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구정을 맞으며(루카 12, 35-40) - 3129

Author
신부님
Date
2024-02-05 04:44
Views
555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3129

2022년 2월 10일 토요일

구정을 맞으며(루카 12, 35-40)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루카 12, 40)

오늘은 음력으로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는 날입니다. 새롭다는 말은 주님 안에서 거듭나는 것을 말합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시간입니다. 이 새로운 한 해를 시작하면서 우리에게 이러한 시간을 허락하신 주님께 그리고 지금 이 새로운 시간을 맞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 새로운 시간은 주님 안에서 준비하고 있지 않은 사람에게는 주어지지 않는 시간입니다. 주님 안에서 준비하는 시간이라 함은 언제나 나와 함께 지금 현존하시는 주님을 체험하는 시간을 말할 것입니다. 주님을 체험한 사람 만이,  주어진 이 시간에 감사할 수 있는 사람이며 이 사람 만이  주어진 시간이 새로운 시간임을 깨닫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다가올 미래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벗어버리고 당신 안에서 희망과 긍정의 삶을 살아가라고 초대하십니다.

우주 만물을 창조하시고 만물의 주인이신 하느님께서 다가오는 미래의 모든 것에 대해서도 주인이 되시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임스 패커는 “하느님께서 미지의 모든 것에 대한 열쇠를 갖고 계시니 나는 기쁘다. 만일 다른 사람이 그 열쇠를 쥐고 있거나, 내게 그 열쇠를 쥐어 주었다면 나는 염려하고 슬퍼하고 근심에 잠겼을 것이다.” 하고 말하나 봅니다.

예수님을 바라보기에 두려움 속에서도 평화를 찾을 수 있고 어둠 속에서도 빛을 찾을 수가 있었습니다. 내가 만나는 이웃 안에서 그리스도를 볼 수 있슴은 내 마음 속에 그리스도가 있기 때문이라는 어떤 분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내가 만나는 모든 분들을 통해서 그리스도를 발견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그 말은 내 안에 그리스도를 모시고 살아가겠다고 하는 다짐이기도 합니다.

그리스도는 우리의 평화이십니다. 그분은 당신의 전삶을 통해서 유다인과 이민족을 가로막고 있던 적개심의 장벽을 허무셨습니다. 미움을 사랑으로 바꾸어 주셨습니다. 그런데 그러한 변화에 조건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내어 놓으셨던 생명 때문입니다.

자신을 내어놓는 생명은 평화를 가져오지만 자신을 살릴려고 하는 생명은 자신에게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불안을 가져옵니다. 사탄은 왜 멍청하게 쉽고 편한 길도 있는데 사서 어렵고 고통스러운 길을 가려고 하느냐? 하고 유혹을 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 만이 사탄의 유혹을 이겨내게 합니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서 우리는 하느님 안에서 한 시민이 됩니다. 하느님 안에서 한 형제 자매로 살아가는 삶을 지킨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매 순간 순간 우리에게 다가오는 십자가를 질 수가 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십자가를 통해서 양 쪽을 하나로 만드시고 하느님과 화해를 시키셨던 예수님의 삶의 모범이 너무나 그리운 이 세상입니다.

오늘 복음은 주인을 기다리는 종의 태도가 어떠해야 하는 가를 우리에게 가르쳐 줍니다.

성모님께서 당신을 ‘주님의 종’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사도 바오로는 당신을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표현합니다. 우리 역시 오늘 복음에 나오는 ‘종’들과 같이 ‘주님을 주인으로 모시고 살아가는 존재’들입니다. 바로 주님의 종으로 살아가는 존재들인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 또한 허리에 띠를 띠고, 등불을 켜 놓고, 모든 준비를 갖추고서 언제 돌아올지 모르는 주인이 돌아오기를 깨어서 기다려야 하는 존재들인 것입니다.

성실함은 주인이 있거나 없거나 변함이 없는 태도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러한 비유를 말씀하시는 것은 남에게 보이기 위한 삶이 아니고 자신에게 보이는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 성실함은 보여지는 것이 아닌 내가 나를 보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모든 것을 보시는 주님께서는 우리가 어떠한 삶을 살고 있는지를 다 알고 계십니다. 아담과 이브가 자신들의 죄와 치부를 가리고 싶었지만 이미 하느님께서는 다 알고 계시는 것과 같은 이치인 것입니다.

종이 자신의 신분을 망각한 채, 마치 자신이 주인인 것처럼  행동한다면 주인으로부터 호된 꾸중과 질책을 받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자신의 신분과 위치를 제대로 깨닫고, 그 위치에서 신분에 걸맞은 생활, 즉 깨어서 주인이 오시기를 준비하며 기다리는 삶을 살아간다면 하느님의 나라에 참여하는 영광을 갖게 될 것입니다. 바로 자신의 신분과 본분에 충실한 삶이 평화와 행복의 삶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구정을 맞이 하면서 우리와 우리 가족들 모두가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 안에서 감사하는 한 해를 살기를 원합니다. 그래서 언제나 새로운 시간을 맞을 준비를 위해서 항상 깨어 있는 삶을 살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Total 2,579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579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공정하심(루카 16,19-31) - 3145
신부님 | 17:04 | Votes 0 | Views 30
신부님 17:04 0 30
2578
New 희망의 시작 - 무엇을 원하느냐?(마태 20, 17-28) - 3144
신부님 | 2024.02.26 | Votes 1 | Views 191
신부님 2024.02.26 1 191
2577
New 희망의 시작 - 두 대조적인 자유의 모습 (마태 23, 1-12) - 3143
신부님 | 2024.02.25 | Votes 3 | Views 353
신부님 2024.02.25 3 353
2576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사순시기(마태 6, 36-38) - 3142
신부님 | 2024.02.24 | Votes 3 | Views 410
신부님 2024.02.24 3 410
2575
희망의 시작 - 하느님과 함께하는 삶(마태 5, 43-48) - 3141
신부님 | 2024.02.22 | Votes 3 | Views 428
신부님 2024.02.22 3 428
2574
희망의 시작 - 참 사랑 위에 위치한 의로움(마태5,20-26) - 3140
신부님 | 2024.02.21 | Votes 4 | Views 445
신부님 2024.02.21 4 445
2573
희망의 시작 -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마태 16, 13-19) - 3139
신부님 | 2024.02.20 | Votes 3 | Views 464
신부님 2024.02.20 3 464
2572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발견하는 예수님(루카 11, 29-32) - 3138
신부님 | 2024.02.19 | Votes 4 | Views 502
신부님 2024.02.19 4 502
2571
희망의 시작 - 주님의 기도에 담겨진 참의미 (마태 6, 7-15) - 3137
신부님 | 2024.02.18 | Votes 4 | Views 477
신부님 2024.02.18 4 477
2570
희망의 시작 - 최후의 심판에 대한 비유(마태 25,31-46) - 3136
신부님 | 2024.02.17 | Votes 4 | Views 554
신부님 2024.02.17 4 554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