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을 의식하는 삶(마태 6, 1-6, 16-18) - 1638

Author
kchung6767
Date
2019-06-18 03:52
Views
322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1638

2019년 6월 19일 수요일

하느님을 의식하는 삶(마태 6, 1-6, 16-18)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마태 6, 1)

오늘 복음 말씀을 통해서 예수님께서는 언제 어디서나 당신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강조하십니다. 보이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믿음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것이라고 강조하십니다. 눈으로가 아닌 마음으로 보는 것이 참 믿음임을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살아가면서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살아간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코린후 9, 7)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처럼 남을 의식하지 않고 오로지 하느님 만을 바라보고 기쁘게 살아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으며 자신의 주관대로 자신있고 당당하게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특히 인터넷이 발달한 지금은 더욱더 남의 눈과 귀를 피한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갖고 다니는 전화기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서 언제 어느 순간에 나의 모습이 나도 모르게 촬영되어서 공개될 수도 있습니다. 사생활 침해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일어나는 것입니다.그래서 이러한 문제들이 사회적인 이슈가 되기도 합니다.

요엘 예언자는 바빌론 유배 전에 유다 왕국이  메뚜기 떼의 습격으로 황폐화되었을 때 이 자연적인 재해는 인간의 잘못에 기인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 앞에 엎디어 회개함으로써 자신들이 겪고 있는 이러한 재앙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예언합니다.  먼저 회개가 선결 조건이라는 것입니다. 이 회개는 단식으로 드러나야 하고  공동체가 거룩한 집회를 열고 기도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과 인간 사이의 화해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졌다고 말합니다. 당시의 코린토 사람들에게는 이 화해라는 단어가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었습니다.  이유는 코린토가 기원전 146년 로마 군대에 의해 파괴되어 약 100년 동안 폐허가 된 채로 있다가 기원전 44년 카이사르 황제에 의해 재건되었습니다. 코린토를 재건할 때 카이사르는 그리스와 로마 제국 사이의 화해를 선포했습니다. 일그러진 과거를 가진 두 나라의 화해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따라서 당시의 코린토 사람들에게는 역사적 사건을 기억하게 하는 각별한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가 하느님과 인간 사이의 화해는 그리스도를 통해서 이루어졌다고 말할 때, 하느님께서는 죄가 없으신 그리스도를 죄있는 분으로 여기셨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유죄 판결 덕분에 우리의 무죄 선언이 이루어졌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우리측에서 하느님께로 나아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이사야 49, 8을 인용하면서 오늘이, 바로 지금이 하느님과 화해할 때이고 하느님께서 베푸신 구원의 날이라고 강조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말라.” 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의로운 삶은 바로 자선과 기도 그리고 단식으로 이루어진다고 말씀하시면서 어떻게 이를 실천해야 하는가를 구체적으로 알려 주십니다.

먼저 자선을 실천할 때 겉과 속이 다른 삶을 살지 말라고 하십니다.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우리가 자선을 숨겨서 하면 숨은 일도 보시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갚아 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기도 할 때에도 위선자들처럼 사람들이 보는 회당이나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지 말고 골방에 들어가서 문들 닫고 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하느님께서 다 갚아주신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단식을 할 때에도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침통한 표정을 짓거나 얼굴을 찌뿌리지 말하고 하십니다. 단식을 할 때에는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서 내가 단식한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모르게 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하느님께서 다 갚아 주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이유는 바로 우리의 삶이 모든 것 안에서 인간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바라보는 삶이어야 함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바로 지금 이 순간이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을 보기 위한 노력을 하는 순간인 것입니다. 내가 주인이 되는 삶에서 하느님이 주인이 되는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우리가 이제는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도록  우리의 마음을 찢어야 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찢는 바로 그 삶을 통해서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우리의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가 있습니다.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 오늘이 바로 은혜의 날이고 오늘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어제도 내일도 우리에게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지금 이순간이 중요한 것입니다.

오늘 하루를 시작하면서 세상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오로지  하느님 만을 바라보는 하루를 살고자 다짐합니다.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하루살고자 합니다.
Total 818
Number Title Download Author Date Votes Views
818
New 희망의 시작 - 극단적인 양극화(마태 18, 12-14) - 1786
kchung6767 | 2019.12.08 | Votes 0 | Views 37
kchung6767 2019.12.08 0 37
817
New 희망의 시작 -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 (루카 1, 26-38) - 1785
kchung6767 | 2019.12.07 | Votes 4 | Views 210
kchung6767 2019.12.07 4 210
816
New 희망의 시작 - 성 암브로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9, 35 - 10,1. 6-8) - 1784
kchung6767 | 2019.12.05 | Votes 6 | Views 311
kchung6767 2019.12.05 6 311
815
New 희망의 시작 - “예, 주님!”(마태 9, 27-31)- 1783
kchung6767 | 2019.12.04 | Votes 8 | Views 355
kchung6767 2019.12.04 8 355
814
희망의 시작 - 언행일치의 삶(마태 7,21. 24-27) - 1782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52
kchung6767 2019.12.03 5 352
813
희망의 시작 - 조건 없는 사랑의 실천(마태 15, 29 –37) - 1781
kchung6767 | 2019.12.03 | Votes 5 | Views 358
kchung6767 2019.12.03 5 358
812
희망의 시작 - 성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사제 기념일(루카 10, 21-24) - 1781
kchung6767 | 2019.12.02 | Votes 4 | Views 327
kchung6767 2019.12.02 4 327
811
희망의 시작 - 겸손의 참 모습(마태 8, 5-11) - 1780
kchung6767 | 2019.12.02 | Votes 1 | Views 21
kchung6767 2019.12.02 1 21
810
안드레아 사도 축일에 (마태 4, 18-22) - 1779
kchung6767 | 2019.12.02 | Votes 0 | Views 18
kchung6767 2019.12.02 0 18
809
희망의 시작 - 한계의 삶에서 영원의 삶으로…(루카 21, 29-33) - 1778
kchung6767 | 2019.11.27 | Votes 2 | Views 98
kchung6767 2019.11.27 2 98
Follow by Email5
Facebook7
Facebook
Instagram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