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부활 제6주간 강론 - 인간의 능력과 한계로부터 해방 - 사랑(요한 14, 23-29)

Author
kchung6767
Date
2019-05-25 14:49
Views
365
주일 미사 - 부활 제6주간 강론

2019년 5월 26일 일요일

인간의 능력과 한계로부터 해방 - 사랑(요한 14, 23-29)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함께 살 것이다.”(요한 14, 23)

사랑의 종류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에게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함께 살 것이다.” 하고 알려주십니다.

이 말씀은 예수님의 제자가 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지킨다는 뜻입니다. 즉 그 말씀을 따라  사는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그러한 사람들에게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아버지와 함께 그러한 사람들을 찾아가서 그들과 함께 사신다는 것 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첫번째 제자들을 부르실 때에 ‘와서 보라’고 말씀하시면서 당신의 제자들을 당신께서 머무시는 곳으로 초대해서 하루를 머물게 하십니다. 당신과 함께 머뭄이 제자됨의 조건이 됩니다. 이제 아들의 말씀을 듣고 실천하는 사람들에게는 성부와 성자께서 함께 오셔서 머무르신다는 것을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제자들을 부르실 때에는 ‘와서 보라’고 초대를 하셨지만 이제 말씀을 실천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는 성부와 성자께서 함께 찾아오셔서 머무르신다는 것입니다. 당신의 초대에 응답하면서 살아가는 그 사람들에게는 당신께서 찾아오셔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확인시켜 주신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간다고 하는 것은 부르심에 우리의 자유의사로의 ‘응답’이 중요함을 깨닫게 됩니다.

그러시면서 예수님께서는 ‘너희가 듣는 말은 내 말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아버지의 말씀’이라고 하십니다. 당신과 성부의 깊은 일치를 우리에게 보여주십니다.

예수님께서 이어서 “보호자, 곧 아버지께서 내 이름으로 보내실 성령께서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실 것이다.” 고 말씀하셨습니다. 요한 복음사가가 사용하는 성령의 그리스어 ‘파라클레이토스’라는 말을 ‘보호자’라고 번역하였지만 원래의 의미는 ‘옆에 있도록 불림을 받은 자’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항상 내 옆에 있으면서 우리에게 예수님은 누구이시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모든 것의 의미를 가르쳐 주시고 또 그 말씀을 기억하게 해 주신다는 것입니다. 이 성령은 바로 하느님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떠나시면서 ‘평화’를 남기고 가신다고 합니다. 이 ‘평화’는 세상이 주는 ‘평화’와는 다르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남기시고 가시는 평화는 이 세상 사람들이 누리는 평화와는 근본적으로 다른 평화입니다.

하느님을 믿고 따르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하느님 안에서 어떤 것도 두려워하지 않으며 걱정하지도 않습니다. 두려움의 근본 뿌리인 죽음으로부터 자유하기 때문입니다. 영원한 삶에 대한 확신과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과거에 얽매여 살지도 않습니다. 오지 않는 시간에 대해서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마치 시편 131편에서 다윗이 말하는  어머니 품안에 안겨있는 젖뗀 아이가 엄마 품에 앉겨서 느끼는 평화를 체함합니다. 젖뗀 아이는 어머니 품 안에서 아무런 두려움이나 불안을 느끼지 않습니다. 믿음이 있기 때문입니다. 믿음은 우리가 갖게되는 모든 불안과 두려움으로부터 자유하게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세상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은 아무리 많은 것을 갖고 누려도 항상 불안과 두려움 속에서 살아갑니다. 하느님으로부터 자유하는 삶을 살기 때문입니다. 영원한 생명을 주시는 하느님으로부터의 떨어짐은 세상의 노예로서의 삶을 살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여원에서 한계로 들어올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살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바로 두 다른 방식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근본적인 차이인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들려주시는 말씀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고 그 의미를 되새겨 보아야 하겠습니다. 당신의 품안에서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러한 큰 선물을 허락하시는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Total 154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49
희망의 시작 - 성체성혈 대 축일에 - 가치를 부여하는 사랑(루카 9,11ㄴ-17)
kchung6767 | 2019.06.21 | Votes 5 | Views 346
kchung6767 2019.06.21 5 346
148
희망의 시작 - 삼위일체 대축일에 - 믿음으로 이해되는 삼위일체의 신비 (요한 16, 12- 15)
kchung6767 | 2019.06.14 | Votes 4 | Views 381
kchung6767 2019.06.14 4 381
147
희망의 시작 - 성령강림 대축일(요한 20, 19 - 23)
kchung6767 | 2019.06.07 | Votes 4 | Views 376
kchung6767 2019.06.07 4 376
146
희망의 시작 - 예수 승천 대축일 - 하강에서 상승으로(루까 24,46-53)
kchung6767 | 2019.06.01 | Votes 4 | Views 329
kchung6767 2019.06.01 4 329
145
희망의 시작 - 부활 제6주간 강론 - 인간의 능력과 한계로부터 해방 - 사랑(요한 14, 23-29)
kchung6767 | 2019.05.25 | Votes 7 | Views 365
kchung6767 2019.05.25 7 365
144
희망의 시작 - 부활 제 5주간 - 예수님의 유언(요한 13, 31- 35)
kchung6767 | 2019.05.18 | Votes 7 | Views 341
kchung6767 2019.05.18 7 341
143
희망의 시작 - 부활 제 4주간 - 성소주일 (요한 10, 22-30)
kchung6767 | 2019.05.11 | Votes 6 | Views 342
kchung6767 2019.05.11 6 342
142
희망의 시작 - 부활 제3주간 - 좌절에서 희망으로(요한 21, 1-19)
kchung6767 | 2019.05.04 | Votes 7 | Views 409
kchung6767 2019.05.04 7 409
141
희망의 시작 - 2019년 4월 28일 일요일 - 부활 제2주일
kchung6767 | 2019.04.26 | Votes 9 | Views 437
kchung6767 2019.04.26 9 437
140
희망의 시작 - 부활 대축일 강론(요한 20, 1-9)
kchung6767 | 2019.04.20 | Votes 7 | Views 390
kchung6767 2019.04.20 7 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