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판단에 모든 것을 맡기는 삶(마태 13, 24-30)

Author
kchung6767
Date
2017-07-21 22:47
Views
640

연중 제16주간 강론


2017년 7월 23일 일요일


하느님의 판단에 모든 것을 맡기는 삶(마태 13, 24-30)


“너희가 가라지들을 거두어 내다가 밀까지 함께 뽑을지도 모른다.  수확때까지 둘 다 함께 자라도록 내 버려 두어라, 수확 때에 내가 일꾼들에게,  먼저 가라지를 거두어서 단으로 묶어 태워 버리고  밀은 내 공간을 모여들이라고 하겠다.”(마태 13, 29-30)


어떤 분이 말씀하시기를  감사에는 네가지의 감사가 있다고 합니다.  하나는, 내가 받은 것에 감사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내가 주는 것에 대한 감사이고 세째는 내가 받을 것에 대한 감사이고 네 번째는 모든 것에 감사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나는 어떻한 종류의 감사를 실천하고 있는 가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오늘 저에게 오시는 예수님께서는 함부로 사람들을 판단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한 걸은 더 나아가 부족한 우리 인간들이 처벌까지 한다는 것은 더욱 안된다고 말씀하십니다.  물론 세상의 법이 세상의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우리의 관심은 하느님 안에서  모든 영적인 판단의 주체는 하느님이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씨 뿌리는 사람의 비유(마태13,3-9)의 비유를 보면,  씨가 떨어진 땅이 바로 우리 자신이었다면  씨는 바로 말씀이었습니다. 이 말씀이 백배 천 배의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좋은 땅에 떨어져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우리가 바로 그 좋은 땅이 되어야 함을 말씀드렸습니다. 


오늘 복음의 이하에서는   하늘나라를 가라지, 겨자씨, 누룩 등 세가지의 비유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 말씀을 잘 이해하기 위해서는 당시의 정치와 사회적인 배경의 이해가 필요합니다. 로마의 탄압에 시달리며 메시아를 기다리던 유대인들 사이에서는 자신들 만의 순수한 공동체를 건설하고자하는 바람을 갖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죄인들의 제거가 필요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오히려 죄인들과 어울리고 그들의 입장을 대변해 주기도 하고 병자들을 치료해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예수님께서는 하늘나라에 대한 것을 비유로 가르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먼저 밀밭에  뿌려진 가라지에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씨가 좋은 땅에 뿌려졌는데 밀과 가라지가 섞여 나왔다는 것입니다.이 밀과 가라지는 서로 엉켜있어서 가라지를 뽑을려고 하다가 밀까지 뽑는 우를 범하게 되므로 추수 때까지  즉 심판 때까지 기다리는 수 밖에 없슴을 말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비유에 대해서 “좋은 씨를 뿌리는 이는 사람의 아들이고, 밭은 세상이다. 그리고 좋은 씨는 하늘 나라의 자녀들이고 가라지들은 악한 자의 자녀들이며, 가라지를 뿌린 원수는 악마다. 그리고 수확 때는 세상 종말이고 일꾼들은 천사들이다.” 라고 설명하십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공동체 안에도 좋은 사람도 있고 나쁜 사람도 있습니다. 자신이 좋은 사람인지 아니면 나쁜 사람인지에 대해서도 스스로 판단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우리 가 속해있는 교회 안에서도 당연히  좋은 사람들도 있고 나쁜 사람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인간은 누구나 완벽한 존재가 아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판단은 우리의 몫이 아님을 받아들여야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부족함을 인정하면서도 다른 이를 쉽게 판단하고 단죄하는 어리석음을  범하고 있는 우리 자신들을 발견합니다. 


사형제도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우리가 이 사형제도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인간의 부족함으로 무고한 사람이 사형을 언도받고 죽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 주변에서 법원에서 유죄로 판명된 사람이 시간이 지나서 자신의 혐의를 벗고 무죄가 되는 경우가 있슴을 언론을 통해서 보게 됩니다. 이들이 만약에 무고하게 사형선고를 받고 사형이 집행되었다면 이에대한 책임을 누가 져야 하겠습니까? 그러한 대상에 나도 포함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교회의 역사 안에서도 시간이 가면서 회개한 사람도 있고 또한 반대의 경우도 있슴을 우리는 잘압니다. 한국 교회사를 통해서 보더라도 한 명의 순교자 뒤에는 세 명의 배교자가 있었고, 배교한 사람들이 회개하여 다시 순교자가 된 경우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리스도교를 그렇게 박해하던 사울도 나중에 회개하여 사도 바오로가 되어 그리스도교의 복음을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전하지 않았습니까?


또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어떠했습니까? 어머니인 성녀 모니카의 간절한 기도와 기다림 속에, 그는 성 암브로시오의 강론을 듣고 회심하기에 이르렀고, 마침내는 자신의 방탕한 생활을 청산하고 완전히 변화하여 대성인이 되지 않았습니까? 만약 성녀 모니카가 조급하게 생각하여 모든 것을 포기했다면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이 세상에 밝음 보다는 어둠이 지배하는 것 같습니다. 인간을 도구적으로 이용하는 파렴치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온갖 악의 세력들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하느님께서 악의 세력을 당신의 권능으로 일시에 제거치 않는 것은 그들의 참다운 회개를 기다리시는 하느님의 사랑 때문입니다.


심판은 오직 하느님께 귀속된 것입니다. 악을 우리가 악으로 갚으려 해서도 안되며 지금 당장 선이 보상을 못 받는다 해도 서운해 해서도 안됩니다. 하느님의 사랑에 모든 것을 맡기는 인내와 지혜가 필요한 때입니다. 지금 이 순간 우리는 심판과 단죄가 아니라 감사와 나눔의 삶을 살아야 합니다. 감사와 나눔의 확산은 우리가 단죄하거나 불평하는 부정의 단어들을 우리의 삶의 현장에서 사라지게 할 것입니다.

Total 44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39
희망의 시작 - 주님의 혼인 잔치에 참여하기 위한 준비 (마태 22,1-14)
kchung6767 | 2017.10.14 | Votes 9 | Views 283
kchung6767 2017.10.14 9 283
38
연중 제27주일 미사 강론 - 오디오 파일
Stella | 2017.10.08 | Votes 2 | Views 22
Stella 2017.10.08 2 22
37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27주일 미사 - 사랑을 원수로 갚지 않는 삶(마태오 21, 33 - 43)
kchung6767 | 2017.10.07 | Votes 9 | Views 289
kchung6767 2017.10.07 9 289
36
희망의 시작 - 하늘나라에서 가장 큰 사람 (마태 18, 1-5)
kchung6767 | 2017.09.30 | Votes 9 | Views 339
kchung6767 2017.09.30 9 339
35
희망의 시작 - 나눔과 감사의 삶(마태 20,1-16)
kchung6767 | 2017.09.23 | Votes 8 | Views 311
kchung6767 2017.09.23 8 311
34
연중 제24주일 미사 강론 - 오디오 파일
Stella | 2017.09.18 | Votes 2 | Views 44
Stella 2017.09.18 2 44
33
희망의 시작 - 다시 한번 묵상하는 십자가(루카,9,22-25)
kchung6767 | 2017.09.16 | Votes 13 | Views 313
kchung6767 2017.09.16 13 313
32
연중 제23주일 미사 강론 - 오디오 파일
Stella | 2017.09.11 | Votes 1 | Views 47
Stella 2017.09.11 1 47
31
희망의 시작 - 마음을 모아가는 과정(마태 18, 15-20)
kchung6767 | 2017.09.09 | Votes 8 | Views 350
kchung6767 2017.09.09 8 350
30
연중 제22주일 미사 강론 - 오디오 파일
Stella | 2017.09.09 | Votes 2 | Views 63
Stella 2017.09.09 2 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