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복 기도 - 2018년 6월 9일 토요일

Author
kchung6767
Date
2018-06-09 13:48
Views
64

2018년 6월 9일 토요일


“그가 부모에게 말하였다. "왜 저를 찾으셨습니까? 저는 제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하는 줄을 모르셨습니까?”(루카 2, 49)


한국 시간으로는 토요일 오전 이지만 이곳 미국은 금요일 저녁인 지금 금요일 예수성심 대축일 미사를 봉헌하고 왔습니다.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육체적인 아픔을 갖고 있는 분들을 위한 지향을 갖고 미사를 봉헌했읍니다.  가장 좋은 치유는 예수님의 따뜻한 마음 임을 깨닫습니다. 이웃의 아픔으로 나의 아픔으로 느낄 줄 아는 마음, 나의 아픔의 의미를 예수님의 아픔에서 찾는 지혜 이 모든 것이 치유와 관련이 있슴을 깨닫읍니다.  이 모든 것의 결론은  바로 아버지의 집에 있어야 하는 것을 제 자리에 두는 것이라고 할 수도 있습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 모두와  가족들  모두가 주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아버지의 것을 아버지께로,  아버지의 자리에 있어야 하는 것을 제자리로 갖다 놓는 회복의  거룩한 하루를 위해서 기도합니다.

Total 18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73
New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kchung6767 | 2018.11.18 | Votes 0 | Views 110
kchung6767 2018.11.18 0 110
172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8일 일요일
kchung6767 | 2018.11.17 | Votes 4 | Views 165
kchung6767 2018.11.17 4 165
171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kchung6767 | 2018.11.16 | Votes 4 | Views 142
kchung6767 2018.11.16 4 142
170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kchung6767 | 2018.11.15 | Votes 4 | Views 153
kchung6767 2018.11.15 4 153
169
축복의 기도 -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kchung6767 | 2018.11.14 | Votes 5 | Views 175
kchung6767 2018.11.14 5 175
168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4일 수요일
kchung6767 | 2018.11.13 | Votes 7 | Views 190
kchung6767 2018.11.13 7 190
167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kchung6767 | 2018.11.12 | Votes 7 | Views 192
kchung6767 2018.11.12 7 192
166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2일 월요일
kchung6767 | 2018.11.11 | Votes 9 | Views 183
kchung6767 2018.11.11 9 183
165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1일 일요일
kchung6767 | 2018.11.10 | Votes 7 | Views 187
kchung6767 2018.11.10 7 187
164
축복기도 - 2018년 11월 10일 토요일
kchung6767 | 2018.11.09 | Votes 9 | Views 190
kchung6767 2018.11.09 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