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나는 어떠한 우상을 만들고 있는가(마르 8, 14-21) - 3131

Author
신부님
Date
2024-02-05 15:40
Views
634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3131

2024년 2월 13일 화요일

나는 어떠한 우상을 만들고  있는가(마르 8, 14-2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너희는 주의하여라.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여라." 하고 분부하셨다(마르 8, 15)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 많은 유혹에 대면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유혹이 생기는 원인에 대해서 오늘 복음에서 야고버 사도는 “사람은 저마다 자기 욕망에 사로잡혀 꼬임에 넘어가는 바람에 유혹을 받는 것입니다.” (야고 1, 14) 하고 말합니다.  제 자신을 비추어 봐도 이 말이 너무나 맞는 것 같습니다.

유혹은 시도 때도 없이 다가 옵니다.  그 순간 깨어서 주님 앞에 서면 이겨나갈 수 있는 그 순간은 주님 앞에 서는 것조차 잊어 버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침으로 깨어 있는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확인하게 됩니다.

우리는 누구나 세상적인 어려움이나 영적인 어려움에 처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의 장점은 이웃이 어러한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 함께 기도하며 걱정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탄은  나만 걱정하고 다른 사람들은 신경도 안쓴다고 생각을 하도록  인도합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하느님이 주인이 되시는 공동체에 속해 있는 사람이기에 비록  겉으로 표현을 안할 뿐이지  모두가 한 마음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만약에 자신이 그렇지 않다면 스스로 자신의 부족한 모습을 인정하고 주님 앞에 나아가야 할 것입니다.

기도는 공동체의 공기와 같은 것입니다. 사탄은 자신이 쌓아놓은 고정관념의 벽을 고수하도록 초대합니다. 이 고정관념이 우리의 우상이 됩니다. 하지만 기도는 이러한 고정관념을 깨어줍니다. 나를 넘어서 하느님을 보게하기 때문입니다.

살면서 우리는 많은 우상을 만들어 갑니다. 우상은 하느님보다 더 사랑하는 어떤 것입니다. 그 우상이 우리의 판단력을 흐려 놓습니다. 우리의 귀와 눈을 가려 놓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바로 우리가 만들어 놓은 우상을 조심하라고 하십니다. 헤로데의 누룩과 바리사이들의 누룩입니다.

오늘 복음14절을 보면, 제자들이 빵을 가져 오는 것을 잊고 그들이 가진 빵은 배 안에 하나 밖에 없었다고 말합니다. 여기서 왜 빵이 한 개 밖에 없슴을 강조하고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이러한 의문에. 일부 학자들은 배 안에 있는 한 개의 빵이 예수님을 상징한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만약에 이 해석을 받아 들인다면 예수님과 함께 있다면 우리는 끼니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을 상징적으로 알려 줍니다.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의 누룩과 헤로데의 누룩을 조심하라(마르 8, 15)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은 바리사이들과 헤로데의 위선과 율법주의, 또는 형식적인 종교생활 등을 조심하라는 뜻입니다. 이들의 위선적인 삶이 그들에게 물들지 않도록 조심하라는 뜻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말씀의 참 뜻을 깨닫지 못하고 여전히 빵이 없슴에 더 관심을 도고 있습니다. 이러한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40일 동안의 단식 후에 극도의 배고픔에 시달리고 있던 예수님께 사탄이 와서 먼저 배를 채우고 당신의 사역을 시작하라고 유혹을 할 때 사람이 빵 만으로 사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의 말씀으로 산다고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대조적인 모습이 떠오릅니다.

예수님께서는 여전히  당신의 말씀을 이해하지 못하고 빵이 없다고 수군 거리는 당신의 제자들의 모습을 보시고서 참으로 안타까워 하십니다. 그 안타까움이 예수님의 “너희는 어찌하여 빵이 없다고 수군거리느냐?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 마음이 그렇게도 완고하냐? 18 너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 너희는 기억하지 못하느냐? 19 내가 빵 다섯 개를 오천 명에게 떼어 주었을 때, 빵 조각을 몇 광주리나 가득 거두었느냐?” 하는 말씀 속에서 진하게 배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두 번이나 행하신 빵의 기적을 설명하시면서 제자들로 하여금 빵의 기적을 다시 환기시켜 주십니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라는 말은, 그런 기적을 행하신 예수님이 지금 함께 계시는데 빵이 없다고 걱정하는 것은 예수님?께서 보시기에는 이들이 보고도 듣고도 믿으려고 하지 않음을 지적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참 뜻을 이해하지 못하는 제자들의 모습이 바로 저의 모습임을 부정할 수가 없습니다. 내가 만들어 놓은 그 우상이 바로 바리사이와 헤로데의 누룩임을 깨닫습니다. 누룩을 조심하라는 에수님의 말씀의 참 뜻을 이해할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바리사이와 헤로데의 누룩은 우리의 힘만으로 넘어서기 너무나 어려운 벽입니다. 내 안에 사시는 그리스도께서 넘어가시게 해야 합니다.  내 안에 사시는 그리스도께서는 나의 눈과 귀와 마음을 열어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원수를 사랑하고 나를 박해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기도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우리는 잘 아닙니다. 아니 우리의 능력으로는 불가능한 것입니다. 하지만 내가 하는 것이 아니고 그리스도께서 하신다면 이야기는 달라지는 것입니다. 바로 내가 죽고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이러한 말씀들의 저변에는 예수님의 "너희는 먼저 하느님의 나라와 그분의 의로움을 찾아라.그러면 이 모든 것도 곁들여 받게 될 것이다(마태 6,31-33)." 라는 말씀이 있습니다. 우리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 지를 아는 것입니다. 삶의 순서를 바꾸지 않는 것입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주님 안에서 내가 만들어 놓은 우상 때문에 주님의 말씀의 참 의미를 깨닫지 못하는 부끄러운 하루가 아닌 하느님의 나라와 하느님의 의로움을 먼저 찾는 삶을 살아야겠다고 다짐합니다.

Total 2,579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579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공정하심(루카 16,19-31) - 3145
신부님 | 17:04 | Votes 0 | Views 25
신부님 17:04 0 25
2578
New 희망의 시작 - 무엇을 원하느냐?(마태 20, 17-28) - 3144
신부님 | 2024.02.26 | Votes 1 | Views 178
신부님 2024.02.26 1 178
2577
New 희망의 시작 - 두 대조적인 자유의 모습 (마태 23, 1-12) - 3143
신부님 | 2024.02.25 | Votes 3 | Views 349
신부님 2024.02.25 3 349
2576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사순시기(마태 6, 36-38) - 3142
신부님 | 2024.02.24 | Votes 3 | Views 400
신부님 2024.02.24 3 400
2575
희망의 시작 - 하느님과 함께하는 삶(마태 5, 43-48) - 3141
신부님 | 2024.02.22 | Votes 3 | Views 417
신부님 2024.02.22 3 417
2574
희망의 시작 - 참 사랑 위에 위치한 의로움(마태5,20-26) - 3140
신부님 | 2024.02.21 | Votes 4 | Views 443
신부님 2024.02.21 4 443
2573
희망의 시작 -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마태 16, 13-19) - 3139
신부님 | 2024.02.20 | Votes 3 | Views 463
신부님 2024.02.20 3 463
2572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발견하는 예수님(루카 11, 29-32) - 3138
신부님 | 2024.02.19 | Votes 4 | Views 496
신부님 2024.02.19 4 496
2571
희망의 시작 - 주님의 기도에 담겨진 참의미 (마태 6, 7-15) - 3137
신부님 | 2024.02.18 | Votes 4 | Views 476
신부님 2024.02.18 4 476
2570
희망의 시작 - 최후의 심판에 대한 비유(마태 25,31-46) - 3136
신부님 | 2024.02.17 | Votes 4 | Views 551
신부님 2024.02.17 4 551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