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우리와 하느님과의 밀접한 관계를 드러내는 기도(요한 17, 20 - 26)- 1304

Author
kchung6767
Date
2018-05-16 02:41
Views
260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304


2018년 5월 17일 목요일


우리와 하느님과의 밀접한 관계를 드러내는 기도(요한 17, 20 - 26)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아버지, 아버지께서 제 안에 계시고 제가 아버지 안에 있듯이, 그들도 우리 안에 있게 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셨다는 것을 세상이 믿게 하십시오.”(요한 17, 21)


기도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살아갈 때가 있습니다. 기도를 하면서도 그냥 형식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기도를 하면서도 하느님께서 나의 기도를 들어 주실까 하는 의심을 갖고서 기도를 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나만을 위한 기도, 이기적인 기도가 참으로 많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기도는 일방적으로 우리의 요구 만을 청하는 것이 아닌 우리와 하느님과의 밀접한 관계를 형성해 가는 것을 말합니다.


오늘 저에게 오시는 예수님께서는 우리를 위해서 기도를 하라고 하십니다. 당신께서 저희를 위해서 기도하시는 것처럼 우리 역시 우리의 이웃을 위해서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마지막으로 당신을 믿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하십니다. 이 기도는 오늘날 우리에게도 직접 해당되는 것입니다.   가장 먼저 예수님께서는 11절에서 제자들이 하나가 되기를 기도하셨던 것처럼 당신을 믿고 따르는 모든 사람들이 하나가 되기를 기도하십니다.  


‘하나가 된다 함’은 같은 이해로 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이 사랑은 아버지와 아들의 사랑의 일치를 의미합니다.  이러한 일치를 통해서 사람들이 예수님이 성부로 부터 파견된 구세주이심을 믿게 된다는 것입니다.


성령은 우리가 하나되게 하지만 사탄은 우리를 분열시킵니다.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나는 이 공동체의 하나됨을 위해서 일을 하는지 분열시키고 있는지를 잘 반성해 보아야 합니다. 하느님의 일을 한다고 하면서 자신이 드러나게 한다든지 정의를 주장하면서 사랑이 결여된다든지 함으로서 공동체의 분열을 야기해서는 안될 것입니다. 


믿는 사람들을 위한  예수님의 간절한 기도는 하느님과 예수님이 하나인 것 같이, 예수님과 우리가 하나인 것을 세상 사람들로 하여금 알게 해 달라는 것입니다. 이어서 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서 당신께 주신 영광을  믿는 사람들에게 주었다고 말씀하십니다. 여기서 ‘영광’이란 아버지의 사랑(23절)이고 하느님 나라에서 하느님과 함께 사는 것(24절)을  말합니다. 이를 달리 표현하면 ‘구원’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구원받기를 워한다면 그 전제는 ‘하나됨’입니다. 하느님과 우리와의 하나됨이고 우리 사이의 하나됨을 의미합니다. 


“아버지께서 저에게 주신 영광을 저도 그들에게 주었습니다. 우리가 하나인 것처럼 그들도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요한 17, 22)


예수님의 이러한 간절한 기도가 우리의 삶 속에서 이루어지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이들에게 이 영광을 준 이유는 믿는 사람들이 하나되게 하기 위해서라고 말씀하십니다. 


23절의 말씀은 22절의 말씀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는 그들 안에 있고 아버지께서는 제 안에 계십니다. 이는 그들이 완전히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그리고 아버지께서 저를 보내시고, 또 저를 사랑하셨듯이 그들도 사랑하셨다는 것을 세상이 알게 하려는 것입니다.”(요한 17, 23)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우리와 함께하심은 아버지와 당신이 하나이신 것처럼 우리 신앙인들도 아버지와 하나가 되게 하려는 것이라고 합니다. 완전한 하나됨은 바로 우리 신앙인들이 아버지와 일치를 이룰 때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불완전한 사람끼리의 일치는 불완전하지만 완전자 안에서의 일치는 완전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 신앙인들이 예수님을 통해서 하느님과 일치를 이루게 되면 하느님의 사랑을 받게 되고 이 사랑을 우리들은 삶을 통해서 세상에 알려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세상사람들이 우리가 전하는 하느님의 사랑을 보게되면 이들이 하느님께서 예수님을 이 세상에 보내셨고 예수님이 우리의 구세주이심을 믿게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여기에 어떻게 선교를 해야 하는 가에 대한 방법이  담겨져 있는 것입니다. 선교는 ‘예수님을 믿으시오!’ 하고 외치는 구호가 아닌 우리의 삶을 통해서 하느님의 사랑을 이웃에게 보여주어 이들이 이 사랑을 알게 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믿음과 확신의 토대 위에서 기도를 해야 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동시에 나만을 위한 이기적인 기도가 아닌 하느님께 찬미와 감사를 드리고 나의 이웃을 위한 기도를 바칠 수 있는 여유를 갖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Total 338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38
New 희망이 시작 - 본질을 잃지 않는 삶 (마르 9, 41-50) - 1310
kchung6767 | 01:42 | Votes 0 | Views 3
kchung6767 01:42 0 3
337
희망의 시작 - 나에게 있어서 하느님은 ? (마르 9, 38-40) - 1309
kchung6767 | 2018.05.22 | Votes 6 | Views 113
kchung6767 2018.05.22 6 113
336
희망의 시작 - 하느님과 우애를 쌓는 삶(마르 9, 30-37)-1308
kchung6767 | 2018.05.21 | Votes 7 | Views 209
kchung6767 2018.05.21 7 209
335
희망의 시작 - 믿는 이에게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마르 9, 14-29) - 1307
kchung6767 | 2018.05.20 | Votes 10 | Views 239
kchung6767 2018.05.20 10 239
334
희망의 시작 - 나를 사랑하느냐? (요한 21, 20-25) - 1306
kchung6767 | 2018.05.18 | Votes 12 | Views 274
kchung6767 2018.05.18 12 274
333
희망의 시작 - 내 어린 양들을 잘 돌보는 삶(요한 21, 15-19) - 1305
kchung6767 | 2018.05.17 | Votes 8 | Views 233
kchung6767 2018.05.17 8 233
332
희망의 시작 - 우리와 하느님과의 밀접한 관계를 드러내는 기도(요한 17, 20 - 26)- 1304
kchung6767 | 2018.05.16 | Votes 6 | Views 260
kchung6767 2018.05.16 6 260
331
희망의 시작 - 예순님께서 제자들을 위해서 기도하신 5가지 (요한 17, 11-19)- 1303
kchung6767 | 2018.05.15 | Votes 9 | Views 268
kchung6767 2018.05.15 9 268
330
희망의 시작 - 예수님께서 기도하시는 참 의미 (요한 17, 1-11) - 1302
kchung6767 | 2018.05.13 | Votes 9 | Views 245
kchung6767 2018.05.13 9 245
329
희망의 시작 - 마티아 사도 축일에 (요한 15,9-17 )- 1301
kchung6767 | 2018.05.13 | Votes 7 | Views 212
kchung6767 2018.05.13 7 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