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나를 따라라!”(마르 2, 13-17 )- 1197

Author
kchung6767
Date
2018-01-12 09:04
Views
308
아침에 읽는 말씀 – 1197

2018년1월 13일 토요일

“나를 따라라!”(마르 2, 13-17 )

 

“세관에 앉아 있는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레위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마르 2, 17)

 

부르심에 조건없이 응답하는 삶을 산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부르는 존재와  응답하는 존재 사이에 믿음이 있어야 합니다. 현대와 같은 개인적이며 물질 중심적인 사회에서의 인격적인 신뢰의 관계는 참으로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하느님과 우리와의 관계는 바로 전적인 신뢰의 관계입니다. 이미 하느님은 우리를 바라보고 계시기에 우리가 다가가기만 하면 됩니다.

상대방을 배려한다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특히 남을 도울 때 도움 받는 사람의 입장을 배려하는 것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配慮(배려)의 사전적의미는 ‘도와주거나 보살펴 주려고 이리저리 마음을 써준다는 것입니다.  상대방의 인격을 훼손하지 않고 도와주는 것이 참으로 도와 주는 것임을 우리는 잘 압니다.

남을 배려하는 삶을 살아 간다는 것이 말만큼 쉽지 않습니다. 나보다 상대를 먼저 생각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삶의 현장에서 이를 실천하는 것은 순교자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우리 그리스도인은 이 어려운 일을 실천해야 합니다. 배려하는 삶 역시 훈련이 필요합니다.  나를 이기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오늘 아침에 언제나 사람들의 필요를 먼저 생각하시는 예수님께서 나에게 무엇을 원하실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참 사랑은 나에게서 출발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입장에서 나를 바라보는 것임을 알려주시는 예수님 이십니다.

오늘 복음의 앞부분에는 이웃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를 치유해 주셨던 예수님께서 오늘은 세관원인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부르십니다. 여기서 레위는 마태오 복음에서는 세관에 앉아 있는 마태오라는 세관원을 그리고 루카 복음 5장 27절에서는 세리레위라고 합니다. 이들이 동일 인물이고 열 두 사도 중의 한 사람이라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는 여기서 동일 인물로 생각합니다.

예수님께서 그를 보시고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시자 레위는 ‘모든 것을 버려 둔 째 일어나서 예수님을 따랐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세리의 집에 가서 식사까지 하십니다. 당시의 유대인들에게 있어서 식사는 일종의 거룩한 의식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있어서 함께 한 식탁에서 식사를 한다는 것은 함께 식사를 하는 이들을 자신의 사람으로 받아들이고 환영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죄인들과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자신도 죄인이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보면, 예수님께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식사하고 계시는 것을 보고 있던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이 예수님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서 비판하고 불만을 드러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이미 당신은 죄인이 아니신 분이시지만 사람들을 사랑하는 일이라면 당신 스스로 죄인이 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당신께서 세례자 요한에게서 세례를 받으셨던 것부터 간음한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셨던 그러한 일들을 통해서 우리는 예수님의 이러한 생각을 엿볼 수가 있는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고 하시는 말씀을 통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스스로가 환자임을 아는 사람은 당연히 병을 고치기 위해서 의사를 찾아갈 것입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중병을 앓고 있으면 있을수록 더 많은 병원비를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중한 병에 걸려 있는가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레위는 자신이 참으로 큰 죄를 짓고 살아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동시에 예수님께서 메시아이심을 알고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삶 안에 영원한 생명이 있슴을 알기에 그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따라 나설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서 세상적인 것 때문에 만사에서 하느님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예수님께서 “너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는 삶을 살아라.” 고 말씀하십니다.  주님을 찾는 마음이 간절하면 간절할 수록 세상에 숨겨진 하느님이 나와 동행하는 하느님으로 다가오게 될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하느님께서는 나를 당신과 함께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초대하십니다.  하느님의 초대는 항상 부담이 따름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부담을 감당하고 살아간다면 언제나 우리에게는 행복이 있슴을 믿습니다.

신앙인으로 살아가면서 항상 하느님의 초대에 열려있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내가 필요할 때만 하느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고자 했던 것 같습니다. 이제 다시 예수님을 바라 보면서 매 순간 순간을 하느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가고자 다짐합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내게 주어진 이 하루를 감사하면서 하느님께 찬미와 영광을 드리는 하루가 되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Total 23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31
New 희망의 시작 - 세상의 유혹을 이기는 삶(마르 3, 20-21)- 1203
kchung6767 | 04:03 | Votes 0 | Views 1
kchung6767 04:03 0 1
230
희망의 시작 - 사도단을 통해서 깨닫는 열려진 교회의 모습 (마르 3,13-19)- 1202
kchung6767 | 2018.01.18 | Votes 9 | Views 169
kchung6767 2018.01.18 9 169
229
희망의 시작 -하느님과 인간을 이어주는 가교인 기도 (마르 3, 7-12) - 1201
kchung6767 | 2018.01.17 | Votes 12 | Views 258
kchung6767 2018.01.17 12 258
228
희망의 시작 - 내 마음 안에 존재하는 두 모습의 나(마르 3, 1-6) - 1200
kchung6767 | 2018.01.16 | Votes 10 | Views 282
kchung6767 2018.01.16 10 282
227
희망의 시작- 우리의 마음을 보시는 주님(마르 2,23-28) - 1199
kchung6767 | 2018.01.15 | Votes 10 | Views 323
kchung6767 2018.01.15 10 323
226
희망의 시작 -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마르 2, 18-22) - 1198
kchung6767 | 2018.01.14 | Votes 7 | Views 251
kchung6767 2018.01.14 7 251
225
희망의 시작 - “나를 따라라!”(마르 2, 13-17 )- 1197
kchung6767 | 2018.01.12 | Votes 12 | Views 308
kchung6767 2018.01.12 12 308
224
희망이 시작 -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마르 2,1-12) - 1196
kchung6767 | 2018.01.11 | Votes 11 | Views 250
kchung6767 2018.01.11 11 250
223
희망의 시작 - 고정관념에서 해방되는 삶(마르 1, 40-45) - 1195
kchung6767 | 2018.01.10 | Votes 12 | Views 384
kchung6767 2018.01.10 12 384
222
희망의 시작 - 자신의 존재의 이유를 질문하는 존재 (마르 1, 29-39) - 1194
kchung6767 | 2018.01.09 | Votes 14 | Views 234
kchung6767 2018.01.09 14 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