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율법본질을 회복시키시고자  오신 예수님(마태 5, 17-19) - 2844

Author
신부님
Date
2023-03-14 07:04
Views
966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844

2023년 3월 15일 수요일

율법본질을 회복시키시고자  오신 예수님(마태 5, 17-19)

“내가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마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마태 5, 17)

우리 그리스도인은 겉으로로 드러나는 형식을 중요시 하는 것이 아니라 본질을 중요시 하는 사람입니다. 율법의 노예가 아닌 율법의 주인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하느님의 뜻이 사라진 율법은 형식주의에 불과합니다. 하느님의 사랑이 현존하는 따뜻한 모습의 율법을 완성하러 오신 예수님의 모범을 따르는 삶을 살아갑니다.

“하느님께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루카 1, 37)는 가브리엘 천사의 말을 듣고서  “말씀하신대로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카 1, 38)하고 응답하는 성모님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믿음과 순명의 모범이신 성모님이십니다.  우리에게 불가능하게 보이는 일들이 하느님 안에서 가능함은 바로 믿음과 순명이 전제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열왕기 상 18, 20-39 에서는 바알의 예언자들과 엘리야 예언자 사이에 누구의 신이 참 하느님이신가를 두고서 대결을 벌입니다.  바알의 예언자의 수는 사백 오십 명입니다. 반면에 엘리야는 혼자 입니다. 하지만 하느님께서는 엘리야 예언자를 통해서 당신께서 참 하느님이심을 드러내십니다.  세상에는 온갖 잡신이 많이 있습니다. 이 수 많은 잡신들이 바로 우상임을 입증해 보여 주시는 하느님이십니다.  “믿음은 우리가 바라는 것들의 보증이며 보이지 않는 실체들의 확증입니다.” (희브 11, 1) 는 말씀을 확인하게 됩니다.

내가 원하고 꿈꾸는 것들이 믿음이 없으면 희미하게 보이고 확신이 없지만 믿음을 갖게 되면 자신이 원하고 바라는 일들이 명확해 지고 확신이 생긴다는 것입니다. 동시에  “믿음은 보이지 않는 실체들의 확증” 이라고 합니다. 보지 않는 실체들인데  어떻게 증거가 있겠습니까? 그러나 보지 못했지만 본 것처럼 증거가 내 마음에 있게 된다는 것을 말합니다. 믿음은 바로 희미한 것을 명확하게 하고 보이지 않는 실체들이 마음 속에 실제로 존재하게 해 줍니다. 또한 믿음은 형식주의에 빠져있는 바리사이가 아닌 율법에 담긴 하느님의 사랑을 보고 느끼게 하는 그리스도인이 되게 합니다.

하느님께서 나와 함께 하심을 느껴 보신 적이 있습니까? 만약에 이러한 체험이 없으시다면 왜 하고 이유를 물으신 적이 있으십니까? 우리는 똑 같은 것을 보면서 사람들마다 다르게 느끼는 경우를 체험합니다. 보는 것과 듣는 것 역시 다를 때를 체험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계시지만 어떤 사람은 하느님께서  자신과 함께 함을 느끼고 어떤 사람은 느끼지 못합니다.

스테파노가 순교할 당시에 성령이 충만해서 하늘을 바라봅니다. ‘하느님의 영광과 하느님 오른 편에 서 계신 예수님이 보였다.’(사도 7, 54)고 합니다. 예수님께서 앉아 계신 것이 아니고 서 계시는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우리는 성부의 오른 편에 앉아계시는 예수님을 상상하는데 서 계시다는 것이 생소하게 들립니다. 언제나 스테파노의 영혼을 받기 위해서 준비하고 계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우리가 부를 때마다 함께 하시는 하느님을 생각합니다. 어쩌면 함께하시면서 우리가 부를 때는 더욱 가까이 계셔 주시는 분이심을 깨닫습니다. 많은 위로가 됩니다. 이성으로 따지면 이해하지 못하는 사실을 믿음으로 이해하게 되고 위안을 받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율법이나 예언서들을 폐지하러 오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오셨다고 합니다. 율법이나 예언서들의 근본 정신은 사랑입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근본은 없어지고 껍질만 남게 됩니다. 이제 예수님께서는 다시 본질을 회복시키러 이 세상에 오셨다고 합니다. 사랑은 없고 껍데기만 있는 이 세상에 사랑을 완성하러 오신 예수님 이십니다.

부활은 본질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십자가의 죽음이 끝이 아님을 우리에게 확신시켜 줍니다.  인간에게 죽음을 보게 하는 것이 아니라 영원을 보게 합니다. 한계에서 영원으로 넘어  감에 십자가가 있습니다. 이 십자가를 넘어서는 우리의 삶이 바로 새롭게 태어난 것이고 본질을 회복하는 것입니다.

이 순간 주님을 불러봅니다. 가슴이 뜨거워 옵니다. 사랑이 느껴집니다.

은총의 사순 시기를 지내면서   ‘하느님께는 불가능함이 없다.’는 굳은 믿음을 갖고자 합니다. 예수님께서 주시는  “너희가 내 안에 머무르고 내 말이 너희 안에 머무르면, 너희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청하여라. 너희에게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 (요 15:7)는 말씀을 마음에 담고서 불안과 두려움을 떨치고 주님 안에서 머무는 사순시기를 지내고자 합니다.

Total 2,67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675
New 희망의 시작 - 사랑의 용서의 필수조건(마태 5, 38-42) - 3237
신부님 | 15:58 | Votes 1 | Views 67
신부님 15:58 1 67
2674
New 희망의 시작 - 예와 아니오의 대답 (마태 5, 33-37) - 3236
신부님 | 2024.06.13 | Votes 5 | Views 307
신부님 2024.06.13 5 307
2673
New 희망의 시작 - 적극적인 사랑의 실천으로 극복하는 유혹(마태 5, 27-32) - 3235
신부님 | 2024.06.12 | Votes 4 | Views 417
신부님 2024.06.12 4 417
2672
New 희망의 시작 -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마태5,20-26) - 3234
신부님 | 2024.06.11 | Votes 4 | Views 522
신부님 2024.06.11 4 522
2671
희망의 시작 - 폐지가 아닌 완성의 의미(마태 5, 17-19) - 3233
신부님 | 2024.06.10 | Votes 4 | Views 587
신부님 2024.06.10 4 587
2670
희망의 시작 -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마태 10, 7-13) - 3232
신부님 | 2024.06.09 | Votes 6 | Views 590
신부님 2024.06.09 6 590
2669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에 합당한 삶은?(마태 5, 1-12) - 3231
신부님 | 2024.06.08 | Votes 4 | Views 644
신부님 2024.06.08 4 644
2668
희망의 시작 -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성심 기념일에(루카 2, 41-51) - 3230
신부님 | 2024.06.06 | Votes 2 | Views 565
신부님 2024.06.06 2 565
2667
희망의 시작 - 예수 성심 대축일에 (요한 19, 31-37) - 3229
신부님 | 2024.06.05 | Votes 3 | Views 626
신부님 2024.06.05 3 626
2666
희망의 시작 - 주님 안에서 하나되는 삶의 방법(마르 12, 28-34) - 3228
신부님 | 2024.06.04 | Votes 2 | Views 504
신부님 2024.06.04 2 504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