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그리스도왕 대축일 강론(요한 18, 33- 37)

Author
kchung6767
Date
2018-11-22 12:00
Views
368

그리스도왕 대축일 강론


2018년 11월 25일


진리에 속한 사람(요한 18장33-37)


“내 나라는 이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 내 나라가 이 세상에 속한다면,내 신하들이 싸워 내가 유다인들에게 넘어가지 않게 하였을 것이다.그러나 내 나라는 여기에 속하지 않는다.”(요한 18, 36)


오늘은 그리스도왕 대축일입니다. 1925년 교황 비오 11세께서는 전례력으로 연중시기의 마지막 주일이며 ‘그리스도왕 대축일’로 정하셨습니다.


오늘은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백성을 정치적인 권력으로 지배하고 통치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백성을 위해서 당신의 목숨까지도 내어 놓으면서 백성을 섬기는 참 메시아의 모습에게 오셨슴을 기념하고 동시에 예수님의 이런 모습을 본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우리의 왕으로 모시며 그리스도 왕의 명령을 따라 살겠다는 다짐하는 날입니다.


오늘의 말씀은 요한복음의 「예수님의 수난기사」가운데, 예수님께서 당시 유다 지방의 로마 총독이었던 빌라도의 심문을 받는 장면 중의 한 부분입니다.  이 기사를 보면, 두 종류의 왕이 등장합니다. 한 왕은 심문하는 왕입니다. 하지만 한 왕은 심문하는 왕 앞에서 침묵을 지키는 왕입니다. 한 왕은 세상의 왕이지만 한 왕은 믿음의 왕입니다.


우리 인간은 누구나 자신이 왕이기를 원합니다. 하지만 그 왕이 어떠한 왕이기를 원하는지는 자신에게 달려 있는 것입니다. 언젠가  대선 후보들 중의 한 분이 ‘우리의 미래는 이미 와 있다.’고 말했습니다. 저는 그분의 말씀을 들으면서 하늘나라에 대한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하늘나라는 이미 와 있지만 그러나 완성되지 않았다.’는 말입니다. 종말은 이미 와 있지만 아직 완성되지 않고 동시에 이 나라는 이 세상에 이미 와 있지만 이 세상에 속하지 않는 나라인 것입니다.


우리가 기다리는 메시아가 이미 와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분의 완전한 오심은 여전히 시간이 필요합니다. 어느누구도 모르는 시간이고 방법일 것입니다. 우리는 단지 부분적으로만 알 뿐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것 처럼 우리의 마음 속에는 왕으로서 섬김을 받고 싶은 본능과 섬겨야 한다는 양심의 본능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한 본능은  세상적인 왕이고 또 양심의 본능은 종말의 왕입니다. 심문하는 왕이고 침묵하는 왕입니다. 통치하는 왕이고 섬기는 왕입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는 통치하는 왕의 모습에서 섬기는 왕의 모습을 지향하고 살아가는 존재입니다. 이 세상에 존재하면서도 이 세상의 논리가 아닌 하느님의 뜻에 따라 살아가는 존재들입니다.


이러한  섬기는 왕의 모습을 마르 10장 42부터 45에서 구체적으로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42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너희도 알다시피 다른 민족들의 통치자라는 자들은 백성 위에 군림하고, 고관들은 백성에게 세도를 부린다. 43그러나 너희는 그래서는 안 된다. 너희 가운데에서 높은 사람이 되려는 이는 너희를 섬기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44 또한 너희 가운데에서 첫째가 되려는 이는 모든 이의 종이 되어야 한다.45  사실 사람의 아들은 섬김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섬기러 왔고, 또 많은 이들의 몸값으로 자기 목숨을 바치러 왔다.” (마르 10,42-45).


비슷한 내용이 요한 복음서에서는 최후만찬자리에서 제자들의 발을 씻어 주시는예수님의 모습과 말씀을 통해 제시되어 있습니다. 주님이며 스승인 내가 너희의 발을 씻었으면, 너희도 서로 발을 씻어 주어야 한다. 15  내가 너희에게 한 것처럼 너희도 하라고, 내가 본을 보여 준 것이다. (요한 13,14-15).


 오늘 우리는  「그리스도왕 대축일」을 지내면서 우리 자신의 삶의 모습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면서도 왕이신 그리스도의 모습이 아닌 세상의 왕이 우리의 삶을 지배하고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지금 우리의 삶 안에서 이미 현존하고 계시는 종말의 예수님께서 우리의 삶의 중심에 자리하고 계시는지를 반성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Total 123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18
희망이 시작 - 대림 제 3주간 - 정의를 세우고 사랑을 실천하는 삶(루카 3, 10-18)
kchung6767 | 2018.12.15 | Votes 5 | Views 201
kchung6767 2018.12.15 5 201
117
희망의 시작 - 대림 제2주간 - 주님 오심을 기다리는 구체적인 준비 (루카3, 1-6)
kchung6767 | 2018.12.08 | Votes 7 | Views 304
kchung6767 2018.12.08 7 304
116
희망의 시작 - 대림 제1주간 - 늘 깨어 기도하여라(루카 21, 25-28.34-36)
kchung6767 | 2018.12.01 | Votes 11 | Views 341
kchung6767 2018.12.01 11 341
115
희망의 시작 - 그리스도왕 대축일 강론(요한 18, 33- 37)
kchung6767 | 2018.11.22 | Votes 10 | Views 368
kchung6767 2018.11.22 10 368
114
연중 제 33주간 - 종말은 새로운 삶의 시작이다.(마르 13장 24-32)
kchung6767 | 2018.11.17 | Votes 10 | Views 373
kchung6767 2018.11.17 10 373
113
연중 제 32주간 - 평신도 주일(마르 12, 38-44)
kchung6767 | 2018.11.10 | Votes 13 | Views 341
kchung6767 2018.11.10 13 341
112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31주간 미사 - 제일 큰 계명(마르 12, 28-34)
kchung6767 | 2018.11.03 | Votes 11 | Views 395
kchung6767 2018.11.03 11 395
111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30주간 -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주기를 바라느냐?(마르 10, 46-52)
kchung6767 | 2018.10.27 | Votes 12 | Views 454
kchung6767 2018.10.27 12 454
110
희망의 시작 - 민족들의 복음화를 위한 미사 (마태 28, 16-20)
kchung6767 | 2018.10.20 | Votes 11 | Views 408
kchung6767 2018.10.20 11 408
109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28주간 - 영원한 삶을 살기 위한 조건 (마르 10.17-30)
kchung6767 | 2018.10.13 | Votes 13 | Views 531
kchung6767 2018.10.13 13 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