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되돌아 보며(루카 6, 43-49) - 2330

Author
신부님
Date
2021-09-09 23:15
Views
359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330

2021년 9월 11일 토요일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되돌아 보며(루카 6, 43-49)

“너희는 어찌하여 나를 ‘주님, 주님!’ 하고 부르면서, 내가 말하는 것은 실행하지 않느냐? “(루카 6, 46)

말은 많은데 실천이 없는 사회를 살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됩니다. 말을 많이하다 보니 자신이 무슨 말을 했는지를 기억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자기가 한 말을 기억하지도  못하고 나아가 자신의 한 말때문에 곤욕을 치르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복음을 통하여 말로써만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라 말씀을 삶으로 실천하는 그리스도인이 되라고 말씀하십니다. 사제답게 살아가라는 준엄한 명령으로 들려옵니다.

8년 전에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작성했었습니다. 그 당시에 이 기도문을 작성하게 된 배경은 아래와 같습니다. 

오래 전부터 매주 미사 전에 바치는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바꾸어야겠다고 생각을 해왔었습니다. 생각은 하면서도 실천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생각을 하고 실천에 옮기는데 2년이 지났었습니다. 이렇게 생각과 실천 사이에 걸리는 시간이 참으로 깁니다. 어쩌면 생각 만으로 끝내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모릅니다. 그래서 주기적으로 살펴보아야 합니다. 내가 실천하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

옮음과 그름에 대한 명확한 판단 기준을 갖고 있으면서 ‘그름’에서 ‘옳음’으로 넘어 온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모릅니다. 우리는 버릇이라고 자신의 그름을 고치지 못함을 합리화 합니다. 가끔은 이것을 자신의 운명인 것처럼  변명하면서 책임을 하느님께로 돌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아무리 버릇이라고, 운명이라고 변명을 하더라도 양심은 속일수가 없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주님의 잔도 마시고 마귀들의 잔도 마실 수는 없습니다. 여러분이 주님의 식탁에도 참여하고 마귀들의 식탁에도 참여할 수는 없습니다.”(코린 전 10, 21)하고 말씀하시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옳고 그름 앞에서는 “예” 아니면 “아니오”만 있어야 합니다. 경계선에서 옮겨다니는 삶이란 참 신앙인의 모습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신앙은 상황에 따라서 자신의 편리함에 따라서 바뀌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오늘 예수님의 말씀은 참으로 가슴을 찌릅니다. “너희는 어찌하여 나를 ‘주님, 주님!’ 하고 부르면서, 내가 말하는 것은 실행하지 않느냐? “(루카 6, 46)

아침에 일어나서 이 말씀을 묵상해 보았습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예수님을 위해서 해야 된다고 하면서도 실천하지 못했던 가장 작은 것을 실천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생각과 실천의 경계에 두고 있는 것들을 찾아보겠습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새로운 공동체 기도문의 필요성을 절감하면서 실천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완벽함이란 교만임을 알면서도 교만의 유혹에 빠집니다. 하지만 지금은 불완전함을 고백하는 순간임을 깨닫습니다. 이제 주님께 이 기도문을 바칩니다.

우리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

사랑이신 하느님 아버지!

오늘 하루도 당신안에서 찬미와 영광을 드리며 시작할 수  있슴을 감사드립니다.

하루를 시작하면서 당신을 바라보는 저희들이 되게하여 주십시오.

하루를 시작하면서 당연한 것들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깨닫는 저희들이 되게 하여 주십시오.

감사가 우리의 삶을 통해서 드러나게 하여 주시고

사랑과 희망의 언어가 우리의 삶으로 구체화되는 생명의 언어가 되게 하여주십시오.

빛과 소금이 되는 삶,

이웃에게 당신을 보여주는 삶,

그리고 나를 통해서 당신을 발견하는 삶을 살아가게 하소서.

주님 안에서 기뻐하는 삶,

당신 때문에 미움이 사랑이 되는 삶,

그리고 당신 때문에 어떠한 상황 속에서도 감사할 수 있는 삶을 살아가게 하소서.

나의 이웃을 배려하고 그들을 존중하며

긴장과 갈등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평화를 보여주는 삶 그리고

믿음이 삶으로 드러나는 삶을 살아가게 하소서.

그래서 저희가  이제는 이 땅에서 주님의 희망이 되는 공동체가 되게 하여주시고. 이러한 우리의 다짐이 허공에 떠돌아 다니는 메아리가 아닌 우리를 변화시키는 삶이 되게 하여 주십시오.

이 모든 것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2014년 9월 14일 토요일)

다시금 이 기도문을 읽어 보면서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  얼마나 이 기도문의 내용을 일상에서 실천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반성해 봅니다. 

Total 1,817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817
New 희망의 시작 - 한가위 미사(루카 12, 15-21) - 2337
신부님 | 2021.09.19 | Votes 1 | Views 66
신부님 2021.09.19 1 66
1816
New 희망의 시작 -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삶(루카 8, 16-18) - 2336
신부님 | 2021.09.18 | Votes 4 | Views 181
신부님 2021.09.18 4 181
1815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을 경청하는 삶(루카 8, 4-15) - 2335
신부님 | 2021.09.16 | Votes 2 | Views 248
신부님 2021.09.16 2 248
1814
New 희망의 시작 - 사랑의 관점과 이해의 관점의 차이(루카 8, 1-3) - 2334
신부님 | 2021.09.15 | Votes 5 | Views 303
신부님 2021.09.15 5 303
1813
희망의 시작 -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기념일(루카 7,36-50) - 2333
신부님 | 2021.09.15 | Votes 3 | Views 325
신부님 2021.09.15 3 325
1812
희망의 시작 -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루카 2, 33-35 /요한 19,25-27) - 2332
신부님 | 2021.09.13 | Votes 3 | Views 310
신부님 2021.09.13 3 310
1811
희망의 시작 - 십자가 현양축일에 (요한 3, 13-17) - 2331
신부님 | 2021.09.12 | Votes 3 | Views 347
신부님 2021.09.12 3 347
1810
희망의 시작 -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루카 7, 1-10) - 2331
신부님 | 2021.09.11 | Votes 4 | Views 294
신부님 2021.09.11 4 294
1809
희망의 시작 -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되돌아 보며(루카 6, 43-49) - 2330
신부님 | 2021.09.09 | Votes 2 | Views 359
신부님 2021.09.09 2 359
1808
희망의 시작 - 나의 눈의 들보를 빼내는 삶 (루카 6, 39-42) - 2329
신부님 | 2021.09.08 | Votes 0 | Views 405
신부님 2021.09.08 0 405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