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마태 5, 33 - 37) - 1635

Author
kchung6767
Date
2019-06-14 04:40
Views
416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35

2019년 6월 15일 토요일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 (마태 5, 33 - 37)

"'거짓 맹세를 해서는 안 된다. 네가 맹세한 대로 주님께 해 드려라.' 하고 옛사람들에게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또 들었다.”(마태 5, 22)

약속을 잘 지키지 않는 사람들의 부류 가운데 정치하는 사람들이 가장 약속을 자 안지키는 사람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국회의원들은 더욱 그러합니다.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 대통령이기 때문에 언제나 이들이 약속을 하면 정말로 지킨다고 생각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어릴 때 신문에 나온 기사는 모두가 사실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오보는 없다고 생각했고  언제나 사실과 객관성에 기초해서 보도를 한다고 생각했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오보도 있고 기자의 양식이나 수준에 따라서 신문사의 성향에 따라서 한 사건을 두고서도 다양한 보도양식이 있슴을 알고서 충격을 받았던 순진 아니 무식했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 세상을 살면서 생존하기 위해서, ‘사람들의 말을 쉽게 믿지 말라’고 합니다. 사실 믿기 어렵고 가슴 아픈 말이지만 이곳에서 살면서 이 말이 틀리지 않다는 것을 체험합니다. 이러한 불신의 시대을 살아가면서 자신의 주장이나 말이 거짓이 아님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끌어들이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아마도 예수님 당시에도 지금과 다름이 없었나 봅니다.

우리는 많은 맹세를 하고 살아갑니다.  자신의 주장의 옳음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하는데' 등의 말을 자주합니다. 

구약을 보면, 두가지 종류의 맹세가 있슴을 알게 됩니다. 하나는 하느님을 자기 주장의 증인으로 내세우고 엄숙하게 말하는 것인데 , 이것을 보통 ‘맹세’라고 하고 다른 하나는, 하느님께 뭔가를 드리겠다고 약속하는 것인데, 이것을 ‘서약, 혹은 서원’이라고 부릅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맹세하지 말라고 하신 것은 자기의 주장의 옳음을 강조하기 위해서 하느님을 끌어들이는 맹세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를 하고서 지키지 않으면 하느님을 거짓 증인으로 만드는 것이 됩니다. 이런  경우에는 거짓에다가 신성모독까지 더하게 되는 것입니다.  하느님을 두고서 맹세하는 대개의 경우는 다급할 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의 주장이 참으로 옳으면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아예 맹세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하늘을 두고 땅을 두고도, 예루살렘을 두고도 네 머리를 두고도 맹세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당시의 사람들이 얼마나 맹세를 남발했는지 알 수가 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이러한 것들을 두고서 맹세하지 말하고 하신 이면에는 이러한 모든 것들은 인간에게 속한 것이 아닌 하느님께 속한 것들이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소유물이 아닌 것을 두고서 즉 자신에게 아무런 권한이 없는 것을 걸고 맹세를 한다는 것은 효력이 없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은 자신의 머리카락 하나도 희거나 검게 할 수 없다.(마태 5, 35) 말씀하십니다. 이말은 사람들은 자신의 시간을 멈추게 할 수도 없고 되돌릴 수도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자신의 머리를 두고도 맹세를 해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겠습니까? 에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예.’ 할 것은 ‘예.’ 하고, ‘아니요.’ 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하여라. 그 이상의 것은 악에서 나오는 것이다.”(마태 5, 37)하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은 우리의 의사를 표현함에 있어서 필요한 것은 더 이상의 부연설명이 필요없다는 것입니다. 이 말씀을 갖고서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하느님 앞에서 우리는 항상 ‘예’라는 답을 하고 살아야 하고 사탄 앞에서 우리는 ‘아니오’라고 하는 답을 단호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을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헛된 약속을 하지 않는 삶을 살아야 겠다고 다짐합니다.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로 돌리고 세상의 것은 세상으로 돌리는 지혜를 가져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삶의 구체적인 실현은 바로 그리스도가 나의 삶의 주인이 되는 것임을 깨닫습니다. 나는 죽고 그리스도가 사는 거룩한 하루 지낼 수 있게 도움을 주시도록 기도합니다. 
Total 822
Number Title Download Author Date Votes Views
822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에 합당한 권한의 사용(마태 21,23-27 ) - 1791
신부님 | 06:29 | Votes 2 | Views 135
신부님 06:29 2 135
821
New 희망의 시작 - 십자가의 성 요한 사제 학자 기념일 (마태 17, 10-13) - 1790
신부님 | 2019.12.13 | Votes 4 | Views 227
신부님 2019.12.13 4 227
820
New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루치아 성녀 축일에 (마태 11,16-19) - 1789
신부님 | 2019.12.11 | Votes 7 | Views 457
신부님 2019.12.11 7 457
819
New 희망의 시작 - 귀 있는 사람은 들어라(마태 11,11-15) - 1788
신부님 | 2019.12.10 | Votes 7 | Views 537
신부님 2019.12.10 7 537
818
희망의 시작 - 극단적인 양극화(마태 18, 12-14) - 1786
kchung6767 | 2019.12.08 | Votes 4 | Views 163
kchung6767 2019.12.08 4 163
817
희망의 시작 -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루카 1, 26-38) - 1785
kchung6767 | 2019.12.07 | Votes 4 | Views 281
kchung6767 2019.12.07 4 281
816
희망의 시작 -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9, 35 - 10,1. 6-8) - 1784
kchung6767 | 2019.12.05 | Votes 7 | Views 349
kchung6767 2019.12.05 7 349
815
희망의 시작 - “예, 주님!”(마태 9, 27-31)- 1783
kchung6767 | 2019.12.04 | Votes 8 | Views 388
kchung6767 2019.12.04 8 388
814
희망의 시작 - 언행일치의 삶(마태 7,21. 24-27) - 1782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88
kchung6767 2019.12.03 5 388
813
희망의 시작 - 조건 없는 사랑의 실천(마태 15, 29 –37) - 1781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90
kchung6767 2019.12.03 5 390
Follow by Email5
Facebook7
Facebook
Instagram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