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사랑에 의해서 결정되는 존재가치(요한 16,20-23ㄱ) - 2546

Author
신부님
Date
2022-05-25 21:27
Views
567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546

2022년 5월 27일 금요일

사랑에 의해서 결정되는 존재가치(요한 16,20-23ㄱ)

“이처럼 너희도 지금은 근심에 싸여 있다. 그러나 내가 너희를 다시 보게 되면 너희 마음이 기뻐할 것이고, 그 기쁨을 아무도 너희에게서 빼앗지 못할 것이다.”(요한 16, 22)

오늘 독서에서 예수님께서는 코린토에 있는 바오로에게 환시 속에서 “두려워하지 마라, 잠자코 있지 말고 계속 말하여라. 내가 너와 함께 있다.”하고 말씀하십니다. 우리의 모든 두려움은 주님께서 우리와 함께하시지 않기 때문에 생김을 알 수가 있습니다.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비록 당신이 떠난다고 하여도 슬퍼하지도 울지도 말라고 하십니다. 비록 세상은 에수님이 떠남을 기뻐한다 하더라도 믿음으로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그 근심이 기쁨으로 바뀔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비록 우리를 떠나가시지만 그분께서는 또 다른 존재양식으로 우리와 함께하심을 믿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공간과 시간을 넘어서 언제 어디서나 우리와 함께하시기에 우리의 기쁨은 더욱 크질 것입니다. 참 믿음은 보이는 것을 믿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것을 믿는 것입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는 것으로 만들어 감이 참 믿음임을 깨우쳐 주시는 것입니다.

가치는 사랑에 의해서 생겨나는 것입니다.  어떤 것들은 가치가 있기 때문에 사랑을 받는 것들이 있고 또 어떤 것들은 사랑을 받고 있기에 가치가 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에 가치가 있는 존재입니다. 무한 가치를 지닌 존재들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우리의 존재 가치를 너무나 가볍게 생각하고 무시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언제 어디서나 항상 무한 가치를 지니고 있습니다.  하느님의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가치가 있기 때문에 우리를 사랑하시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이 사랑하시기 때문에 가치가 있습니다.  우리는 이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사랑이 없으면 가치 있는 것만 사랑하게 됩니다. 가치 있는 것만 사랑하는 것은 사랑이 없는 것입니다. 가치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사랑할만한 사람만 사랑하고, 가치 있는 것만 사랑하는 것은 진정한 사랑이 아닙니다. 가치 없어 보이는 것도 사랑해야합니다. 사랑이 가치를 만들어 주기 때문입니다.

신앙인이란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기도하는 사람은 자신이 하느님의 사랑을 받고 있는 존재임을 압니다. 자신이 참으로 가치가 있는 존재임을 알기에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하느님의 응답을 확신하는 사람입니다.  하지만 기도를 하면서도 하느님을 신뢰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봅니다. 기도한다고 무엇이 달라질까? 하고 의심을 합니다. 그러한 기도는 어떠한 응답도 받지 못할 것입니다. 동시에 자신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가도 느끼지 못합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는 소명과 용기가 있어야 합니다. 소명은  자신이 주님의 뜻 안에서 마땅히 해야 할 일을 발견한 것이고, 용기는 그 일을 이루는데 있어서 어떠한 대가와 희생이 요구된다 할지라도 담대하게 실천하겠다는  의지일 것입니다. 기도는 그리스도인이 소명과 용기로 이 땅에 하느님의 나라의 복음 전하는 삶을 살아가게 할 것입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보이지 않는 하느님이 바로 내 앞에 계시는 하느님으로, 지금 당장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서두르지 않으며 인내심을 갖고서 하느님의 응답을 신뢰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Total 2,132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072
희망의 시작 - 요나의 이야기가 주는 교훈(마태 12, 38-42) - 2591
신부님 | 2022.07.16 | Votes 6 | Views 854
신부님 2022.07.16 6 854
2071
희망의 시작 - 시기와 박해와 음모를 이기는 삶(마태 12, 14-21) - 2590
신부님 | 2022.07.14 | Votes 6 | Views 700
신부님 2022.07.14 6 700
2070
희망의 시작 - 성 보나벤투라 주교 학자 기념일(마태 12, 1-8) - 2589
신부님 | 2022.07.13 | Votes 5 | Views 635
신부님 2022.07.13 5 635
2069
희망의 시작 - 안식을 얻는 삶(마태 11, 28-30) - 2588
신부님 | 2022.07.12 | Votes 6 | Views 722
신부님 2022.07.12 6 722
2068
희망의 시작 - 행복은 감사와 함께 온다(마태 11, 25 - 27) - 2587
신부님 | 2022.07.11 | Votes 6 | Views 695
신부님 2022.07.11 6 695
2067
희망의 시작 - 기적이 믿음의 본질은 아니다.(마태  11,20-24)- 2586
신부님 | 2022.07.10 | Votes 8 | Views 625
신부님 2022.07.10 8 625
2066
희망의 시작 - 성 베네딕토 아빠스 기념일(마태 10, 34-11,1) - 2585
신부님 | 2022.07.09 | Votes 5 | Views 664
신부님 2022.07.09 5 664
2065
희망의 시작 - 내적인 아름다움을 선택하는 지혜(마태 10, 24-33) - 2584
신부님 | 2022.07.07 | Votes 5 | Views 687
신부님 2022.07.07 5 687
2064
희망의 시작 - 믿음은 기적을 만든다(마태 10,  16-23) - 2583
신부님 | 2022.07.06 | Votes 7 | Views 848
신부님 2022.07.06 7 848
2063
희망의 시작 - 예수님의 능력이 드러나는 도구인 인간 (마태 10, 7-15) - 2582
신부님 | 2022.07.05 | Votes 6 | Views 667
신부님 2022.07.05 6 667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