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십자가 현양축일에 (요한 3, 13-17) - 2331

Author
신부님
Date
2021-09-12 20:20
Views
396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332

2021년 9월14일 화요일

십자가 현양축일에 (요한 3, 13-17)

16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 17 하느님께서 아들을 세상에 보내신 것은, 세상을 심판하시려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아들을 통하여 구원을 받게 하시려는 것이다.”(요한 3, 16-17)

산다고 하는 것은 움직임을 말하고 죽음을 멈춤을 의미합니다. 그리스도인은 영원을 사는 사람들입니다. 직선의 행복이 아닌  반복의 행복이라고 말할 수 없습니다. 직선의 행복은 경쟁과 비교를 통한 행복이라면 반복의 행복은 이를 초월하는 행복입니다. 세상의 논리를 넘어 하느님의 원칙을 따를 때 누릴 수 있는 행복입니다. 이 행복은 바로 자신을 부인하고 자신이 져야하는 십자가를 지고 따르는 삶을 통해서 취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성 십자가 현양 축일입니다. 이 날’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류의 죄를 속죄하시려고 지신 십자가를 묵상하고 경배하는 날이다.예수님께서 당신 자신이 달려서 죽어야 하는 그 십자가를 당신이 지고 가십니다. 이 십자가는 심판의 십자가가 아닌 구원의 십자가입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바라보면서  바오로 사도께서 “6 그분께서는 하느님의 모습을 지니셨지만 하느님과 같음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시고 7 오히려 당신 자신을 비우시어 종의 모습을 취하시고 사람들과 같이 되셨습니다.”(필리 2, 6-7)고 하신 말씀을 기억합니다.

구원하러 오신 분의 모습은 바로 우리의 모습입니다. 하늘에서 오신 분이 아니라 땅에서 오신 분으로 보입니다. 거룩함과 세속의 만남입니다. 속됨의 뿌리를 뽑으시는 것이 아니라 이 속됨을 거룩함으로 덮으시는 분으로 오십니다.

인간을 도구로 생각하지 않고 인격적으로 대접하고 대접받는 사회가 그리운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작금의 세계는 분노와 증와 미움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한 시대의 구조적인 문제가 한 사건을 통해서 극명하게 드러납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네 탓이야’하는 모습을 보면서 참으로 부끄럽고 실망스럽습니다. 바로 ‘내 탓이야’하고 진정으로 고백하는 사람은 찾아보기가 힘이듭니다.

죄인이 아니시면서 죄의 용서를 위해서 받아야 하는 세례를 받으시면서 우리와 하나되고자 하셨던 분이십니다. 그분의 또 다른 삶의 표양은 간음한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시는 모습인 것입니다. 

요한복음 8장의 이야기입니다. 이 8장의 이야기에서 간음한 여인을 예수님께 데리고 오는 사람들을 보면서 이들이 바로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자화상처럼 느껴집니다.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려는 인간의 사악한 마음이 간음한 여인에 대한 단죄를 통해서 드러납니다. 간음한 여인을 데리고 오는데 그 여인의 상대였던 남자는 없습니다. 이 여인을 데려온 참 이유는 이 여인을 통해서 예수님을 함정에 빠뜨리기 위해서 이 여인의 죄를 이용합니다.  사랑이 절대절명의 위기에서 우리를 구원하는 유일한 길임을 예수님께서 알려주시는 것입니다.

죄없는 사람부터 여인에게 돌을 던지라는 예수님의 말씀에 그렇게 여인을 죽여야 한다고 외치던 사람들이 나이 순으로 그 현장을 떠납니다. 예수님께서도 죄인이 아니시면서 그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십니다. 사랑은 죄인 아니면서도 스스로 죄인이라고 고백하게 합니다. 용서는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내가 죄인이 아니지만 그 죄인을 구하기 위해서 내가 죄인이 되는 것입니다.

우리의 모습은 거대한 사회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내가 가슴 깊이 억제하고 있던 분노와 미움의 감정이 어떠한 순간에 폭발합니다. 스스로 억제하기가 참으로 어렵습니다. 분노와 미움의 감정, 나를 아프게 했던 상처들, 이러한 모두의 나쁜감정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은 무엇이겠습니까?

인간으로부터 가장 크게 배신을 당한 존재는 하느님이십니다. 지금도 상처를 받으시고 배신을 당하시고 계시는 분이십니다. 어쩌면 인간이 존재하는 한 상처를 받으실 것입니다. 하지만 인간이 영원히 죄를 짓는다 하더라도 영원히 용서하시는 분이 또한 하느님이십니다.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시기 때문입니다.

사랑하기 때문에 용서하고 그들을 받아들이셔야 했습니다. 지금도 앞으로도 그렇습니다. 인간의 죄를 씻어주셔야 했습니다. 쬐끔씩 용서를 하셔서는 해결할 수 없는 지경에 왔습니다. 파산지경에 이른 인간을 빚으로부터 해방시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바로 탕감해 주는 방법 밖에 없었습니다. 엄청난 손해를 볼 수 밖에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인간의 이성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빚을 인간이 상상할 수도 없는 방법으로 즉 당신의 아들을 세상에 보내시고 그 아들을 십자가 상에서 죽게 하셨습니다.(필리 2, 8)  이렇게 당신의 아들을 죽게하심으로 우리의  빚을 탕감해 주십니다. 아무런 조건이 없습니다. 단지 믿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그분이 세상에 아들을 보내신 이유는 심판이 목적이 아니라 아들을 통하여 구원하기 위해서입니다.

사랑과 용서가 그리운 시간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영웅이 되고자 ‘네 탓이야’하고 외쳐대는 저 사람들 사이에서 자신의 부족함을 고백하며 스스로 ‘내 탓이야’하고 주님 앞에서 눈물흘리는 사람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소리없이 나이 순으로 간음한 여인을 뒤로하고 돌아가는 그 사람들이 존경스럽게 다가옴이 나를 슬프게 합니다.

우리를 위해서 당신의 아들을 내어놓으셨던 아버지 하느님의 사랑이 가슴 깊이 다가옵니다. 내가 죄인임을 깨닫기 시작하니까 그 사랑이 너무나 크고 깊게 다가옵니다. 그래서 세리는 성전 뒤에서 그렇게 하염없이 소리없이 눈물만 흘리고 있었나 봅니다.

큰 사랑을 받았기에 큰 감사를 드릴 수 있습니다. 큰 사랑을 느꼈기에 큰 사랑을 실천할 수가 있습니다.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하면 하느님의 사랑이 보입니다. 어떠한 것도 하느님 앞에서는 아깝지가 않습니다. 사랑에 따짐이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사랑을 실천하기 싫으니까 이성적인 따짐으로 합리화가 필요한 것입니다. 소유에 집착하는 사람의 모습입니다. 그 비싼 향유로 당신의 발을 씻을수 있었고 자신의 머리카락으로 그 발을 닦았던 마리아의 모습이 바로 참으로 자신의 죄를 탕감받은 죄인이 하느님께 드릴수 있는 최선의 감사의 모습일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십자가 현양축일을 맞으며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내가 나의 죄를 통해서 박았던 못자욱을 바라봅니다. 이제 나의 사랑의 실천을 통해서 그 박은 못 하나 하나를 뽑는 삶을 살 수 있기를 다짐합니다.

Total 1,850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850
New 희망의 시작 - 사랑하면 지혜가 생깁니다.(루카 14,1-6) - 2370
신부님 | 2021.10.27 | Votes 0 | Views 1
신부님 2021.10.27 0 1
1849
New 희망의 시작 - 성 시몬과 성 유다(타대오) 사도 축일 (루카 6, 12 -19) - 2369
신부님 | 2021.10.27 | Votes 2 | Views 97
신부님 2021.10.27 2 97
1848
New 희망의 시작 - 영원한 생명을 사는 삶의 지혜(루카 13, 22-30) - 2368
신부님 | 2021.10.25 | Votes 2 | Views 235
신부님 2021.10.25 2 235
1847
New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체험하는 하늘나라(루카13,18-21) - 2367
신부님 | 2021.10.24 | Votes 3 | Views 312
신부님 2021.10.24 3 312
1846
New 희망의 시작 - 그리스도인이 체험하는 초월(루카 13, 10-17) - 2366
신부님 | 2021.10.23 | Votes 3 | Views 325
신부님 2021.10.23 3 325
1845
희망의 시작 - 신앙의 열매를 맺지 못하는 삶(루카 13, 1-9) - 2365
신부님 | 2021.10.21 | Votes 3 | Views 274
신부님 2021.10.21 3 274
1844
희망의 시작 - 만사에서 하느님을 발견하는 삶(루카 12, 54 - 59) - 2364
신부님 | 2021.10.21 | Votes 3 | Views 348
신부님 2021.10.21 3 348
1843
희망의 시작 - 인간의 어리석음의 결과(루카 12, 49 - 53) - 2363
신부님 | 2021.10.20 | Votes 2 | Views 291
신부님 2021.10.20 2 291
1842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 안에서의 부자의 삶(루카 12, 39-48) - 2362
신부님 | 2021.10.18 | Votes 4 | Views 330
신부님 2021.10.18 4 330
1841
희망의 시작 - 항상 깨어 있는 삶( 루카 12, 35 - 38) - 2361
신부님 | 2021.10.17 | Votes 4 | Views 336
신부님 2021.10.17 4 336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