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일찍이 본적이 없는 일(마르 2,1-12)  - 2434

Author
신부님
Date
2022-01-12 23:19
Views
599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434

2022년 1월 14일 금요일

일찍이 본적이 없는 일(마르 2,1-12)

“이런 일은 일찍이 본 적이 없다.”(마르 2, 12)

요한 복음 11장 마지막 부분을 보면, 예수님께서 수난을 앞두시고 제자들과 함께 광야 근처의 에프라임이라는 고을로 나가시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유다인들의 체포령을 피해서 가시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더 큰 의미를 담고 있는 것 같이 보입니다.

당시의 광야는 어쩌면 작은 또 다른 인간 사회일 수가 있습니다. 하느님을 찾아서 금욕생활을 하던 사람들이나 광야를 지나가던 상인들이 사람들의 돈이나 물건들을 탈취하여 살아가던 사람들 그리고 로마에 항거하여 대항하기 위해서 때를 기다리고 있던 열성당원들과 같은 사람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이런 곳에서 예수님께서는 몇알 간을 제자들과 함께 머무르십니다.  당신의 죽음을 혼자서 준비하시는 것이 아니라 제자들에게 어떠한 세상의 유혹에도 이겨나갈 수 있는 신앙에 기초한 올바른 정신을 심어주기 위함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의 모든 유혹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은 사랑에 있습니다. 세상을 이기는 사랑은 참된 신앙에 기초한 올바른 정신을 통해서 만이 구현될 수가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참 사랑의 실천이 바로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일 것입니다.

‘하느님의 축복의 통로가 되는 삶’은 모든 그리스도인이 추구하는 삶의 목적입니다. 참 행복은 축복을 받는 것에 있는 것이 아니라 축복을 나누어 주는 삶일 것입니다.

새로운 한해를 시작하면서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에게 약속하셨던 당신의 축복의 원천이 되는 삶이 바로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나’를 통해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느님께 ‘순명’하는 한해를 다짐해 봅니다.

오늘 복음을 통해서 동료들을 통해서 축복을 받는 한 중풍병자의 이야기를 보게 됩니다. 혼자서는 움직일 수가 없는 중풍병자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평상에 뉘워서 예수님께로 오게 됩니다.  움직일 수 없는 사람의 아픔을 보고 그의 아픔에 마음을 열은 사람들의 사랑이 저의 차가운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오늘 저에게 다가오시는 예수님께서는 중풍병자가 치유되는 과정을 통해서 우리가 어떻게 이웃을 사랑해야 하는 가를  보여 주십니다.

우리의 주변을 살펴보면 자신의 믿음을  말로서 떠벌리고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들은 비록 말로서 표현하지는 않아도 삶으로 자신의 신앙을 드러내는 사람도 있습니다. 말씀으로 하느님을 선포하는 일은 중요한 일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말씀의 선포가 삶과 병행되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를 내게 됨을 잘 알고 있습니다. 그만큼 신앙이란 삶이어야 합니다.

세상 만물을 창조하시는 하느님께서는 매 창조의 순간마다 ‘보시니 좋았다.’ 는 감탄사를 연이어서 반복하십니다. 그만큼 당신의 창조의 사업은 일반적인 일의 개념으로는 이해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피곤함이 없는 일이 바로 창조사업입니다. 인간이 보기에 좋은 일이 아닌 하느님 당신께서 보시기에 좋은 일입니다.

복음서에는 누구의 집이라고 말하고 있지는 않지만 정황으로 봐서 예수님께서 시몬과 안드레아의 집에 머무셨던 것 같습니다. 예수님께서 그 집에 머문다는 소문을 듣고 많은 사람들이 그집을 찾아옵니다.  이들 중 몇 사람은  움직이지 못하는 중풍병자를 들것에 들고 예수님을 찾아 옵니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예수님 앞으로 나아갈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들은  예수님께서 계신 곳의 지붕을 뚫어서 중풍병자가 누워있는 들것을 내려보냅니다.”  참으로  감동적인 장면이 아닐 수가 없습니다.

중풍병자는 침묵만 지키고 있습니다. 그를 데리고 온 사람들의 신앙이 예수님을 감동시킵니다. 예수님께서는 환자를 데리고 온 사람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에게 “얘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슴하셨습니다. 환자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있지만 예수님께서는 그가 죄인임을 알고 계십니다. 그래서 그에게 죄를 용서받았다고 공개적으로 선언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이런 말씀을 하시면 주변의 사람들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를 이미 알고 계시는 분이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신께서 이렇게 말씀하신 이면에는 당신이 바로 이들이 기다리던 메시아이심을 보여주기 위함이었슴을 뒤에 나오는 “10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러고 나서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11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마르 2, 10-11)하시는 말씀으로 알 수가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에게로 중풍병자를 데리고 오는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껴 봅니다. 그리고 이 사랑이 믿음과 동떨어져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믿음에서 나오는 사람임을 알게 됩니다. 환자의 믿음 역시 간접적으로 알 수가 있습니다. 들것에 실려서 올 때 자신이 싫으면 안 올수도 있었겠지만 이렇게 예수님 앞으로 나아온 것입니다.

이웃의 사랑과 믿음이 예수님을 감동시킵니다. 한 사람의 병을 고쳐줍니다. 그래서 주변의 믿음이 중요합니다. 주변의 기도가 중요한 것입니다. 나도 변하고 이웃도 변하고 예수님도 변화시키는 믿음입니다. 예수님께서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하신 말씀의 의미를 되새겨 봅니다.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하신 말씀을 통해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중풍병자의 모습을 봅니다. 자신의 어둡고 고통스러웠던 지난 날의 모든 아픔을 털고 일어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라는 명령으로 들려옵니다.

예수님께서 ‘일어나라’고 하시는 말씀을 간직합니다. 여태까지 실천해 보지 않았던 과거를 떨치고, 혼돈과 어둠을 떨치고 과감한 일어남이 필요합니다.
Total 1,92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925
New 희망의 시작 - 말씀을 듣고 실천하는 삶 (마르 4,21-25) - 2445
신부님 | 2022.01.25 | Votes 2 | Views 195
신부님 2022.01.25 2 195
1924
New 희망의 시작 -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루카 10,1-9) - 2444
신부님 | 2022.01.24 | Votes 5 | Views 448
신부님 2022.01.24 5 448
1923
New 희망의 시작 -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마르 16,15-18) - 2443
신부님 | 2022.01.23 | Votes 6 | Views 428
신부님 2022.01.23 6 428
1922
New 희망의 시작 -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르코 3장 22-30) - 2442
신부님 | 2022.01.22 | Votes 4 | Views 503
신부님 2022.01.22 4 503
1921
희망의 시작 - 세상으로부터 자유하는 삶 (마르 3, 20-21) -2441
신부님 | 2022.01.20 | Votes 4 | Views 582
신부님 2022.01.20 4 582
1920
희망의 시작 -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마르 3,13-19) - 2440
신부님 | 2022.01.19 | Votes 4 | Views 441
신부님 2022.01.19 4 441
1919
희망의 시작 - 스펙으로서의 신앙이 아닌 스토리로서의 신앙 (마르 3, 7-12) - 2439
신부님 | 2022.01.18 | Votes 5 | Views 547
신부님 2022.01.18 5 547
1918
희망의 시작 - 고백하는 사람과 고발하는 사람(마르 3, 1-6) - 2438
신부님 | 2022.01.17 | Votes 4 | Views 512
신부님 2022.01.17 4 512
1917
희망의 시작 - 인간의 마음을 보시는 주님(마르 2,23-28) - 2437
신부님 | 2022.01.16 | Votes 4 | Views 522
신부님 2022.01.16 4 522
1916
희망의 시작 - 성 안토니오 아빠스 기념일 (마르 2, 18-22) - 2436
신부님 | 2022.01.15 | Votes 5 | Views 580
신부님 2022.01.15 5 580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