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잘 사는 것과 못 사는 것의 의미 (마태 6, 19-23) - 2565

Author
신부님
Date
2022-06-16 09:32
Views
639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565

2022년 6월 17일 금요일

잘 사는 것과 못 사는 것의 의미 (마태 6, 19-23)

19 “너희는 자신을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 두지 마라. 땅에서는 좀과 녹이 망가뜨리고 도둑들이 뚫고 들어와 훔쳐 간다. 20 그러므로 하늘에 보물을 쌓아라. 거기에서는 좀도 녹도 망가뜨리지 못하고, 도둑들이 뚫고 들어오지도 못하며 훔쳐 가지도 못한다.(마태 6, 19-20)

탈출기 12장 1절을 보면, 하느님께서 모세에게 파라오에게 가서 “내 백성을 내보내어 나를 예배하게 하여라.”(탈출 12, 1)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에서 ‘내 백성’이라는 말이 참으로 저에게는 큰 위로가 되었습니다.  당신의 백성 만이 당신께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내가 바로 하느님의 백성이라는 것입니다. 내가 바로 하느님께서 나의 주인이 되신다는 생각이 깊이 듭니다.

어린 아이들을 봅니다. 자신이 갖고 있는 것을 남에게 주기를 싫어합니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를 생각해 봅니다.  그런데 이 아이들이 성장하게 되면 이제 나눔을 실천합니다. 자신의 것을 남에게 줍니다. 이유는 주더라도 그것을 다시 가질 수 있다는 확신 때문입니다.  이러한 확신과 신뢰가 사람들에게 세상을 여유있게, 평화롭게 살아가는 이유가 됩니다.

하느님께서 나의 삶의 주인이신데 무엇을 내어놓지 못할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 만을 신뢰하며 살아가야 하는 사람은 소유하지 않으면 불안을 느낍니다. 하지만 하느님을 신뢰하기 때문에 없어도 초조하거나 불안해 하지 않습니다.  언제나 내가 원하면 가질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이가 부모에게 신뢰를 두는 것처럼 하느님께 믿음을 갖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늘 복음은  부자는 ‘하늘 나라에 보물을 쌓는 사람이고 가난한 사람은 ‘땅에다 보물을 쌓는 사람’ 이라고 말합니다. 이를 달리 눈이 맑는 사람과 눈이 성하지 못한 사람으로 부자와 가난한 사람을 표현합니다.

오늘말씀을 통해서 예수님께서는 하늘나라에 보물을 쌓는 참 부자의 삶을 살도록 초대 하십니다.

인간은 누구나 부자가 되기를 원합니다.  부자가 잘 사는 것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부자는 잘 사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합니다. 그리고 가난한 사람을 ‘못 사는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생각이 참으로 잘못 되었슴을 오늘 복음을  통해서 깨닫게 됩니다.

바오로 사도는  코린토인들에게 보낸 두번째 편지에서 “내가 자랑해야 한다면 나의 약함을 드러내는 것들을 자랑하렵니다.”(코린 후 11, 30) 하고 말합니다. 

하느님 앞에서 자신의 부족함을 세상 사람들에게 자랑스럽게 고백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느님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하느님 만이 우리의 삶의 주인이기에 때문에 세상적인 어떠한 것도 우리의 삶을 제한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을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기도할 때나 단식을 할 때나  자선을 할 때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해서는 안된다고 말씀하십니다. 기도할 때 남이 보지 않는 골방에서 하는 것, 자선을 베풀 때 오른 손이 하는 것을 왼손이 모르게 하는 것, 단식을 할 때 단식하는 것을 다른 사람이 모르게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으라고 가르치셨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자신을 위하여 보물을 땅에 쌓아두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렇게 이웃에게 보이기 위한  기도나 자선이나 단식은 바로 보물을 땅에 쌓아 두는 것과 같다고 하십니다.  이렇게 땅에 쌓아 놓는 보석은  좀과 녹이 망가뜨리기도 하고 도둑이 들어 훔쳐가기도 한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하는 말씀은 ‘자신을 위하여’라는 말입니다. 이 말의 의미는 자기 자신 만을 위한 이기적인 욕심을 말하고 ‘보물’은 세상적인 부귀영화를 말합니다. 따라서 ‘보물을 땅에 쌓아 둔다’는 말은 자신 만을 위한 세상적이고 이기적인  부귀영화를 추구하지 말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상적이고 이기적인 것을 추구하는 탐욕적인 마음은 얼굴에 드러난다는 말입니다. 당연히 그 반대의 마음도 얼굴에 드러날 것입니다. 매일 일어나 거울을 보는 것이 필요합니다. 오늘의 나의 모습은 어떠한 모습인가?  거울을 보는 그 순간 우리는 스스로 압니다. 나의 관심이 세상에 있는지 아니면 하늘에 있는지. 어떠한 표정의 차이가 있을까요?  그 차이를 찾아보는 것도 우리에게는 흥미가 있을 수 있습니다.

바오로 사도의 모습을 그려봅니다. 두 대조적인 얼굴을 갖고 살았던 사도입니다. 그리스도교를 박해할 때 사울의 모습과 이제 그리스도교를 옹호하고 전파하기 위해서 노력하는 바오로의 모습입니다. 그리스도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는 사람으로 변했습니다. 예수님과의 만남의 전후는 이렇게 대조적인 모습을 갖게 됩니다.

로마서 1장 1절에서 바오로 사도는 로마인들에게 자신을 “그리스도 예수님의 종으로서 사도로 부르심을 받고 하느님의 복음을 위하여 선택을 받은 바오로.”(로마 1, 1)라고 소개합니다.

스테파노가 순교핧 당시 적극적으로 스테파노를 죽이는 일에 앞장섰던 사울의 모습은 전혀 없습니다. 이제는 스스로가 스테파노가 되기를 원하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예수님을 체험한 후의 바오로의 모습입니다. 세상에 보물을 쌓던 사울의 모습이 없어졌습니다. 예수님을 만난 후 바오로는 세상의 허무함을 깨닫습니다. 이제 성령안에서 ‘충만함’을 찾았습니다. 비록 지금 그 세상이 주는 영화를 누리지 못한다 하더라도 ‘영원’을 추구합니다. ‘영원’의 의미를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도 바오로 사도가 체험했던 예수님과 함께 하는 삶의 충만함과 평화를 체험하기를 진심으로 원합니다.  주님 안에서 언제나  기뻐함이 필요합니다. 끊임없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동시에 모든 것에  감사하여야 합니다. 이러한 삶이 바로 우리 하느님의 우리에 대한 뜻임을 잘 압니다. 기쁨과 기도와 감사가 충만한 삶이 바로 하늘나라에 보물을 쌓는 일입니다.

참 행복은 소유함에 있는 것이 아니라 나눔에 있다는 것을 확인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고자 합니다. 소유함으로의 부자가 아닌 부유함이란 세상에 재물을 쌓아 두는 것이 아니라 나눔으로 하늘에 재물을 쌓음에 에 있다는 것을 증거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Total 2,13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092
희망의 시작 -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축일에 (요한 12, 24- 26) - 2611
신부님 | 2022.08.08 | Votes 7 | Views 634
신부님 2022.08.08 7 634
2091
희망의 시작 -나보다 더 나를 잘 아시고 사랑하시는 하느님(마태 18,1-5.10.12-14) - 2610
신부님 | 2022.08.07 | Votes 6 | Views 615
신부님 2022.08.07 6 615
2090
희망의 시작 -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에 (마태  17,22-27) - 2609
신부님 | 2022.08.06 | Votes 5 | Views 645
신부님 2022.08.06 5 645
2089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의 거룩한 변모축일(루카 9,28ㄴ-36) - 2608
신부님 | 2022.08.04 | Votes 7 | Views 610
신부님 2022.08.04 7 610
2088
희망의 시작 - 영원한 생명을 얻는 삶(마태 16, 24-28) - 2607
신부님 | 2022.08.03 | Votes 8 | Views 679
신부님 2022.08.03 8 679
2087
희망의 시작 - 요한 마리아 비안네 신부님 축일에 (마태 16,13-19) - 2606
신부님 | 2022.08.02 | Votes 6 | Views 618
신부님 2022.08.02 6 618
2086
희망의 시작 - 참으로 큰 믿음(마태 15, 21-28) - 2605
신부님 | 2022.08.01 | Votes 6 | Views 687
신부님 2022.08.01 6 687
2085
희망의 시작 - 믿음과 의심(마태14, 22-36) - 2604
신부님 | 2022.07.31 | Votes 5 | Views 575
신부님 2022.07.31 5 575
2084
희망의 시작 -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14, 13-21) - 2603
신부님 | 2022.07.30 | Votes 5 | Views 616
신부님 2022.07.30 5 616
2083
희망의 시작 - 언제나 새롭게 거듭나는 삶(마태 14,1-12) - 2602
신부님 | 2022.07.28 | Votes 5 | Views 595
신부님 2022.07.28 5 595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