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참 사랑 위에 위치한 ‘의로움’ (마태5,20-26) - 2251

Author
신부님
Date
2021-06-09 06:40
Views
114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251

2021년 6월 10일 목요일

참 사랑 위에 위치한 ‘의로움’ (마태5,20-26)

“너희의 의로움이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하지 않으면, 결코 하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 (마태 5, 20)

지금의 정부가 들어서면서 전 정권에 실망했던 많은 국민들이 좀 더 나은 삶에 대한기대를 많이 했었습니다. 전 정권으로부터 너무나 크게 실망을 했었기에 현 정권은 그냥 가만히만 있어도 잘한다고 칭찬을 받을 정도였습니다. 진보 정권은 보수 정권보다는 윤리와 도덕적으로 낫다는 선입견을 갖고 있었기에 더욱 그러햇을 것입니다. 하지만 혹시나가 역시나로 바뀌는데는 그렇게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이 정부도 몇 년이 지나지 않아서 진보나 보수나 다를 바가 하나도 없다고 할 정도로 국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내로남불’이  정권의 또 다른 이름이 되고 말았습니다.

희망이 있는 사회와 희망이 없는 사회의 차이는 사람의 능력에 따라서 정당한 대우를 받느냐 혹은 받지 못하느냐에 있을 것입니다. 공정한 경쟁을 통해서 능력에 맞는 합당한 대우를 받는다면 희망이 있는 사회일 것입니다. 종교적으로도 마찬가지입니다.

에제키엘 예언자는 하느님 앞에서 우리 인간은 평등함을 강조합니다. 의인도 불의를 저지르면 죽고, 악인이라도 자신의 죄악을 회개하고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고 살면  죽지 않고 산다는 것입니다.

26 의인이 자기 정의를 버리고 돌아서서 불의를 저지르면, 그것 때문에 죽을 것이다. 자기가 저지른 불의 때문에 죽는 것이다. 27 그러나 악인이라도 자기가 저지른 죄악을 버리고 돌아서서 공정과 정의를 실천하면, 그는 자기 목숨을 살릴 것이다. 28 자기가 저지른 모든 죄악을 생각하고 그 죄악에서 돌아서면, 그는 죽지 않고 반드시 살 것이다.”(에제 18, 26-27)

과거의 나의 삶 때문에 미래가 없는 것이 아니라 비록 어두운 과거를 살아 왔어도 현재의 삶에 따라서 나의 운명이 바뀌어질 수 있슴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과거에 아무리 의로운 삶을 살아왔다고 하더라도 지금 불의로 돌아서면 그 불의 때문에 죽는다는 것입니다. 그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임을 알려줍니다. 참으로 위로의 예언이며 희망의 예언입니다. 하느님의 사랑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나의 의로움이 율법학자들이나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능가해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의로움’은 무엇이고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이 생각하는 의로움이 무엇인가에 대해서 생각해 봅니다.

당시의 유다인들은 그릇된 선민 의식을 갖고 있었습니다. 자신들만이 하느님으로부터 선택 받은 백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이러한 생각을 갖고 살아가던 유다인들이 다른 민족들을 이방인으로 단죄하는 것은 그들에게는 너무나 당연한 일이었을 것입니다. 당시의 율법학자들이나 바리사이들은 율법을 철저하게 지키고 경건하게 살아 갈려고 열심히 노력했던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열심에 담겨진 그들의 의지가 순수하지 못하기 때문에 예수님의 비판을 받았던 것입니다.

남을 판단하고 과시하는 ‘의로움’은 위선에 불과합니다. 예수님께서 생각하시는 ‘의로움’이란 바로 참 사랑위에 위치한 ‘의로움’인 것입니다.

유다인들은 하느님에 대한 열성은 가지고 있지만 정확한 영적인 지식이나 깨달음에 두지 않은 열성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열심히 봉사는 하는데 그 봉사에 하느님은 없고 자신이 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우리 주변을 둘러 보면 그러한 사람들이 많음을 보게됩니다. 우리 자신들도 반성해 보아야 합니다. 열심히 봉사를 합니다. 하지만 봉사를 하면서 왜 봉사를 해야 하는지에 대한 정확한 이유를 알지 못하고 그냥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기에 쉽게 남을 판단하기도 하고 스스로 지쳐서 쓰러지기도 합니다. 이 봉사는 남에게 보이기 위한 것이 아닌 참으로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러나오는 봉사가 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당시의 유다인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입니다. 그그중에서도 율법학자들이나 바리사이들은 더욱 성실하게 살았음은 너무나 당연했을 것입니다. 그러한 열성은 우리도배워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의 이러한 열성과 열심은 바로 자신들의 의로움을 사람들을 판단하거나 이들에게 자신을 과시하기위한 것이었습니다.

여기서 우리는 자신의 의와 하느님의 의를 구별해야 합니다. 유다인들은 하느님의 율법을 다 지켜서 의로워 질려고 했습니다. 우리 중에도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자세가 자신의 의를 드러내기 위한 것일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과시하기 위해서 율법을 지키는 것은 하느님이 보이질 않습니다. 율법의 본질을 잊어버리게 되는 우를 범할 수가 있습니다. 율법주의에 빠진 사람들입니다. 이런사람들이  다른 사람들 보면, 먼저 판단하고 단죄하게됩니다. 나는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왜 저 사람은 열심히 하지 않는가 하고 생각하는 사람들이나 이러한 사람들과는 반대로 나는 왜 이렇게 미련하고 부족하게 살아가고 있을까, 다른 사람들은 저렇게 열심히 살아가는데 나는 왜 저러지 못할까 생각을 갖는 사람들 모두 율법주의에 빠진 사람들입니다. 자신의 의에 빠진 사람들인 것입니다.

하지만 하느님에게서 오는 의는 그렇지 않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의 사랑에서 오는 의로움인 것입니다. 사랑에 근거한 의로움인 것입니다.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는 분이 하느님이 바로 의로움의 근거이신 것입니다. 나는 비록 부족하고 죄를 많이 짓고 살아가고 있지만 그래도 하느님께서는 나를 사랑하고 계신다는 사실을 믿는 것입니다. 내가 회개하고 돌아 올 때  나를 돌아오는 나를 보고  정말 기뻐하고 사랑하실 것이다 하고 믿는 사람은 지금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의로움을 아는 사람입니다.  이 의로움의 근거이신 하느님이 어디에 계실까요?

바오로 사도는 로마서 10장 6-7절에서 말합니다.

6 그러나 믿음에서 오는 의로움은 이렇게 말합니다. "너는 '누가 하늘로 올라가 리오?' 하고 마음속으로 생각해서는 안 된다." 이 말씀은 그리스도를 모시고 내려오라는 것입니다. 7 또 말합니다. "'누가 지하로 내려가리오?' 하지 마라." 이 말씀은 그리스도를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모시고 올라오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모시고 오기 위해서 하늘로 올라가거나 지하로 내려갈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바로 예수님은 이미 우리에게 오셨고 동시에 죽음에서 부활하셔서 우리 가운데 살아 계심을 말합니다. 따라서 예수님은 이제 우리 가운데 계시는 것입니다.  우리는 내 안에 예수님이 계심을 믿어야 합니다. 그 예수님께서 우리가 어떠한 일도 두려움이 없이 할 수 있게 해 주시는 것입니다. 그 예수님이 우리의 마음을 바꾸어주시는 분이신 것입니다.

우리의 의로움의 근거이신 예수님이 우리와 함께 계시기에 율법학자들이나 바리사이들의 의로움을 충분히 넘어설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됩니다. 우리 안에 계시는 예수님께서 우리의 삶을 바꿀 수 있게 하십니다.  우리의 인생을 바꿀 수 있도록 해 주십니다. 이 모든 것은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남으로서 가능하게 됩니다.

새로운 하루를 시작하면서 참 사랑에 기초한 의로움을 실천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Total 1,77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775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께서 나의 삶의 주인이 되는 삶(마태14, 22-36) - 2297
신부님 | 20:20 | Votes 0 | Views 20
신부님 20:20 0 20
1774
New 희망의 시작 - 감사하며 기다리는 은총의 시간 (마태 14, 13-21) - 2296
신부님 | 2021.07.31 | Votes 1 | Views 131
신부님 2021.07.31 1 131
1773
New 희망의 시작 - 연중 제 18주간 (요한 6, 24 - 35)
신부님 | 2021.07.30 | Votes 2 | Views 191
신부님 2021.07.30 2 191
1772
New 희망의 시작 - 성 이냐시오 데 로욜라 사제 기념일 (마태 14,1-12) - 2295
신부님 | 2021.07.29 | Votes 3 | Views 273
신부님 2021.07.29 3 273
1771
New 희망의 시작 - 그 사람이 그 사람이 아니다(마태 13 54-58) - 2294
신부님 | 2021.07.28 | Votes 4 | Views 390
신부님 2021.07.28 4 390
1770
New 희망의 시작 - 성녀 마르타와 성녀 마리아와 성 라자로 기념일 (요한 11,19-27) - 2293
Stella | 2021.07.27 | Votes 2 | Views 223
Stella 2021.07.27 2 223
1769
New 희망의 시작 - 참된 가치를 찾는 삶 (마태 13,44-46) - 2292
Stella | 2021.07.27 | Votes 1 | Views 60
Stella 2021.07.27 1 60
1768
New 희망의 시작 - 이웃에게 희망을 주는 삶 (마태 13,31-35) - 2291
Stella | 2021.07.27 | Votes 0 | Views 12
Stella 2021.07.27 0 12
1767
New 희망의 시작 -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마태 13,36-43) - 2290
Stella | 2021.07.27 | Votes 0 | Views 10
Stella 2021.07.27 0 10
1766
New 희망의 시작 - 사람의 마음을 보시는 예수님 배우기 (마태 13,24-30) - 2289
Stella | 2021.07.27 | Votes 0 | Views 27
Stella 2021.07.27 0 27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