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참 의미 (요한 17, 1-11) - 1302

Author
kchung6767
Date
2018-05-13 21:15
Views
313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302


2018년 5월 14일 화요일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참 의미 (요한 17, 1-11)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어 말씀하셨다. “아버지, 때가 왔습니다. 아들이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도록 아버지의 아들을 영광스럽게 해 주십시오.”(요한 17, 1)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상에서 돌아가시기 전에 아버지께 기도하는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 줍니다.  예수님께서는 기도가 필요하지 않으신 분이신데 이렇게 기도하시는 이유가 무엇일까를 묵상해 봅니다.  또 다른 경우 요한 6장을 보면, 예수님께서 빵의 기적을 행하신 이유에 사람들이 당신을 임금으로 모실려고 하자 황급하게 그 자리를 떠나시면서 기도하러 가십니다. 이 경우에 예수님께서 기도를 하시러 가는 이유는 또 무엇이겠습니까? 


기도가 필요하지 않으신 분이신데 기도하시는 모습을 보여주시는 큰 이유는 바로 우리 자신들에게 이러한 경우에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기도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 임을 깨닫습니다.


요한 복음 17장은 예수님께서 십자가 상에서 돌아 가시기 전에 우리에게 남기신 당신의 유언처럼 다가옵니다. 그 내용은 이러합니다.  17장 1절에서 8절까지는 자신을 위해 기도하시고, 9절부터 19절까지는 당신의 제자들을 위해 기도하시며,  20절부터 26절까지는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하시기 전에 먼저 자신을 위해 기도하신 것입니다. 1절 말씀입니다.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하늘을 향하여 눈을 들어 말씀하셨다. “아버지, 때가 왔습니다. 아들이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도록 아버지의 아들을 영광스럽게 해 주십시오.”


일반적으로 성숙한 신앙인은 자신보다는 이웃을 위해서 기도한다고 생각하는데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아버지께로 가시기 전에 유언과 같은 기도를 하십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이 기도에서 놀라운 것을 발견합니다.  먼저 자신을 위해 기도하는 것입니다. 흔히 다른 사람을 위해 먼저 기도하는 것이 일반적인 순서일 텐데 예수님께서 자신을 위해 우선으로 기도하시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당신 자신을 위해서 먼저 기도하시지만 그 내용은  우리가 생각하는 내용과는 너무나 다릅니다. 우리도 예수님께서 기도하신 모범에 따라 우리 자신을 위해서 이러한 내용을 담고서 기도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예수님께서 하느님 아버지께 자신을 영광스럽게 해달라고 기도하시는데  그 이유는 아들이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기 위해서 자신이 영광스럽게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조금은 이해하기가 힘들지만 이러한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이해가 쉽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남을 도와주고 싶어도 우리가 가진 것이 있어야 도와 줄 수가 있을 것입니다. 또 우리가 건강해야 남을 도울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하느님의 은총의 삶을 살아야 아브라함과 같이 남에서 복의 통로가 되는 삶을 살아갈 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면에서 남을 도울 수 있는  능력을 지니고 계신 분이셨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 당신 자신을 위해서 기도하신 것에는 세 가지 의미가 들어 있습니다. 


첫째는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개인적인 안락과 이익, 욕망을 충족시키기 위한 기도가 아니라,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하기 위해서 구한 기도였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세상에 오신 목적을 잘 깨닫고 그 목적을 이룰 수 있도록 흔들리지 않게 해 달라는 기도 내용입니다. 셋째는 기도에서 중요한 것은 적절한 때와 시기를 아는 일입니다. 예수님께서 “아버지여 때가 왔습니다.”하고 기도를 시작하십니다. 여기서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그 때라고 하는 것은 십자가를 지시는 시각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아들을 영광스럽해 달라’고 청하시는 것은 십자가를 지게 해달라는 것이 됩니다.  ‘힘들고 고달프더라도 가던 길을 포기하지 않게 해 주시며, 상처 받고 모함을 당해도 십자가를  지고 가는 이 길을 어떤 유혹이 와도 물리치고 어떤 시험이 닥쳐도 이기게 해 주십시오’라고 기도하신 것입니다.


5절을 보면, 예수님께서 “아버지, 세상이 생기기 전에 제가 아버지 앞에서 누리던 그 영광으로, 이제 다시 아버지 앞에서 저를 영광스럽게 해 주십시오.”라고 기도하십니다.


이 기도는 예수님의 사명을 확인하시는 기도입니다. 세상이 생기기 전에 아버지와 함께 가졌던 그 영광을 잊지 않게 해 달라는 것입니다. 깨우쳐서 아버지를 영광스럽게 해 달라는 것입니다.


세상이 생기기 전에 아버지와 함께 가졌던 영광이란 곧 모든 사람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도록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가리키는 것입니다. 그 권한을 다시 갖게 해 달라는 뜻입니다. 이에 관한 내용이 2절 말씀에 있습니다.  


“아버지께서는 아들이 아버지께서 주신 모든 이에게 영원한 생명을 주도록 아들에게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주셨습니다.”(요한 17, 2)


세상이 생기기 전에 아버지와 함께 가졌던 영광의 핵심은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입니다. 하느님께서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예수님께 주신 목적은 많은 사람들에게 생명을 주시기 위함입니다. 바로 ‘구원’과 ‘권한’입니다. 하느님께서 온 인류를 구원하시기 위해 모든 사람에 대한 권한을 예수님께 주셨는데, 그 권한으로 죽어가는 수많은 영혼들을 구원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곧 아들을 영광스럽게 하는 일입니다. 사람을 구원한다는 것은 그들로 하여금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는 일입니다. 3절 말씀에서 영원한 생명에 대해 잘 정의하고 있습니다 


“영원한 생명이란 홀로 참하느님이신 아버지를 알고 아버지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입니다.”


‘영원한 생명’이란 단순히 오래 사는 것이거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히 사는 게 아니라, 유일하신 참 하느님과 그분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라고 말씀합니다. 보내심을 받은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 영원한 생명이지, 오래 사는 것이 영원한 생명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예수님께서 모범으로 보여주시는 기도의 참 뜻을 깨닫고 이를 일상에서 실천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Total 46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466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을 안다고 증언하는 삶(루카 12, 8-12)-1439
kchung6767 | 2018.10.19 | Votes 6 | Views 231
kchung6767 2018.10.19 6 231
465
희망의 시작 - 누구를 두려워해야 하는 가를 아는 지혜(루카 12, 1-7) - 1438
kchung6767 | 2018.10.18 | Votes 11 | Views 287
kchung6767 2018.10.18 11 287
464
희망의 시작 - 루카 복음사가 축일에 (루카. 10,1-9) - 1437
kchung6767 | 2018.10.17 | Votes 8 | Views 281
kchung6767 2018.10.17 8 281
463
희망의 시작 - 안티오키아 성 이냐시오 주교 순교자 기념일에(루카 11,42-46) - 1436
kchung6767 | 2018.10.16 | Votes 8 | Views 398
kchung6767 2018.10.16 8 398
462
희망의 시작 - 겉과 속이 같은 삶(루카 11,37-41) - 1435
kchung6767 | 2018.10.15 | Votes 8 | Views 344
kchung6767 2018.10.15 8 344
461
희망이 시작 - 예수의 성녀 데레사 동정 학자 기념일 (루카 11, 29-32) - 1434
kchung6767 | 2018.10.14 | Votes 10 | Views 300
kchung6767 2018.10.14 10 300
460
희망의 시작 - 참 행복을 살아가는 삶 ( 루카 11, 27 - 28) - 1433
kchung6767 | 2018.10.12 | Votes 14 | Views 374
kchung6767 2018.10.12 14 374
459
희망의 시작- 태도를 분명히 하는 삶 (루카 11, 15-26) - 1432
kchung6767 | 2018.10.11 | Votes 14 | Views 324
kchung6767 2018.10.11 14 324
458
희망의 시작 - 항구하게 인내심을 갖고 해야 햐는 기도(루카 11, 5-13) - 1431
kchung6767 | 2018.10.10 | Votes 15 | Views 356
kchung6767 2018.10.10 15 356
457
희망의 시작 - 주님께서 가르쳐 주시는 기도 (루카 11, 1-4) - 1430
kchung6767 | 2018.10.09 | Votes 12 | Views 320
kchung6767 2018.10.09 12 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