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삶(마르 12, 28 - 34)- 1244

Author
kchung6767
Date
2018-03-08 12:26
Views
356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244


2018년 3월 9일 금요일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삶(마르 12, 28 - 34)


 


" 30 그러므로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31 둘째는 이것이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이보다 더 큰 계명은 없다.”(마르 12, 29-30)


 


인간은 누구나 자기 중심적으로 생각하나 봅니다. 좋은 배우자를 만나게 해 달라고 기도는 하면서도 자신이 좋은 배우자가 되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사람은 드뭅니다. 드라마나 영화를 볼 때도 자신이 주인공의 입장에서 보고 용서하는 것에 대해서 말하면 언제나 자신이 용서하는 주체인 것처럼 생각합니다. 


하지만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의 생각은 완전히 다릅니다. 자신도 용서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내가 행하는 주체가 아닌 행함을 받는 주체일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면 우리가 사랑을 하고 용서를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우리가 갖고 있는 믿음에 대해서 점검해 보는 시기입니다. 하느님 보시기에 좋은 믿음인지 내가 생각하기에 좋은 믿음인 지에 대한 의문이 들기도 합니다. 모든 기준은 하느님에게 나와야 함에도 스스로 위안하는 믿음의 삶이나 혹은 남의 인정을 받기 위한 믿음의 삶을 살아가는 모습을 봅니다. 겉으로 보이는 것에 너무 집착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온 몸으로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십니다.  실천이 강조되는 말씀입니다. .


 왜 예수님께서는 당신에게 가장 첫째가는 계명이 무엇입니까 하고 묻는 율법교사의 질문에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고 신명기와 레위기에 나오는 말씀을 인용하시면서 대답하십니다. 그런데 왜 이 '마음과 목숨, 정신과 힘'이라는 단어들을 구체적으로 사용하시면서 그리고 이웃을 사랑함에  있어서도 자신을 사랑하는 것처럼 이웃을 사랑하라고 말씀하실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의 가르침은 언제나 추상적인 것이 아닌 구체적인 삶과 밀접하게 연관 되어 있슴을 깨닫습니다. 우리의 신앙생활도 머리와 마음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구체적인 삶의 현장에서 실천되는 삶이어야 함을 가르쳐 주시는 것입니다. 신앙은 실천이어야 합니다. 행동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라고 야고버 사도는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가장 쉬운 것이 사랑이고 또 가장 어려운 것이 사랑이라고 말합니다. 그 이유는  말로서의 사랑은 쉽지만 삶으로서의 사랑의 실천은 참으로 어렵기 때문일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전 삶을 통해서 실천하는 사랑의 모범을  우리에게 보여주셨던 분이십니다.


 예수님의 사랑은 '종'이 되는 삶입니다.  아버지께 순명하는 삶입니다. 그 순명은 '자신의 목숨까지도 내어 놓아야 하는 순명'입니다. 우리는 살면서 동정을 사랑으로 착각하는 경우가 자주 있습니다.


 동정은 부자가 가난한 사람에게, 권력을 가진 자가 못 가진 자에게 높은 자리에 있는 사람이 낮은 자리에 있는 사람에게 베푸는 것을 말합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보여주신 사랑은 바로 당신이 자신을 낮추셔서 우리와 같아 지신 것입니다. 동정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기는 하지만 그 사람을 본질적으로 변화시키지 못하지만 사랑은 사람을 변화시킬 수가 있습니다. 낮아지고 내어놓는다는 것이 참으로 어려운 일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 오늘 복음을 통하여   신명기 6장 4-5절과 레위기 19장 18절 “모든 것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네 몸같이 사랑하라” 는 사랑에 대한 율법의 가르침 을 우리에게 들려주시는 이유는  말로서가 아닌 실천으로서의 사랑 그리고 그 사랑은 내가 베푸는 동정이 아닌 자신을 낮추고 내어 놓는 사랑을 실천하라는  것입니다.  바로 그러한 사랑의 실천이 우리가 예수님의 제자라는 것을 이웃에게 보여주는 우리의 신원 증명이 된다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말과 생각과 마음에만 머물던 사랑을 나의 삶으로 실천하는 하루가 되도록 노력하고자 합니다. 언제나 내가 베푸는 주인공인 것처럼 생각하던 사고를 이제는 나도 베품을 받는 조연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깊이 묵상하겠습니다. 예수님의 질문에 부끄럽지 않게 답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Total 44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440
New 희망의 시작 - 용서와 사랑 (루카 7, 37 - 50) - 1413
kchung6767 | 12:34 | Votes 2 | Views 72
kchung6767 12:34 2 72
439
희망의 시작 - 오직 하느님 만을 바라보는 믿음(루카 7,31-35) - 1412
kchung6767 | 2018.09.18 | Votes 9 | Views 210
kchung6767 2018.09.18 9 210
438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사랑이 만드는 기적 (루카 7,11-17) - 1411
kchung6767 | 2018.09.17 | Votes 8 | Views 269
kchung6767 2018.09.17 8 269
437
희망의 시작 - 믿음으로 맺게되는 열매.(루카 7, 1-10) - 1410
kchung6767 | 2018.09.16 | Votes 12 | Views 294
kchung6767 2018.09.16 12 294
436
희망의 시작 -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요한 19,25-27) - 1409
kchung6767 | 2018.09.14 | Votes 11 | Views 286
kchung6767 2018.09.14 11 286
435
희망의 시작 - 십자가 현양축일에 (요한 3, 13-17) - 1408
kchung6767 | 2018.09.13 | Votes 12 | Views 283
kchung6767 2018.09.13 12 283
434
희망의 시작 - 성 요한 크리소스 주교 학자 기념일에(루카 6, 27-38) - 1407
kchung6767 | 2018.09.12 | Votes 12 | Views 321
kchung6767 2018.09.12 12 321
433
희망의 시작 - 행복선언(루카 6, 20-26) - 1406
kchung6767 | 2018.09.11 | Votes 13 | Views 297
kchung6767 2018.09.11 13 297
432
희망의 시작 - 기도의 중요성을 깨달음(루카 6,12-19)- 1405
kchung6767 | 2018.09.10 | Votes 11 | Views 291
kchung6767 2018.09.10 11 291
431
희망의 시작 - 고백하는 삶(루카 6, 6-11) - 1404
kchung6767 | 2018.09.09 | Votes 8 | Views 289
kchung6767 2018.09.09 8 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