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복기도 - 2019년 3월 11일 월요일

Author
kchung6767
Date
2019-03-10 09:25
Views
241

2019년 3월 11일 월요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 주지 않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주지 않은 것이다.’(마태 25, 45)


약속이 있어서 식당으로 갔습니다.그 식당은 출입문을 통유리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가끔은 이러한 식당을 출입하면서 부주의로 식당 문에 부딪치는 경험을 한 적이 몇 번 있었습니다.  그래서 조심을 하지만 그날 따라 이러한 주의를 잊고서 유리 문 너머로 비치는 보이는 봉사자들의 모습이 반가워 급히 들어가다가 통유리 문에 부딪히고 말았습니다. 얼마나 소리가 컸든지 시끄러웠던 식당 안의 분위기가 갑자기 조용해졌습니다. 얼마나 세게 부딪쳤든지 저도 정신을 잃을 뻔 했습니다.


놀란 봉사자들의 모습과 당황해 하던 식당의 관계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괜찮다고 말은 했지만 참으로 챙피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러번 이런 경험을 했지만 그 날이 특별히 아팠습니다. 눈 위 부분이 부어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얼음 찜질을 하면서도 그렇게 심하지 않음을 다행으로 생각했습니다.  눈 위의 아픔이 가시기 시작하자 이제 무릎이 시끈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큰 아픔 때문에 숨을 죽이던 다음 순서의 아픔이 자신의 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었습니다.


초대하신 분이 이 식당 주인과 잘 아시는 분이었기에 그만큼 관심을 받을 수가 있었겠지만 만약에 알지 못하는 일반 고객에게 이러한 일이 일어났다면  주인이나 식당 관계자들로으로부터 그만큼 관심을  받을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와 우리 가족들 모두가 주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우리가  일상에서 만나는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을 통해서 하느님을 발견하는 거룩한 하루 지내시도록 기도드립니다.

Total 37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62
New 희망의 시작 - 2019년 5월 27일 월요일
kchung6767 | 2019.05.26 | Votes 2 | Views 52
kchung6767 2019.05.26 2 52
361
축복기도 - 2019년 5월 26일 일요일
kchung6767 | 2019.05.25 | Votes 3 | Views 135
kchung6767 2019.05.25 3 135
360
축복기도 - 2019년 5월 25일 토요일
kchung6767 | 2019.05.24 | Votes 7 | Views 139
kchung6767 2019.05.24 7 139
359
축복기도 - 2019년 5월 24일 금요일
kchung6767 | 2019.05.23 | Votes 5 | Views 179
kchung6767 2019.05.23 5 179
358
축복기도 - 2019년 5월 22일 목요일
kchung6767 | 2019.05.22 | Votes 5 | Views 190
kchung6767 2019.05.22 5 190
357
희망의 시작 - 2019년 5월 21일 수요일
kchung6767 | 2019.05.21 | Votes 6 | Views 153
kchung6767 2019.05.21 6 153
356
축복기도 - 2019년 5월 21일 화요일
kchung6767 | 2019.05.20 | Votes 6 | Views 182
kchung6767 2019.05.20 6 182
355
축복기도 - 2019년 5월 20일 월요일
kchung6767 | 2019.05.19 | Votes 6 | Views 194
kchung6767 2019.05.19 6 194
354
축복기도 - 2019년 5월 19일 일요일
kchung6767 | 2019.05.18 | Votes 4 | Views 154
kchung6767 2019.05.18 4 154
353
축복기도 - 2019년 5월 18일 토요일
kchung6767 | 2019.05.17 | Votes 4 | Views 172
kchung6767 2019.05.17 4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