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재의 수요일을 맞으며(마태 6, 1-6, 16-18) - 3132

Author
신부님
Date
2024-02-06 15:56
Views
593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3132

2024년 2월 14일 수요일

재의 수요일을 맞으며(마태 6, 1-6, 16-18)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그러지 않으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에게서 상을 받지 못한다.(마태 6, 1)

오늘은  사순 시기를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 입니다.  성당에서는 오늘 참회의 상징으로 재를 축복하여 신자들의 머리 위에 얹는 예식을 거행합니다.  이러한 연유로 '재의 수요일'이라는 명칭이 생겨났습니다. 이러한 예식은 바로 '사람은 흙에서 왔고 다시 흙으로 돌아간다.'(창세 3,19 참조)는 사실을 환기시켜 줍니다.

흙에서 와서 흙으로 돌아가는 사람은 비움의 삶으로 시작해서 비움의 삶으로, 겸손함에서 겸손함으로 돌아감을 합니다. 이러한 삶은 하느님이 우리의 주인이 되시는 삶을 살지 않으면 불가능합니다. 이러한 삶이 바로 세상으로부터 자유하는 삶을 살 수 있게 합니다.

살아가면서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살아간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하느님께서는 기쁘게 주는 이를 사랑하십니다.”(코린후 9, 7)는 바오로 사도의 말씀처럼 남을 의식하지 않고 오로지 하느님 만을 바라보고 기쁘게 살아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으며 자신의 주관대로 자신있고 당당하게 세상을 살아간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닙니다. 특히 인터넷이 발달한 지금은 더욱더 남의 눈과 귀를 피한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갖고 다니는 전화기에 카메라가 장착되어 있어서 언제 어느 순간에 나의 모습이 나도 모르게 촬영되어서 공개될 수도 있습니다. 사생활 침해가 나도 모르는 사이에 일어나는 것입니다.그래서 이러한 문제들이 사회적인 이슈가 되기도 합니다.

요엘 예언자는 바빌론 유배 전에 유다 왕국이  메뚜기 떼의 습격으로 황폐화되었을 때 이 자연적인 재해는 인간의 잘못에 기인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하느님 앞에 엎디어 회개함으로써 자신들이 겪고 있는 이러한 재앙에서 해방될 수 있다고 예언합니다.  먼저 회개가 선결 조건이라는 것입니다. 이 회개는 단식으로 드러나야 하고  공동체가 거룩한 집회를 열고 기도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하느님과 인간 사이의 화해가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졌다고 말합니다. 당시의 코린토 사람들에게는 이 화해라는 단어가 특별한 의미를 갖고 있었습니다.

이유는 코린토가 기원전 146년 로마 군대에 의해  파괴되어약 100년 동안 폐허가 된 채로 있다가 기원전 44년 카이사르 황제에 의해 재건되었습니다. 코린토를 재건할 당시  카이사르는 그리스와 로마 제국 사이의 화해를 선포했습니다. 일그러진 과거를 가진 두 나라의 화해가 이루어진 것입니다. 따라서 당시의 코린토 사람들에게는 역사적 사건을 기억하게 하는 각별한 의미가 있는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가 하느님과 인간 사이의 화해가 그리스도를 통해서 이루어졌다고 말할 때, 하느님께서는 죄가 없으신 그리스도를 죄있는 분으로 여기셨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의 유죄 판결 덕분에 우리의 무죄 선언이 이루어졌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제는 우리측에서 하느님께로 나아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바오로 사도는 이사야 49, 8을 인용하면서 오늘이, 바로 지금이 하느님과 화해할 때이고 하느님께서 베푸신 구원의 날이라고 강조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말라.” 고 말씀하십니다. 그리고 의로운 삶은 바로 자선과 기도 그리고 단식으로 이루어진다고 말씀하시면서 어떻게 이를 실천해야 하는가를 구체적으로 알려 주십니다.

먼저 자선을 실천할 때 겉과 속이 다른 삶을 살지 말라고 하십니다.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우리가 자선을 숨겨서 하면 숨은 일도 보시는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갚아 주신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기도 할 때에도 위선자들처럼 사람들이 보는 회당이나 한길 모퉁이에 서서 기도하지 말고 골방에 들어가서 문들 닫고 하라고 말씀하십니다. 그러면 숨은 일도 보시는 하느님께서 다 갚아주신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단식을 할 때에도 남에게 보이기 위해서 침통한 표정을 짓거나 얼굴을 찌뿌리지 말하고 하십니다. 단식을 할 때에는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서 내가 단식한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모르게 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 하느님께서 다 갚아 주신다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는 이유는 바로 우리의 삶이 모든 것 안에서 인간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을 바라보는 삶이어야 함을 강조하는 것입니다.  바로 지금 이 순간이 모든 것 안에서 하느님을 보기 위한 노력을 하는 순간인 것입니다. 내가 주인이 되는 삶에서 하느님이 주인이 되는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와 함께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우리가 이제는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도록  우리의 마음을 찢어야 합니다. 우리의 마음을 찢는 바로 그 삶을 통해서 하느님의 모상으로 창조된 우리의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가 있습니다.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 오늘이 바로 은혜의 날이고 오늘이 바로 구원의 날입니다. 어제도 내일도 우리에게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지금 이순간이 중요한 것입니다.

사순시기를 시작하는 재의 수요일을 맞으며 하느님 때문에 세상에서 자유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하느님 만이 우리의 주인 되시는 삶을 실천하는 사순 시기이기를 기원합니다.

Total 2,579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579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공정하심(루카 16,19-31) - 3145
신부님 | 17:04 | Votes 0 | Views 13
신부님 17:04 0 13
2578
New 희망의 시작 - 무엇을 원하느냐?(마태 20, 17-28) - 3144
신부님 | 2024.02.26 | Votes 1 | Views 145
신부님 2024.02.26 1 145
2577
New 희망의 시작 - 두 대조적인 자유의 모습 (마태 23, 1-12) - 3143
신부님 | 2024.02.25 | Votes 3 | Views 345
신부님 2024.02.25 3 345
2576
New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자비를 실천하는 사순시기(마태 6, 36-38) - 3142
신부님 | 2024.02.24 | Votes 3 | Views 400
신부님 2024.02.24 3 400
2575
희망의 시작 - 하느님과 함께하는 삶(마태 5, 43-48) - 3141
신부님 | 2024.02.22 | Votes 3 | Views 416
신부님 2024.02.22 3 416
2574
희망의 시작 - 참 사랑 위에 위치한 의로움(마태5,20-26) - 3140
신부님 | 2024.02.21 | Votes 4 | Views 443
신부님 2024.02.21 4 443
2573
희망의 시작 -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마태 16, 13-19) - 3139
신부님 | 2024.02.20 | Votes 3 | Views 463
신부님 2024.02.20 3 463
2572
희망의 시작 - 일상에서 발견하는 예수님(루카 11, 29-32) - 3138
신부님 | 2024.02.19 | Votes 4 | Views 493
신부님 2024.02.19 4 493
2571
희망의 시작 - 주님의 기도에 담겨진 참의미 (마태 6, 7-15) - 3137
신부님 | 2024.02.18 | Votes 4 | Views 472
신부님 2024.02.18 4 472
2570
희망의 시작 - 최후의 심판에 대한 비유(마태 25,31-46) - 3136
신부님 | 2024.02.17 | Votes 4 | Views 549
신부님 2024.02.17 4 549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