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사순 제 5주간- 나의 이웃을 단죄하지 않는 삶(요한 8, 1-11)

Author
kchung6767
Date
2019-04-02 21:25
Views
386
사순제 5주간 미사

2019년 4월 7일 일요일

나의 이웃을 단죄하지 않는 삶(요한 8, 1-11)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요한 8, 7. 11)

우리 인간이 얼마나 악해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가져 보았습니다. 주변을 둘러 보면 참으로 상상을 초월하는 일들이 수 없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자신의 이익이나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이들에게는 인간마저도 인간이 아닌 이익추구를 위한 도구에 불과합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나에게 다가오시는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간음한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시고  새 삶을 시작하게 하시는 예수님의 사랑이 바로 제에게로 향하는 예수님의 마음이심을 깊이 느끼는 아침입니다.

사람들 가운데 가장 불행한 사람이 희망이 없는 사람이라고 했습니다. 희망이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유를 만들어 주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데 중요한 것은 어떠한 꿈과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가입니다.  

“너를 창조하신 분, 이스라엘아, 너를 빚어 만드신 분,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내가 너를 구원하였으니 두려워하지 마라. 내가 너를 지명하여 불렀으니 너는 나의 것이다.”(이사 43, 1)

가끔 하느님께서 나를 직접 빚어 만드셨다는 사실에 깜짝 놀랍니다. 나의 신체의 한 부분 한 부분에 하느님 당신의 손길이 닿아 있다는 사실이 나를 놀라게 합니다. 당신의 사랑을 느낍니다. 

시인이 한 절의 시를 쓰기 위해서 뼈를 깎는 노력을 한다는 사실에, 프로기사들이 바둑에서 한 수를 놓기 위해서 목숨을 건다는 사실에 놀랐던 적이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하느님께서는 나를 빚어 만드시기 위해서 어떠한 각고의 노력을 하셨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당신의 사랑의 손길이 담겨있는 작품이 바로 나라는 사실에 그리고 당신께서 나에게 직접 생명의 숨을 불어넣어 주셨다는 사실에 감사를 드립니다. 나를 창조하시기 위해서 쏟으신 당신의 정성과 사랑을 생각하면 당신의 사랑에 맞갖은 삶을 살지 못하는 자신이 참으로 부끄럽습니다. 

당신께서 직접 나를 만드시고 부르시면서 ‘나를 당신의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내가 나의 것이 아닌 하느님의 소유라는 사실입니다. 이 말이 나에게만 적용이 되는 것이 아님을 압니다. 당신의 창조물인 우리 모두는 바로 하느님의 작품이며 하느님의 사랑의 손길로 창조된 인간입니다. 나만 하느님의 소유물이 아닌 우리 모두가 하느님의 소유물인 것입니다. 

사탄은 나만 하느님의 소유물이고 이웃은 하느님의 소유물이 아니라고 강조합니다. 하느님과 이웃에게서 나를 떼어 놓을려고 합니다. 그가 하느님과 떨어져 있듯이 나도 그와 동행하도록 유혹합니다. 이러한 유혹에 빠질 때 나는 나의 참모습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나의 참모습을 찾아가는 삶이 회개의 삶입니다. 잃어버린 나를 찾아서 가는 삶이 바로 희망의 삶입니다. 그것이 바로 나의 꿈입니다.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예수님을 시험하고 고소할 구실을 찾기 위한 도구로서 간음한 여인을 사용합니다.  이들은 예수님께 간음한 여인을 끌고 옵니다. 하지만 이 여인과 간음한 남자의 모습은 없습니다. 자신의 죄악을 감추고 이 여인에게 자신의 죄악을 덧 쒸우는 사람들이 바로 이 여인과 간음한 남자들인 것입니다. 자신들의 죄는 감추고 자신이 죄인이기에 벌벌 떨고 말 한마디 못하는 여인의 죄만을 강조하면서 여인을 단죄하라고 고함을 지르는 그 사람들의 모습 안에서 나를 봅니다. 여인의 죄를 강조하며 소리를 키워가면서 자신의 죄를 더욱 깊은 곳으로 감추는 무리들 속에서 나를 바라봅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저 여인을 단죄하고 싶으면 단죄를 해도 좋은데 조건은 죄가 없는 사람부터 단죄를 하라고 하십니다. 죄가 없는 사람부터 입니다. 이 순간 이들의 양심에 하느님의 사랑의 손길이 자극합니다. 나도 죄인이지 고백하게 합니다. 내가 소중한 만큼 저 여인도 소중한 존재임을 깨닫게 하십니다.  자신의 죄를 바라보면서 슬그머니 그 자리를 떠납 갑니다. 그 자리를 떠난 그 사람들이 어떠한 삶을 살아갔을까 궁금합니다. 바로 그 사람들이 살아가는 삶의 모습이 지금 나의 삶의 모습은 아닌지…

예수님께서도 이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시겠답니다. 죄가 없으신 당신께서도 이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십니다. 당신 스스로 죄인이 되어주시는 깊은 사랑을 느낍니다. 죄가 없으신 분이 세례를 받으시는 그 모습에서, 죄가 없으신 분이 죄인이 되어주시는 그 모습에서 참사랑을 느낍니다. 

나는 죄가 없다고 외치고 싶은 그 순간에 예수님께서는 스스로 죄인이 되어 주십니다.  당신의 소유물인 나도 주인이 하신 것처럼 단죄하지 말라고, 그리고 나의 이웃을 위해서 사랑의 죄인이 되어주라고.

새로운 한 주간을  시작하면서 예수님의 이 간절한 초대를 마음에 담습니다. 그리고 나의 이웃을 위해서 사랑의 죄인이 되어주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합니다. 그리하여 나를 통해서 자신이 얼마나 귀한 존재인가를 깨닫고 하느님의 사랑 안에서 삶의 희망을 갖는 사람이 생겨나는 한 주간이기를 기대합니다.
Total 14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40
희망의 시작 - 부활 대축일 강론(요한 20, 1-9)
kchung6767 | 2019.04.20 | Votes 7 | Views 298
kchung6767 2019.04.20 7 298
139
희망의 시작 - 파스카 성야미사(루카 24, 1-12)
kchung6767 | 2019.04.18 | Votes 6 | Views 383
kchung6767 2019.04.18 6 383
138
희망의 시작 - 성지주일 - 유혹에 빠지지 않게하는 기도(루카 22,14―23,56)
kchung6767 | 2019.04.13 | Votes 7 | Views 324
kchung6767 2019.04.13 7 324
137
희망의 시작 - 사순 제 5주간- 나의 이웃을 단죄하지 않는 삶(요한 8, 1-11)
kchung6767 | 2019.04.02 | Votes 9 | Views 386
kchung6767 2019.04.02 9 386
136
희망의 시작 - 사순제 4주간 - 아버지와 탕자와 첫째 아들(루카 15,1-3.11ㄴ-32)
kchung6767 | 2019.03.30 | Votes 7 | Views 353
kchung6767 2019.03.30 7 353
135
희망의 시작 - 사순제 3주간 -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가는 삶(루카 13, 1-9)
kchung6767 | 2019.03.23 | Votes 7 | Views 399
kchung6767 2019.03.23 7 399
134
희망의 시작 - 사순제 2주간 - 너는 내가 선택한 아들이다(루카 9,28ㄴ-36)
kchung6767 | 2019.03.16 | Votes 11 | Views 346
kchung6767 2019.03.16 11 346
133
희망의 시작 -사순 제1주간 - 사탄의 간교함과 집요함( 루카 4,1-11)
kchung6767 | 2019.03.09 | Votes 12 | Views 417
kchung6767 2019.03.09 12 417
132
희망의 시작- 연중제 8주간 - 하느님 안에서 자유하는 삶(루카 6,36- 35
kchung6767 | 2019.03.02 | Votes 6 | Views 446
kchung6767 2019.03.02 6 446
131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7주간 - 아버지의 사랑을 실천하는 사람(루카 6, 27-38)
kchung6767 | 2019.02.23 | Votes 9 | Views 466
kchung6767 2019.02.23 9 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