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 (마태 13,36-43) - 2290

Author
Stella
Date
2021-07-27 22:41
Views
18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290

2021년 7월 26일 월요일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부모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 기념일(마태 13, 36-43)

“사람의 아들이 자기 천사들을 보낼 터인데, 그들은 그의 나라에서 남을 죄짓게 하는 모든 자들과 불의를 저지르는 자들을 거두어, 불구덩이에 던져 버릴 것이다. 그러면 그들은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마태 13, 41-42)

오늘은 성모님의 부모님이신 성 요아킴과 안나 축일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위경인 “야고보 원복음서”에 따르면, 성 요아킴은 부유하고 이스라엘에서 존경받는 인물이었다고 전합니다. 이들에게 흠이라고는 결혼한 지 오래되었지만 아이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스라엘에서 아이가 없다는 것은 하느님의 축복을 받지 못하는 상태로 여겨지기 때문에, 요아킴은 시무룩해 있었다. 그래서 그는 이 문제로 하느님께 단식하며 기도드리기로 결심하고는 광야로 갔다. 그 동안 집에 홀로 남겨진 성녀 안나 또한 주님 앞에서 울며 탄식 기도를 바쳤다.
이 부부의 간절한 기도는 곧바로 응답을 받았다. 한 천사가 성녀 안나에게 나타나 그가 잉태하여 낳은 아이는 온 세상에 이름을 떨칠 것이라고 예고해 주었다. 이에 성녀 안나는 그 아이를 주님께 봉헌하겠다고 약속하였다. 광야에서 기도하던 중 이와 비슷한 환시를 본 성 요아킴 역시 기뻐하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 후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는 딸을 낳았고, 안나는 아기에게 마리아라는 이름을 지어 주었다. 아이가 3세가 되었을 때, 성 요아킴과 성녀 안나는 하느님께 약속한 대로 마리아를 예루살렘 성전으로 데려가 그곳에서 양육받도록 맡겼다고 한다.

우리는 살면서 살면서 부지불식 간에 자신의 부족함으로 남이 죄짓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에수님께서는 ‘남을 죄짓게 하는 삶을 살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밀과 가라지의 비유에 대해서 설명해 주십니다.  처음에는 좋은 씨를 뿌리지만 그 씨가 자라는 동안에 주변에 가라지도 함께 자랍니다. 이것이 시간이 흐르다 보면 뿌리가 서로 얽히게 됩니다. 따라서 밀 밭에서 함께 자라고 있는 가라지를 없앨려다가 밀까지 뽑아 버리는 우리를 범하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어리석음이나 실수를 범하지 않기 위해서 수확 때까지 기다리라고 하십니다.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이 세상은 원래 선으로만 가득차 있었지만 세상이 이러한 원래의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하지 못하고 추함을 간직하게 된 근본이유는 사탄의 유혹에 넘어간 인간의 나약함에 있습니다.
사탄의 작용에 기인하는 악을 제거한다는 것은 한 순간에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 세상의 종말 즉 심판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데 이러한 기다림의 과정 속에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깨어있는 자세로 사탄의 작용을 바라보며 이에 현혹되지 않도록 노력하라는 격려의 말씀으로 받아들일 수가 있습니다.
오늘 복음 내용 가운데서 참으로 인상에 남는 대목은 농장의 일꾼들이 주인에게 가서 “좋은 씨를 심지 않았습니까?” 그런데 저 잡초들은 어디에서 왔습니까?”하고 물었을 때 주인은 태연하게 “원수의 짓”이다 하고 답합니다. 이러한 질문과 응답을 통해서 참으로 좋은 씨(우리 인간을 모두를 창조하실 때 그분은 우리를 선한 인간으로 창조하셨음)를 뿌리셨던 분은 하느님이시고 이들에게 잡초(악한 마음을 갖게 유혹한 존재)를 뿌린자가 바로 우리의 원수인 ‘사탄’이라는 것을 말씀하십니다.
복음을 통해서 우리는 가라지에 대해서 여러가지로 해석을 할 수 있는데 이를 좀 더 구체적으로 아래와 같이 살펴볼 수가 있을 것입니다.
가장 먼저, 우리가 속해있는 공동체안에서 살펴봅니다. 공동체 생활을 하다보면 서로가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받습니다. 갈등이 일어나는 이유는 문제가 생길 때 서로가 자신을 보지 않고 타인을 먼저 보기 때문입니다. ‘내 탓이 아니라 네 탓’으로 돌리기 때문입니다. 관계의 중심에 하느님은 없고 일 만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기도는 없고 업적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공동체 안에 존재하는 가라지는 공동체의 성장과 일치를 방해하는 사람들, 즉 공동체를 분열시키는 사람들, 하느님과 공동체와의 더욱 깊은 만남을 방해하는 사람들을 가르킨다고 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누가 누구를 판단하겠습니까.
하느님이 관계의 중심에 있으면 남의 탓이 아닌 나의 탓을 하게 될 것입니다. 선인과 악인의 구분과 옳고 그름을 심판하는 것은 인간의 일이 아니라 오직 하느님께 귀속된  것임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가라지를 태우는 것이 추수 때의 일이라면 우리 주위의 형제 자매들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유보하고 자신에게로 탓을 돌리는 것은  또 하나의 신앙의 덕이 되는 행위가 될 것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다시금 축하의 인사를 드리고 우리의 삶을 통해서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는삶을 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Total 1,817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817
New 희망의 시작 - 한가위 미사(루카 12, 15-21) - 2337
신부님 | 2021.09.19 | Votes 1 | Views 68
신부님 2021.09.19 1 68
1816
New 희망의 시작 -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삶(루카 8, 16-18) - 2336
신부님 | 2021.09.18 | Votes 4 | Views 184
신부님 2021.09.18 4 184
1815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을 경청하는 삶(루카 8, 4-15) - 2335
신부님 | 2021.09.16 | Votes 2 | Views 249
신부님 2021.09.16 2 249
1814
New 희망의 시작 - 사랑의 관점과 이해의 관점의 차이(루카 8, 1-3) - 2334
신부님 | 2021.09.15 | Votes 5 | Views 306
신부님 2021.09.15 5 306
1813
희망의 시작 - 성 고르넬리오 교황과 성 치프리아노 주교 순교자 기념일(루카 7,36-50) - 2333
신부님 | 2021.09.15 | Votes 3 | Views 325
신부님 2021.09.15 3 325
1812
희망의 시작 -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루카 2, 33-35 /요한 19,25-27) - 2332
신부님 | 2021.09.13 | Votes 3 | Views 312
신부님 2021.09.13 3 312
1811
희망의 시작 - 십자가 현양축일에 (요한 3, 13-17) - 2331
신부님 | 2021.09.12 | Votes 3 | Views 348
신부님 2021.09.12 3 348
1810
희망의 시작 - 성 요한 크리소스토모 주교 학자 기념일(루카 7, 1-10) - 2331
신부님 | 2021.09.11 | Votes 4 | Views 296
신부님 2021.09.11 4 296
1809
희망의 시작 - 본당 공동체를 위한 기도문을 되돌아 보며(루카 6, 43-49) - 2330
신부님 | 2021.09.09 | Votes 2 | Views 361
신부님 2021.09.09 2 361
1808
희망의 시작 - 나의 눈의 들보를 빼내는 삶 (루카 6, 39-42) - 2329
신부님 | 2021.09.08 | Votes 0 | Views 409
신부님 2021.09.08 0 409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