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시작 - 부활 제5주간 강론 - 내 안에 머물러라(요한 15, 1 - 8)

Author
kchung6767
Date
2018-04-27 02:21
Views
292

부활 제5주간 미사 강론


2018년 4월 29일 일요일


내 안에 머물러라(요한 15, 1 - 8)


“너희가 내 안에 머무르고 내 말이 너희 안에 머무르면, 너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청하여라.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요한 15, 7)


오늘 예수님께서는 그리스도인으로 살아 가는 사람들에게 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야 하는 가에 대한 이유를 설명해 주십니다. 그런데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믿음과 삶의 하나 됨입니다.


그냥 실천이 없는 유명무실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것과 그리스도인 답게 살아 간다는 것은 큰 차이가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포도나무에 붙어는 있지만 열매를 맺지 못하는 것이라면 그리스도인 답게 살아간다는것은 많은 열매를 맺음을 말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늘 저에게 오시는 예수님께서는 내가 당신의 품 안에서 머무는 것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많은 열매를 맺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조하십니다. 이는 달리 표현하면,  하느님 품 안에 머무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내 안에 머무르시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하십니다.


일상을 살아가면서 스스로 삶의 주체에 대한 착각과 혼돈 속에서 살아가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특히 자신이 누구인 가에 대한 정체성의 혼돈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예로서,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을 자신이 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포도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다는 것은 나무로 부터 모든 영양분을 공급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자신이 가지이면서 나무인 것처럼 행동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급기야는 나무로 부터 떨어져 나갈려고까지 합니다.


세상에는 두가지 종류의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어떤 사람은 성공하고 난 후에 창 밖을 보는 사람이 있고 어떤 사람은 성공하고 난 이후에 거울을 보는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창 밖을 보는 사람은 자신의 성공의 이면에는 주변사람들의 도움이 컸다는 것을 인정하는 사람이랍니다. 그리고  거울을 보는 사람은 자신의 성공을 자신 만의 힘으로 이루었다고 뿌듯해 하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오늘 복음말씀에 비추어 보면 창 밖을 보는 사람은 주님 안에서 머무르는 사람이고  포도나무에 달려 있는 가지입니다. 하지만 거울을 보는 사람은 주님 밖에서 머무르는 사람입니다. 포도나무에서 잘려진 가지입니다.


시편 127 1절을 보면, “주님께서 집을 지어 주지 않으시면 그 짓는 이들의 수고가 헛되리라. 주님께서 성읍을 지켜주지 않으시면 그 지키는 이의 파수가 헛되리라.” 하고 말합니다.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 주님께서 함께 하시지 않으면, 주님께서 성읍을 지켜주시지 않는다면 그 모든 노력과 파수가  헛되다고 우리에게 알려줍니다.


오늘 이 복음 말씀이 사제로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을 때  새롭게 시작하게하는 큰 힘이 되었습니다.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라는 구절을 읽는 순간 평소에는 그냥 지나치던 구절이었는데 갑자기 머리가 멍해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주님께서 포도나무이시고 나는 그 분의 가지인데 내가 걱정할 것은 아무 것도 없지 않은가? 가지는 나무가 주는 수분과 양분을 받아들이면 되는데 왜 내가 수분과 양분을 공급하려고 애쓰고 있는가 참으로 어리석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느님께서 하시는 일을 내가 할려고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동시에 하느님께서 하신 일을 내가 한 일로 착각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포도나무가 해야 될 일을 내가 하려고 하고 있기 때문에 이렇게 힘들게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순간 그는 “주님, 이제부터는 모든 근심과 걱정을  당신께 맡기겠습니다..”하고 기도했습니다. 그 순간 불안과 두려움으로 가득차 있던 저의  마음에서 불안과 두려움은 사라지고 평화가 가득해졌습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일을 먼저 생각하면 하느님께서 기뻐하시고 우리 일을 놀랍게 도와주시는 것입니다. 우리가 주님 안에 머물지 아니하면 우리 스스로는 아무 열매도 맺을 수가 없는 것입니다. 우리가 주님 안에 머물 때 주님은 우리를 통해 풍성한 열매를 맺습니다. 우리가 주님 안에 머물 때 우리 안에는 주님께서 행하시는 모든 것을 행할 수 있는 놀라운 잠재력을 갖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는 그러한 확신을 가지고 기도해야 합니다. 그러한 믿음을 갖고서 살아가야 합니다.


새로운 한 주간을 시작하면서 마르꼬 복음 11장 23절부터 24절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이 산더러 ‘들려서 저 바다에 빠져라.’ 하면서, 마음속으로 의심하지 않고 자기가 말하는 대로 이루어진다고 믿으면, 그대로 될 것이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기도하며 청하는 것이 무엇이든 그것을 이미 받은 줄로 믿어라. 그러면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는 말씀을 마을 속 깊이 간직합니다. 이러한 확신을 갖고서 주님 품 안에서 머무는 삶을 살고자  노력합니다.

Total 93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88
희망의 시작 - 성령강림 대축일에 - 시간과 공간을 초월하는 사랑(요한 20, 19 - 23)
kchung6767 | 2018.05.19 | Votes 7 | Views 280
kchung6767 2018.05.19 7 280
87
희망의 시작 - 예수 승천 대축일에 - 더 기쁜 만남을 위한 작은 이별(마르 16, 15-20ㄴ)
kchung6767 | 2018.05.12 | Votes 5 | Views 299
kchung6767 2018.05.12 5 299
86
희망의 시작 - 부활 제 6주일 미사 강론 - 내가 상대가 되어주는 사랑(요한 15,9-17 )
kchung6767 | 2018.05.05 | Votes 8 | Views 325
kchung6767 2018.05.05 8 325
85
희망의 시작 - 부활 제5주간 강론 - 내 안에 머물러라(요한 15, 1 - 8)
kchung6767 | 2018.04.27 | Votes 12 | Views 292
kchung6767 2018.04.27 12 292
84
희망의 시작 - 부활 제 4주간 강론 - 예수님의 리더쉽(요한 10, 11-18)
kchung6767 | 2018.04.21 | Votes 8 | Views 322
kchung6767 2018.04.21 8 322
83
희망이 시작 - 부활 제 3주간 강론 - 평화가 너희와 함께(루카 24, 36- 48)
kchung6767 | 2018.04.14 | Votes 9 | Views 283
kchung6767 2018.04.14 9 283
82
희망의 시작 - 부활 제2주일 하느님의 자비 주일
kchung6767 | 2018.04.07 | Votes 8 | Views 314
kchung6767 2018.04.07 8 314
81
희망의 시작 - 주님 부활 대축일 낮 미사 (요한 20, 1-9)
kchung6767 | 2018.03.31 | Votes 9 | Views 372
kchung6767 2018.03.31 9 372
80
희망의 시작 - 부활 성야미사 (마르 16, 1-7)
kchung6767 | 2018.03.30 | Votes 8 | Views 342
kchung6767 2018.03.30 8 342
79
희망의 시작 - 성지주일 강론(마르 14, 1- 15, 47)
kchung6767 | 2018.03.24 | Votes 12 | Views 248
kchung6767 2018.03.24 12 2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