32) - 1230
kchung6767 | 2018.02.19 | Votes 1 | Views 37
kchung6767 2018.02.19 1 37
257
희망의 시작 - 주님의 기도 (마태 6, 7-15) - 1229
kchung6767 | 2018.02.19 | Votes 7 | Views 218
kchung6767 2018.02.19 7 218
256
희망의 시작 - 최후의 심판에 대한 비유(마태 25장 31-46) - 1228
kchung6767 | 2018.02.18 | Votes 9 | Views 206
kchung6767 2018.02.18 9 206
255
희망이 시작 - 죄인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예수님(루카 5, 27 - 32) - 1227
kchung6767 | 2018.02.16 | Votes 8 | Views 245
kchung6767 2018.02.16 8 245
254
희망의 시작 - 구정을 맞으며(루카 12, 35-40) - 1226
kchung6767 | 2018.02.15 | Votes 12 | Views 243
kchung6767 2018.02.15 12 243
253
희망의 시작 - 영원을 살기 위한 죽음(루카,9,22-25) - 1225
kchung6767 | 2018.02.14 | Votes 11 | Views 236
kchung6767 2018.02.14 11 236
252
희망의 시작 - 재의 수요일에 (마태 6, 1-6, 16-18) - 1224
kchung6767 | 2018.02.13 | Votes 8 | Views 240
kchung6767 2018.02.13 8 240
251
희망의 시작 - 위선과 교만에 빠지지 않는 삶(마르 8, 14-21) - 1223
kchung6767 | 2018.02.12 | Votes 8 | Views 249
kchung6767 2018.02.12 8 249
250
희망의 시작 - 증거와 근거를 요구하는 사회(마르 8, 11-13)- 1222
kchung6767 | 2018.02.11 | Votes 9 | Views 232
kchung6767 2018.02.11 9 232
249
희망의 시작 - 성녀 스콜라스티카 동정 기념일(마르 8,1-10)- 1221
kchung6767 | 2018.02.09 | Votes 12 | Views 264
kchung6767 2018.02.09 12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