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성전정화는 바로 나를 정화하는 삶(요한 2, 13-22)

Author
kchung6767
Date
2018-03-03 05:33
Views
425

사순 제 3주간 미사 강론


2018년 3월 4일 일요일


성전정화는 바로 나를 정화하는 삶(요한 2, 13-22)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요한 2, 16)


예수님께서 첫 번째 행하신 기적을 통해서 이 기적의 이면에는 철저한 순명과 믿음이 개입되어 있슴을 보게 됩니다. 예수님의 말씀에 순명하시는 성모님의 모습과 성모님께서 일꾼들에게 “무엇이든지 그가 시키는대로 하여라.”(요한 2, 5) 하고  집의 하인들에게 예수님의 뜻에 순명하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정결례에 쓰는 물 독에 물을 채워서 물을 퍼서 과방장에게  물이 포도주인 것처럼 갖다 주라고 하시자 그들은 예수님의 말씀의 말씀대로 합니다. 사실이 알려지면 참으로 어떠한 벌이 내릴 줄도 모르면서도 순명하는 그들의 모습이 저의 신앙을 되돌아 보게 합니다. 


오늘 복음은 예수님은 예수님께서 당신의 아버지의 집을 세상적인 욕심의 충족 도구로 사용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성전의 본래의 모습으로 되돌려 놓으시는 모습을 보여 줍니다. 원래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우리에게 우리를 다시 원래의 하느님의 모상으로 돌려 놓으라는 예수님의 준엄한 명령으로 다가옵니다.


요한복음에 의하면 예수님께서는 공생활 중에 세 번 파스카 축제를 맞이하시고(2,13; 6,3; 11,5), 그 때마다 예루살렘에 올라가셨습니다. 그 첫번째로 오늘 복음에서 파스카 축제일이 가까워지자 예루살렘으로 올라가십니다. 예수께서는 그곳에서 성전을 정화시키십니다.


당시의 유대인 남자들은 3대 축제일이 되면 예루살렘에 와서 제사를 드려야 했습니다. 그런데 멀리서 오는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그 사람들이 먼 길을 소나 양을 끌고 와야 했습니다. 그런데 동물들을 제물로 바치기 위해서 먼길을 끌고 오는데  이렇게 먼 거리를 끌고 오다보면 제물로 바칠 소나 양이 병들게 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제사를 드릴 때는 흠없는 희생제물을 드려야 하는데 먼 거리를 흠없는 제물을 갖고 온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성전 앞에서 소나 양이나 비둘기를 사면 편리하기도 하고, 흠없는 제물도 드릴 수 있다고 생각해서 제물용 짐승들을 파는 상점들과 장사꾼들이 생기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환전상들인데, 당시는 로마의 식민지였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것은 로마 화폐인 드라크마였습니다. 그런데 그 돈의 앞면에는 로마 황제인 카이사르의 얼굴이 새겨져있었습니다. 그런데 유대인들은 카이사르의 얼굴이 그려져 있는 돈을 하느님께 바칠 수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카이사르 자체가 신으로서 숭배되었기 때문에, 하느님께 카이사르의 얼굴이 그려진 돈을 드리는 것이 합당치 않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돈을 바꾸어주는 환전상들이 생기게 된 것입니다. 


이러한 사정을 고려한다면 나름대로 하느님께 흠없는 제물, 순수한 돈을 바치려는 순수한 마음에서 출발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점점 변질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인간이 죄를 짓는 것은 초심을 잃어버리기 때문입니다. 하느님을 우선적으로 생각하던 마음에서 이제는 자신이 우선이 되는 것입니다. 순수한 마음이 이해를 따지는 마음으로 변하는 것입니다. 


먼저 제물이 흠이 없는지를 판결하는 것은 제사장들의 권한이었습니다. 아무리 자신이 보기에는 흠이 없는 짐승을 갖고 왔어도 제사장들이 거부하면 제물로 드릴 수가 없었습니다. 반대로 조금 흠이 있지만 제사장이 동의하면 제물로 드릴 수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원래는 성전 안에서 장사하는 것이 금지가 되어 있었습니다. 시장이나 성전 밖에서 팔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성전 안에서 장사하는 것이 허용된 것입니다. 제사장들과 상인들 사이에 검은 거래로 성전 안으로까지 들어와 성전뜰에서 제물용 짐승들을 팔고 성전세를 환전해주는 장사꾼들이 장사를 하게 된 것입니다. 


예수님의 분노는 이것 때문이었습니다. 이것 때문에 채찍을 드셨고, 장사판을 뒤집어엎으신 것입니다. 본문을 보면 예수님의 분노는 상당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사람들이 말리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심지어는 장사하는 사람들이 어찌해볼 도리가 없을 정도로 예수님은 분노하셨고, “이것들을 여기에서 치워라.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 (요한 2, 16) 하고 말씀하시면서 당신의 분노를 드러내십니다. 


성전을 가리켜 ‘내 아버지의 집’이라고 말씀하고 계십니다. 예수님에게 있어 성전은 아버지의 집입니다. 아버지의 집을 시장으로 변질시킨 그들을 가만히 두고 보실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성전을 시장을 변질시키는 것에는 인간이 하느님이고자 하는 마음이 작용하는 것입니다. 자신을 돈의 노예로 내어놓았기 때문에 가능한 일입니다.


새로운 한주간을 시작하면서 우리는 예수님의 거룩한 분노가 바로 우리 자신을 향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그리스도의 거룩한 성전인 우리의 몸을 거룩하게 간직하는 한주간을 시작하고자 합니다. 

Total 11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05
희망의 시작 - 연중제 24주 - 구하는 생명과 잃는 생명(마르 8, 27-35)
kchung6767 | 2018.09.15 | Votes 5 | Views 303
kchung6767 2018.09.15 5 303
104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23주간 - 마음의“에파타!”가 필요한 믿음(마르 7장 31-37)..
kchung6767 | 2018.09.08 | Votes 5 | Views 385
kchung6767 2018.09.08 5 385
103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22주간 - 언행일치의 삶(7,1-8.14-15.21-23)
kchung6767 | 2018.08.31 | Votes 9 | Views 413
kchung6767 2018.08.31 9 413
102
희망의 시작 - 연중 제21 주간 미사 - “추세에 역행하는 삶”(요한 6, 66)
kchung6767 | 2018.08.24 | Votes 6 | Views 354
kchung6767 2018.08.24 6 354
101
희망의 시작 - 연중 제20주간 미사 - 침묵이 침묵이 아닌 하느님의 침묵(요한 6, 51-58)
kchung6767 | 2018.08.18 | Votes 5 | Views 334
kchung6767 2018.08.18 5 334
100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19주일 미사 - 초대에 응답하는 삶의 중요성(요한 6, 44-51)
kchung6767 | 2018.08.11 | Votes 5 | Views 384
kchung6767 2018.08.11 5 384
99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18주간 -하느님의 모상의 회복(요한 6,24-35)
kchung6767 | 2018.08.03 | Votes 7 | Views 347
kchung6767 2018.08.03 7 347
98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17주간 미사 - 사랑은 불가능한 것도 가능하게 한다(요한 6, 1-15)
kchung6767 | 2018.07.26 | Votes 8 | Views 306
kchung6767 2018.07.26 8 306
97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16주간 - “너희는 따로 외딴 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마르 6, 31)
kchung6767 | 2018.07.20 | Votes 6 | Views 297
kchung6767 2018.07.20 6 297
96
희망의 시작 - 그리스도인으로 사는 삶의 지침(마르 6, 7-13)
kchung6767 | 2018.07.14 | Votes 10 | Views 298
kchung6767 2018.07.14 10 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