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믿음과 의심(마태14, 22-36) - 2604

Author
신부님
Date
2022-07-31 22:13
Views
575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604

2022년 8월 2일 화요일

믿음과 의심(마태14, 22-36)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마태 14, 31)

몇해 전까지 매년 한국을 가면 형님 댁에서 머물렀었는데 언젠가  형수님께서 아침 식사 중에 갑자기  ‘제가 신통 방통한 생각을 했습니다. 무언가 하면,  여태까지는 형님이 갖고 있는 장점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단점만  지적하고 고치라고 했었는데 갑자기 그래도 우리가 이렇게 사는 것은 형님이 열심히 일하신 덕분인데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여태까지는 하느님께는 감사를 했는데 이제부터는 형님의 모습 안에서 하느님을 찾는 노력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셨답니다.  갑자기 그런생각이 드니까 형님의 단점보다는 장점이 먼저 생각나고 감사하는 마음이 절로 생기드랍니다.

저는 형수님께 참으로 신통 방통한 생각이시네요. 하느님의 은총이네요 하고 답했습니다.

우리가 항상 생각하고 있는 것인데 형수님의 말씀이 새롭게 들려옴은 이론으로서 머리에서 나오는 생각이 아니라 마음에서 우러 나오는 사랑이 담긴 나눔이어서일 것입니다.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내가 믿음의 사람인데 이 정도쯤이야 하면서 그 순간들을 이겨나가시는 형수님을 보고서 친구들은  역시 가톨릭 신자인 너는 다르다는 말을 들으시면서 하시는 말씀은 ‘아니냐 누구나 그 상황이 되면 그렇게 할꺼야 .’하고 답하시는 형수님의 말씀이 저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자리잡습니다.

하느님은 우리에게서 멀리 떨어져 계시는 분이 아니시고 바로 나와 함께하신다는 말이 너무나 당연힘을 느낍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불안과 두려움이없이 살아가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불완전한 존재가 불완전한 세상 안에서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불완전한 존재가 자신을 완전한 존재로 만들지 못하는 이유입니다.

오늘 예수님의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는 말씀이 앞으로의 삶에 큰 희망의 메시지로 다가옵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우리는 예수님께서는  두려움을 없애주시고 평화를 주시는 분이심을 깨닫습니다.  바오로 사도는 세상의 어떠한 것도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갈라놓을 수가 없다(로마 8, 35-37)고 말합니다. 하지만 이 말을 되새겨 보면 세상적인 ‘환난이나 역경, 그리고 박해 굶주림, 헐벗음, 위험 그리고 칼’등은 사실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떼어 놓을 수 있는 것들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우리를 사랑해 주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에 힘입음으로 이들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불완전한 존재가 갖는 유한함을 완전함에로 이끌어 주는 힘은 완전자의 도우심으로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이 세상이 주는 영향력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이 바로 그리스도의 사랑에 힘 입는 것입니다. 이 말은 이제 자신을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박은 우리이기에 우리가 살아가는 것이 아닌 그리스도가 살아가는 삶을 살아가기에 우리는 세상을 넘어갈 수가 있습니다.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대한 소식을 들으신 다음에 예수님께서는 그곳을 떠나십니다. 세례자 요한의 죽음에 대한 소식을 접하고 난 뒤에 떠나셨기 때문에 떠나신 이유에 대한 여러자기의 해석이 가능합니다. 헤로데의 위협을 피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고 제자들에게 휴식을 주기 위해서(마르6, 31-32)일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의 소문을 들은 사람들은 예수님을 따라갑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들을 보시고 이들의 병을 고쳐주시고 또 먹지 못하고 당신을 따라다니는 오천명이상의 사람들을 보시고 이들을 먹이시는 기적을 행하십니다.

예수님의 따뜻한 마음을 잘 읽을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난 이후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재촉하셔서 배를 타고 건너편으로 가게 하시고 그 동안에 당신께서는 군중들을 돌려 보내십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행동을 우리는 요한 복음을 통해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요한 6장 14-15절을 보면,  빵의 기적을 체험한 군중들이 예수님을 억지로 모셔다가 임금으로 삼으려고 했다는 보도가 있습니다. 이러한 시도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제자들과 군중들을 따로 따로 서둘러서 보내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당신께서는 기도하기 위해서 산으로 가십니다. 무슨 기도를 하셨을까 하는 궁금증이 생깁니다. 복음서를 보면, 예수님께서는  여러가지 중요한 일의 전 후로 해서 기도를 하셨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이는 바로 예수님께서는 일상 안에서 기도를 하셨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기도는 바로 아버자와 예수님과의 깊은 일치를 이루게 하는 도구였슴을 알 수가 있는 것입니다. 우리 역시 예수님과의 하나됨을 위해서 기도해야 합니다. 기도는 세상적인 유혹을 이기게 하고 세상적인 두려움에서 우리를 해방되게 합니다.  이 기도는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갈라 2, 20)으로 만들기 때문입니다.

배를 타고 폭풍우에 시달리는 제자들의 모습을 봅니다. 일반적으로 배는 교회를 상징합니다. 그리고 맞바람과 파도는 박해와 시련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으신다는 것은 자연을 지배하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제자들은 주님의 능력을 눈으로 보면서도 믿지 못하고 의심을 가집니다. 이러한 의심이 유혹에 빠지게 합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믿지 못하고 의심을 갖게 되면 사탄을 바로 그 순간 우리를 자신의 편으로 데려가고자 합니다. 항상 깨어 있어야 함을 깨닫습니다.

베드로가 물 위를 걸어오시는 예수님을 향하여 “주님, 주님이시거든 저더로 물위를 걸어로라고 명령하십시오.” 하고 말합니다. 두려움과 불안은 확인을 요구합니다.  확인을 통해서 믿고자 하는 우리의 모습이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 ‘오너라’하고 말씀하십니다. 그래서 베드로가 물 위를 걸어갑니다. 믿음으로 세상을 이기는 삶을 시작합니다. 하지만 세상은 유혹합니다. 사탄은 우리의 나약한 믿음을 긍정하게 합니다. 결국은 자신의 영향권 안으로 우리를 이끌고 갑니다.

사탄의 유혹에 빠져서 허우적 거리는 우리의 모습을 베드로를 통해서 보게 됩니다.  물에 빠진 베드로의 “주님, 저를 구해 주십시오.” 하는 외침이 바로 세상의 유혹 속에서 불안과 두려움으로 살아가는 우리의 외침입니다. 이어서 “이 믿음이 약한 자야, 왜 의심하였느냐?” 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이 우리가 갖고 살아가는 불안과 두려움의 원인과 해결책임을 동시에 알려주고 있습니다.

믿음의 부재는 우리에게  불안과 두려움을 가져다 주고 동시에 이 불안과 두려움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해서 믿음을 가져야 함을 알려주시는 것입니다.

Total 2,13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132
New 희망의 시작 - 우리가 가야하는 참된 길(루카 9, 46-50) - 2701
신부님 | 2022.09.24 | Votes 0 | Views 91
신부님 2022.09.24 0 91
2131
New 희망의 시작 - 들음의 중요성(루카 9,43ㄴ-45) - 2700
신부님 | 2022.09.22 | Votes 7 | Views 387
신부님 2022.09.22 7 387
2130
New 희망의 시작 - 오상의 비오 사제 기념일(루카  9, 18-22) - 2699
신부님 | 2022.09.21 | Votes 6 | Views 447
신부님 2022.09.21 6 447
2129
New 희망의 시작 - 주님 안에서 항상 새로운 사람( 루카 9, 7-9) - 2698
신부님 | 2022.09.20 | Votes 3 | Views 423
신부님 2022.09.20 3 423
2128
희망의 시작 - 마태오 사도 축일에(마태 9,9-13) - 2697
신부님 | 2022.09.19 | Votes 5 | Views 494
신부님 2022.09.19 5 494
2127
희망의 시작 -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와 성 정하상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대축일(루카, 9,23-26) - 2696
신부님 | 2022.09.18 | Votes 6 | Views 477
신부님 2022.09.18 6 477
2126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영광이 드러나는 삶(루카 8, 16-18) - 2695
신부님 | 2022.09.17 | Votes 7 | Views 495
신부님 2022.09.17 7 495
2125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축복의 도구가 되는 삶(루카 8, 4-15) - 2694
신부님 | 2022.09.15 | Votes 5 | Views 511
신부님 2022.09.15 5 511
2124
희망의 시작 -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기념일(루카 8, 1-3) - 2693
신부님 | 2022.09.14 | Votes 5 | Views 557
신부님 2022.09.14 5 557
2123
희망의 시작 -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요한 19,25-27) - 2692
신부님 | 2022.09.13 | Votes 5 | Views 601
신부님 2022.09.13 5 601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