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겸손의 참 모습(마태 8, 5-11) - 1780

Author
kchung6767
Date
2019-12-02 04:22
Views
32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780

201912 2 월요일

겸손의 모습(마태 8, 5-11)

내가 가서 그를 고쳐 주마.”(마태 8, 7)

갑질하는 사람들에 대한 사회적인 반감이 거셉니다. 하지만 갑질하는 사람에게 비판과 비난을 퍼붓기 이전에 우리는 자신의 모습을 들여다 보아야 합니다. 이유는 인간은 누구나 갑일 수도 있고 을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우리는 일반적인 우리의 통념을 뛰어넘는 인간을 보게 됩니다. 바로 백인 대장입니다.  가진 자로서 지배의 논리에 익숙할 수밖에 없는 위치에 있는 사람의 자신의 종에 대한 따뜻함과 주님 앞에서의 겸손 그리고 믿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백인대장과 같은 겸손과 따뜻한 마음과 그리고 믿음의 사람이 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의 믿음에 대해서 예수님께서는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이스라엘의 누구에게서도 이런 믿음을 일이 없다.”(마태 8, 10) 말씀하실 정도로 극찬을 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기적을 보고서도 믿지 않음에 놀라셨던 분이십니다. 그런데 오늘 복음에서는 예수님께서 로마군의 간부인 백인대장의 믿음을 보고서 놀라십니다.  백인대장은 예수님께 나아와서 도움을 청합니다. 주변의 사람들이나 에수님의 입장에서는 놀랄 수밖에 없는 상황인 것입니다.

그런데 그가 우리를 더욱 놀라게 하는 것은 바로 자신의 노예에 대한 태도입니다. 그는 사랑하는 마음, 따뜻한 마음, 자비의 마음을 가졌습니다. 자신의 문제나 자신의 가족의 문제도 아닌 자신의 종의 병을 갖고서 예수님께 나아가는 것입니다.

당시의 종은 인격적인 대우를 받는 존재가 아닌 주인의 소유물에 불과했지만 백인대장은 자신의 종을 인격적으로 대우 함을 수가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그의 따뜻한 심성을 통해서 드러나는 그의 믿음을 수가 있습니다.

사랑은 그를 겸손하게 합니다. 겸손이 당시의 유다의 지배계급들이 배척하는 예수님께로 나아가게 합니다. 어떻게 예수님을 알았는지에 대한 언급은 없어도 그도 예수님에 대한 소식을 듣고 예수님의 그러한 능력을 믿고서 확신을 갖고 예수님께로 나아가게 하는 것입니다.

믿음과 사랑의 사람들은 남을 보는 것이 아니라 자신을 바라봅니다. 메시아 앞에선 자신을 봅니다. 자신의 부족함을 고백하고 주님의 능력에 의탁합니다. 자기의 집으로 가시겠다는 예수님을 굳이 가게 제지 합니다. 지금 이자리에서 말씀만 하시면 당연히 나을 것이라는 확신입니다. 당시의 누구도 갖지 못했던 믿음이라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백인대장의 대답입니다. 자신이 명령을 내리면 자신의 부하들이 순명을 하듯이 예수님께서도 말씀만 하시면 자신의 종이 나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방문없이 말씀 만으로도 치유가 일어날 것이라는 믿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의 그러한 믿음과 확신에 감탄을 하십니다. 이스라엘에서 이러한 믿음을 일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믿음은 믿지 않는 사람에게는 불가능하게 보이는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그래서 믿음의 열매는 생명입니다. 죄의 싹은 죽음이라고 말합니다. 구원은 하느님과의 관계의 회복이고 죄는 하느님으로부터 떨어져 나가는 것을 말합니다. 따라서 하느님으로부터 떨어져 나감은 바로 죽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불신의 시대입니다. 참으로 믿음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자신의 이기심에 의존하는 믿음이 아닌 하느님이 주인이 되시는 믿음인 것입니다. 믿음이 없는 사람은 그리스도인의 믿음을 황당하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렇지가 않습니다. 우리의 믿음은 일반인들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가능하게 합니다. 인간의 능력이 아닌 하느님의 능력이기 때문입니다.

삶의 이유를 과거에서 찾는 사람은 현재의 삶의 이유를 모릅니다. 하지만 자신의 삶의 이유를 미래에서 찾는 사람은 이유를 압니다. 과거에는 인간이 있지만 미래에는 하느님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하느님이 나의 존재의 이유가 되는 순간 새하늘과 새땅이 바로 여기에 있는 것입니다. 어떠한 표징도 이적도 필요가 없습니다. 표징이나 이적때문에 하느님을 믿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믿기 때문에 표징이나 이적들이 생겨나는 것입니다.

믿음의 사람은 불평과 불만이 없습니다. 오로지 감사와 찬양이 있습니다. 모세가 앞에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을 두고서 느보산에서 죽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이러한 죽음에 대해서 불평한마디 하지 않습니다. 아마도 모세는 하느님께서 자신을 당신께로 부르시는 이유를 알았을 것입니다.

세상적인 명예와 권력과 부는 찰라적인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모세는 하느님께 의탁함으로써 영원히 사는 것을 택한 것입니다. 바로 믿음이 생명 임을 우리에게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것입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우리와 우리 가족들 모두가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예수님 보시기에 좋은 믿음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중심이 아닌 예수님이 중심이 되는 믿음입니다.  백인대장의 신앙을 통해서 나의 신앙을 되돌아 보는 기회를 허락하여 주신 주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그러한 그의 따뜻한 마음이 바로내가 가서 그를 고쳐주마.” 하는 예수님의 말씀을 이끌어 냄을 수가 있습니다. 믿음을 통해서  예수님의 영광이 드러나는 거룩한 하루를 지내시도록 기도합니다.

Total 819
Number Title Download Author Date Votes Views
819
New 희망의 시작 -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마태 11,11-15) - 1788
신부님 | 2019.12.10 | Votes 3 | Views 137
신부님 2019.12.10 3 137
818
New 희망의 시작 - 극단적인 양극화(마태 18, 12-14) - 1786
kchung6767 | 2019.12.08 | Votes 3 | Views 120
kchung6767 2019.12.08 3 120
817
New 희망의 시작 -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루카 1, 26-38) - 1785
kchung6767 | 2019.12.07 | Votes 4 | Views 243
kchung6767 2019.12.07 4 243
816
희망의 시작 -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9, 35 - 10,1. 6-8) - 1784
kchung6767 | 2019.12.05 | Votes 7 | Views 333
kchung6767 2019.12.05 7 333
815
희망의 시작 - “예, 주님!”(마태 9, 27-31)- 1783
kchung6767 | 2019.12.04 | Votes 8 | Views 373
kchung6767 2019.12.04 8 373
814
희망의 시작 - 언행일치의 삶(마태 7,21. 24-27) - 1782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73
kchung6767 2019.12.03 5 373
813
희망의 시작 - 조건 없는 사랑의 실천(마태 15, 29 –37) - 1781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71
kchung6767 2019.12.03 5 371
812
희망의 시작 -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루카 10, 21-24) - 1781
kchung6767 | 2019.12.02 | Votes 4 | Views 338
kchung6767 2019.12.02 4 338
811
희망의 시작 - 겸손의 참 모습(마태 8, 5-11) - 1780
kchung6767 | 2019.12.02 | Votes 1 | Views 32
kchung6767 2019.12.02 1 32
810
안드레아 사도 축일에 (마태 4, 18-22) - 1779
kchung6767 | 2019.12.02 | Votes 0 | Views 28
kchung6767 2019.12.02 0 28
Follow by Email5
Facebook7
Facebook
Instagram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