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마르 4,26-34) - 2446

Author
신부님
Date
2022-01-26 23:02
Views
632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446

2022년 1월 28일 금요일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마르 4,26-34)

“하느님의 나라는 이와 같다. 어떤 사람이 땅에 씨를 뿌려 놓으면,  밤에 자고 낮에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씨는 싹이 터서 자라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그리되는지 모른다.”(마르 4, 26-27)

그리스도인의 삶의 목표는 하느님의 나라입니다. 이 하느님의 나라를 일반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리스도인이 하느님의 나라를 위해서 투신하는 모습을 보는 일반 사람들은 그 투신의 의미를 이해하지 못합니다. 세상의 관점으로는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들에게는 그리스인의 투신이 바로 낭비인것 처럼 보입니다. 하지민 이들에게 낭비로 보이는 것이 그리스도인들에게는 거룩한 낭비인 것입니다.

성인 성녀들은 이러한 거룩한 낭비의 삶을 살아간 사람들입니다. 오늘은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의 기념일 입니다. 오늘 축일을 맞으시는 여러분 모두에게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우리 그리스도인이 추구하는  하느님의 나라는 우리가 어떤 것을 포기해도 아깝지 않은 나라입니다.  그래서 희브리서의 저자는 우리가 추구하는  하느님의 나라는 세상의 어느 것보다도 좋고 길이 남는 재산이라고 강조하는 것입니다(희브 10, 34))  하지만  이러한 하느님의 나라를 위해서 우리에게  인내와 믿음이 필요함을 강조합니다.

이상적인 만남은 나를 죽이고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이 전제가 되어야 합니다.  우리의 만남이 상대의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한다면  우리는  이 만남을 통해서 지옥을 체험하지만 나를 죽이고 상대를 살리는 만남은 지상에서 하늘나라를 체험하게 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만남을 통해서 체험하는 하늘나라는 우리가 이러한 만남 안에서 접하게 되는 고통과 시련을 두려워하지 않게 합니다. 오히려 우리가 대면하는 고통과 시련을 통해서 하느님의 사랑을 체험하게 합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너는 비록 인식하지 못하겠지만 나는 너가 잠자는 동안에도 너를 지키고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라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러한 하느님의 사랑에 대한 체험이 저를 하느님 앞에서 나의 업적을 자랑하지 않고 하느님의 사랑에 감사하는 존재로 바뀌게 합니다.  하늘나라는 바로 자신의 업적을 자랑하는 교만이 아닌 겸손을 통해서 드러나는 감사가 지배하는 나라임을 깨닫습니다.

최근 들어서 기억력이 참으로 많이 쇠퇴했구나 하는 것을 깨닫습니다. 세심함이 필요하지만  그러한 면에서 예전보다는 세심 함의 부족으로 실수를 합니다. 나이 들어 간다는 증거일 것입니다. 여전히 젊다고 생각하고 살고 있는데 생각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나이 들어감을 느끼면서도 실망을 하거나 슬퍼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하느님께 의탁하는 마음은 더욱 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어느 순간에 상상하지도 못했던 지금의 나가 되어 있습니다. 어릴 때는 빨리 나이가 들어서 어른이 되었으면 했었는데 이제는 시간이 너무 빨리 감을 탓하는 것입니다. 지나가는 시간을 잡을 수가 없슴을 우리는 잘 압니다. 

바닷 물에 빠지면 그냥 내 자신을 바닷 물에 내 맡겨야지 살려고 발버둥을 치면 오히려 물에 가라 앉음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시간은 가고 있는데 이 가는 시간을 잡기 위해서 바둥대는 것은 바다에서 살겠다고 발버둥치는 것과 다름이 없을 것입니다. 시간의 바다 위에 내 자신을 맡기는 것입니다.

언젠가 이런 생각을 해 본적이 있습니다. 있는 길을 갈 것인가 아니면 없는 길을 만들어서 갈 것인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요즈음 등산을 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빨리 높이 올라가는 등정주의를 택하지 않고 새로운 길을 만들어가는 등로주의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어쩌면 우리의 삶도 이제는 일렬 종대로 가는 획일적인 삶이 아닌 자신의 길을 창조적으로 살아가는 삶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하늘 나라는 어떤 사람이 땅에 씨를 뿌려 놓으면,  밤에 자고 낮에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씨는 싹이 터서 자라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그리되는지 모른다.” 고 합니다.  이 말의 의미는 그냥 저절로 그렇게 된다는 의미는 아닐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의 “나는 심고 아폴로는 물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자라게 하신 분은 하느님이십니다. 그러니 심는 이나 물을 주는 이는 아무 것도 아닙니다. 오로지 자라게 하시는 하느님만이 중요합니다.”(1코린 3, 6-7) 하는 말씀을 통해서 위의 말씀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의 눈에는 저절도 된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보이지 않는 손길의 작용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 보이지 않는 손길이 우리에게 보이게 되는 것은 바로 우리의 노력이 합해질 때에만 가능한 것입니다. 마음을 열고서 바라보면,  눈에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손길을 느낄 수가 있는 것입니다.

거룩한 낭비가 낭비가 아닌 것은 바로 하느님의 손길이 거룩한 낭비의 결과를 만드시기 때문입니다.  오늘 이 땅에 뿌리는 하늘나라의 씨가 바로 거룩한 낭비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참 사랑 만이 이 거룩한 낭비의 참 뜻을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Total 2,02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025
New 희망의 시작 - 생명의 기원과 끝에 대한 무지요한 16, 5-11) - 2544
신부님 | 2022.05.22 | Votes 0 | Views 136
신부님 2022.05.22 0 136
2024
New 희망의 시작 - 성령과 함께하는 삶(요한 15, 26 - 16, 4) - 2543
신부님 | 2022.05.20 | Votes 5 | Views 317
신부님 2022.05.20 5 317
2023
New 희망의 시작 - 세상의 삶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요한 15, 18-21) - 2542
신부님 | 2022.05.18 | Votes 4 | Views 526
신부님 2022.05.18 4 526
2022
New 희망의 시작 - 사랑한다는 것은( 요한 15, 12-17) - 2541
신부님 | 2022.05.18 | Votes 4 | Views 488
신부님 2022.05.18 4 488
2021
희망의 시작 - 아가페와 에로스의 사랑 (요한 15, 9-11) - 2540
신부님 | 2022.05.17 | Votes 5 | Views 487
신부님 2022.05.17 5 487
2020
희망의 시작 - 그리스도인 답게 산다는 것은?(요한 15, 1 - 8) - 2539
신부님 | 2022.05.16 | Votes 3 | Views 525
신부님 2022.05.16 3 525
2019
희망의 시작 - 예수님깨서 주시는 평화의 의미(요한 14, 27-31) - 2538
신부님 | 2022.05.15 | Votes 5 | Views 612
신부님 2022.05.15 5 612
2018
희망의 시작 - 나는 예수님을 사랑하는가?(요한 14, 21-26) - 2537
신부님 | 2022.05.14 | Votes 7 | Views 602
신부님 2022.05.14 7 602
2017
희망의 시작 - 성 마티아 사도 축일 (요한 15, 9-17) - 2536
신부님 | 2022.05.13 | Votes 4 | Views 586
신부님 2022.05.13 4 586
2016
희망의 시작 - 신앙의 위기를 통한 참된 깨달음(요한 14, 1-6) - 2535
신부님 | 2022.05.11 | Votes 6 | Views 569
신부님 2022.05.11 6 569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