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마태 16, 24-28) - 1063

Author
kchung6767
Date
2017-08-10 14:14
Views
322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063


2017년 8월 11일 금요일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마태 16, 24-28)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5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마태 16, 24-25)



오늘은 성녀 클라라 축일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오늘 저에게 다가 오시는 예수님께서 ‘자신을 버리고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르라.’고 말씀하십니다. 현대에서의 십자가의 의미를 묵상하게 하십니다.


예수님을 바라보면서 생각합니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서 나를 버려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이어서 나의 십자가를 져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나를 버린다는 것은 자신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나의 목숨을 내어 놓는다는 의미입니다. 사랑하면 모든 것은 사랑하는 상대 위주로 생각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기 중심의 삶에서 사랑하는 사람 중심의로의 삶으로, 내가 주인이 아닌 사랑하는 사람이 주인이 되는 삶을 사는 것입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내 자신을 버리는 것은 쉬운 일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십자가로 생각한다면 그 십자가는 지기 쉬운 십자가입니다. 똑 같은 십자가이고 똑 같이 버리는 것인데 어떤 경우에는 쉽게 받아들여지고 한 걸음 나아가 즐겁게 하는 것인데 또 어떤 경우에는 그것이 힘들고 어렵게 받아들여지는 것입니다.


피정은  두려움과 불안의 긴장의 느낌으로 다가오는 십자가를 사랑의 십자가로 받아 들이게 합니다. 자신을 버려야 하는 것도 어렵지가 않습니다. 내 혼자 지는 십자가도 아니고 나 혼자서 나를 버리는 것이 아닌 주님과 함께하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은 이런 것인가 봅니다. 피정을 마치고 많은 분들이 일상으로 돌아가셨습니다. 하지만 피정의 그 느낌을 계속 간직하고픈 열망은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조별로 카톡 방도 만들고 저의 글을 함께 읽고 묵상도 하나 봅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그리고 세포가 분열 되듯이 여러분의 손을 그쳐서 주님의 마음이 확산되어 가고 있슴도 알고 있습니다. 


저의 글이 다른 사람에게 읽혀지고 있다는 사실,  더욱이  저를 모르시는 많은 분들이 읽고 계시다는 사실이 감사하기도 하고 두렵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사랑의 가족입니다. 이기적이고 세상적인 목적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아니기에 저의 부족함을 나누어도 사랑으로 감싸주심을 깨닫습니다.


‘예수님을 바라보는 삶’을 실천하고자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저에게 나를 버리고 자신의 십자가를 지는 삶을 살라고 하시는 그 말씀의 의미를 묵상하면서 십자가가 두려움과 고통이 아닌 사랑과 기쁨으로 다가옵니다.


당신을 따르는 삶을 살아가기 위해서 우리에게 십자가는 피할 수 없는 너무나 당연한 것입니다.  우리는 너무나 당연히 해야하는 일을 피할려고 합니다. 어떤 경우에는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할려고 합니다. 분별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이 분별은 ‘듣는 마음’에서 오는 것입니다. 솔로몬이 하느님께 청했던 것이 바로 이 ‘듣는 마음’을 통해서 하느님의 지혜를 찾았던  것처럼 우리 역시 이 ‘듣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무엇을 듣는 것입니까? ‘말씀’을 듣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따르기 위해서 우리는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뒤를 따르기를 원하는 사람은 자신을 버리고 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당신을 따라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자신을 버린다.’는 말이 어려운 말입니다. 무슨 의미일까 함께 생각해 봅니다.


인간은 누구나 세상 안에서 살아가야 합니다. 본능적으로 세상의 친구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세상적인 출세와 부귀와 명예와 권력을 추구하면서 살아갑니다. 세상의 논리가 바로 세상적인 출세의 논리입니다. 이러한 세상적인 논리가 또 다른 ‘나’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러한 ‘나’를 버리라는 것입니다. 바로 그러한 나를 버리는 것이 바로 나의 십자가인 것입니다. 익숙한 것으로부터의 탈피입니다. 서투른 것에로의 나아가는 삶입니다. 바오로 사도께서 갈라티아 인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 는 것입니다(갈라 2,20).”하고 말씀하십니다. 


내 안에서 ‘세상의 논리’가 살다가 이제는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는 삶입니다. 지금은 서투르지만 살다보면 어느 순간에 익숙해 지는 삶입니다. 오로지 ‘선택과 결단’에 달려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어서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 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10장 39절의 말씀의 반복이기도 합니다. 이 말씀은 달리 표현하면 세상적인 것을 추구하면 영적인 자아가 죽고 영적인 자아를 추구하면 세상적인 자아가 죽는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영적인 자아를 추구하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을 것인데 이 영적인 자아를 추구하기 위해서 세상적인 자아를 버리는 것이 바로 십자가를 지는 삶인 것입니다. 사람의 생명이 이 세상 보다도 귀하고 중요함을 깨닫습니다.


내가 온 세상을 얻는다 해도 나의 목숨을 잃어버린다면 무슨 삶의 의미가 있겠습니까? 참 진리는 바로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영원을 살기 위해서 세상을 버리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 세상적인 것의 포기가 모든 것의 포기가 아닌 필요한 만큼 가지과 나머지는 나누는 지혜인 것입니다. 


가짐과 포기는 떨어진 단어가 아닌 함께가는 단어입니다. 소유와 비움의 천상적인 배합이 바로 참 평화와 행복의 길이며 영원을 사는 길임을 깨닫습니다. 세상보다도 귀한 우리의 생명을 세상때문에 포기하는 어리석음으로 살지 않도록 오늘도 주님의 지혜를 청합니다.


사랑 때문에 나를 버리고 자신의 십자가를 지는 것이 두렵지가 않습니다. 예수님께서 가신 길이기에 더욱 두렵지가 않습니다. 함께 가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다시 한번 축하의 인사를 전합니다.

Total 15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50
희망의 시작 - 불행의 원인 (루카 11, 47 - 1122
kchung6767 | 2017.10.17 | Votes 5 | Views 206
kchung6767 2017.10.17 5 206
149
희망의 시작 - 루카 복음사가 축일에 (루카. 10,1-9) - 1121
kchung6767 | 2017.10.17 | Votes 8 | Views 343
kchung6767 2017.10.17 8 343
148
희망의 시작 - 안티오키아의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루카 11,37-41) - 1120
kchung6767 | 2017.10.16 | Votes 4 | Views 340
kchung6767 2017.10.16 4 340
147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선물인 믿음(루카 11, 29-32) - 1119
kchung6767 | 2017.10.14 | Votes 9 | Views 304
kchung6767 2017.10.14 9 304
146
희망의 시작 - 가치를 부여하는 삶(루카 11,27-28) - 1118
kchung6767 | 2017.10.13 | Votes 8 | Views 239
kchung6767 2017.10.13 8 239
145
희망의 시작 - 사탄을 향한 단호한 태도의 삶(루카 11, 5-13) - 1117
kchung6767 | 2017.10.12 | Votes 9 | Views 257
kchung6767 2017.10.12 9 257
144
항구하게 인내심을 갖고 해야 하는 기도(루카 11, 5-13) - 1116
kchung6767 | 2017.10.11 | Votes 7 | Views 308
kchung6767 2017.10.11 7 308
143
희망의 시작 - 기도하는 이유와 기도의 방법(루카 11, 1-4) - 1115
kchung6767 | 2017.10.10 | Votes 6 | Views 293
kchung6767 2017.10.10 6 293
142
희망의 시작 - 좋은 몫을 선택하는 삶(루카 10, 38-42) - 1114
kchung6767 | 2017.10.09 | Votes 7 | Views 302
kchung6767 2017.10.09 7 302
141
희망의 시작 -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한 삶 (루카 10, 25-37) - 1113
kchung6767 | 2017.10.08 | Votes 8 | Views 293
kchung6767 2017.10.08 8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