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참 이웃이 되어주는 삶(마르 2, 13-17 ) - 2435

Author
신부님
Date
2022-01-13 21:03
Views
570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435

2022년 1월 15일 토요일

참 이웃이 되어주는 삶(마르 2, 13-17 )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마르 2, 17)

나의 이웃이 누구인가에 대해서 예수님께서는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이라고 말씀하십니다. 사랑은 내가 원하는 대로 해주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에게 필요한 것을 해주는 것입니다. 

코로나 19으로 인한 우리의 삶은 과거와는 너무나 다른 모습임을 우리는 잘 압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집에서 근무하는 것입니다. 지금은 출근하는 회사들이 많이 있지만 여전히 재택 근무를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자영업자들이나 중 소 상인들의 삶의 어려움은 우리의 상상을 초월합니다. 

이렇게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집단적인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을 때 서로가 서로에 대해서 배려하는 삶은 필수적입니다.  참 사랑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사랑은 상대방을 먼저 배려하는 것을 한다는 의미합니다.  특히 남을 도울 때 도움 받는 사람의 입장을 배려하는 것은 참으로 중요합니다. 配慮(배려)의 사전적의미는 ‘도와주거나 보살펴 주려고 이리저리 마음을 써준다는 것입니다.  상대방의 인격을 훼손하지 않고 도와주는 것이 참으로 도아 주는 것임을 우리는 잘 압니다.

남을 배려하는 삶을 살아 간다는 것이 말만큼 쉽지 않습니다. 나보다 상대를 먼저 생각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실제 삶의 현장에서 이를 실천하는 것은 순교자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우리 그리스도인은 이 어려운 일을 실천해야 합니다. 배려하는 삶 역시 훈련이 필요합니다.  나를 이기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오늘 아침에 오시는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언제나 사람들의 필요를 먼저 생각하시는 예수님께서 나에게 무엇을 원하실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참 사랑은 나에게서 출발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입장에서 나를 바라보는 것임을 알려주시는 예수님이십니다.

오늘 복음의 앞부분에는 이웃들의 믿음을 보시고 중풍병자를 치유해 주셨던 예수님께서 오늘은 세관원인 알패오의 아들 레위를 부르십니다. 여기서 레위는 마태오 복음에서는 세관에 앉아 있는 마태오라는 세관원을 그리고 루카 복음 5장 27절에서는  세리 레위라고 합니다. 이들이 동일 인물이고 열 두 사도 중의 한 사람이라는 것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우리는 여기서 동일 인물로 생각합니다.

예수님께서 그를 보시고  “나를 따라라”  하고 말씀하시자 레위는 ‘모든 것을 버려 둔 째 일어나서 예수님을 따랐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수님께서는 세리의 집에가서 식사까지 하십니다. 당시의 유대인들에게 있어서 식사는 일종의 거룩한 의식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 있어서 함께 한 식탁에서 식사를 한다는 것은 함께 식사를하는 이들을 자신의 사람으로 받아들이고 환영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었습니다. 따라서 죄인들과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자신도 죄인이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보면,  예수님께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식사하고 계시는 것을 보고 있던 바리사이들이나 율법학자들이 예수님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서 비판하고 불만을 드러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일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이미 당신은 죄인이 아니신 분이시지만 사람들을 사랑하는 일이라면 당신 스스로 죄인이 되는 것을 마다하지 않았던 분이십니다. 당신께서 세례자 요한에게서 세례를 받으셨던 것부터 간음한 여인을 단죄하지 않으셨던 그러한 일들을 통해서 우리는 예수님의 이러한 생각을 엿볼 수가 있는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고 하시는 말씀을 통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스스로가 환자임을 아는 사람은 당연히 병을 고치기 위해서 의사를 찾아갈 것입니다. 한 걸음 더 나아가 중병을 앓고 있으면 있을수록 더 많은 병원비를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중한 병에 걸려 있는가를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레위는 자신이 참으로 큰 죄를 짓고 살아왔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동시에 예수님께서 메시아이심을 알고 있는 것입니다. 그분께는 영원한 생명이 있슴을 알기에 그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따라 나설 수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 우리이지만  일상에서 세상적인 것 때문에 만사에서 하느님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예수님께서 “너 자신이 죄인임을 고백하는 삶을 살아라.” 고 말씀하십니다.  주님을 찾는 마음이 간절하면 간절할 수록 세상에 숨겨진 하느님이 나와 동행하는 하느님으로 다가오게 될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당신과 함께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초대하십니다.  하느님의 초대는 항상 부담이 따름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부담을 감당하고 살아간다면 언제나 우리에게는 행복이 있슴을 믿습니다.

신앙인으로 살아가면서 항상 하느님의 초대에 열려있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내가  필요할 때만 하느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고자 했던 것 아닌지요. 이제 다시 예수님을 바라보면서  매 순간 순간을 하느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갈 수 있기를 다짐합니다.

Total 1,92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1926
New 희망의 시작 -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마르 4,26-34) - 2446
신부님 | 23:02 | Votes 1 | Views 27
신부님 23:02 1 27
1925
New 희망의 시작 - 말씀을 듣고 실천하는 삶 (마르 4,21-25) - 2445
신부님 | 2022.01.25 | Votes 3 | Views 201
신부님 2022.01.25 3 201
1924
New 희망의 시작 -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루카 10,1-9) - 2444
신부님 | 2022.01.24 | Votes 5 | Views 450
신부님 2022.01.24 5 450
1923
New 희망의 시작 -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마르 16,15-18) - 2443
신부님 | 2022.01.23 | Votes 6 | Views 428
신부님 2022.01.23 6 428
1922
New 희망의 시작 -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일(마르코 3장 22-30) - 2442
신부님 | 2022.01.22 | Votes 4 | Views 503
신부님 2022.01.22 4 503
1921
희망의 시작 - 세상으로부터 자유하는 삶 (마르 3, 20-21) -2441
신부님 | 2022.01.20 | Votes 4 | Views 582
신부님 2022.01.20 4 582
1920
희망의 시작 -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기념일 (마르 3,13-19) - 2440
신부님 | 2022.01.19 | Votes 4 | Views 441
신부님 2022.01.19 4 441
1919
희망의 시작 - 스펙으로서의 신앙이 아닌 스토리로서의 신앙 (마르 3, 7-12) - 2439
신부님 | 2022.01.18 | Votes 5 | Views 547
신부님 2022.01.18 5 547
1918
희망의 시작 - 고백하는 사람과 고발하는 사람(마르 3, 1-6) - 2438
신부님 | 2022.01.17 | Votes 4 | Views 513
신부님 2022.01.17 4 513
1917
희망의 시작 - 인간의 마음을 보시는 주님(마르 2,23-28) - 2437
신부님 | 2022.01.16 | Votes 4 | Views 522
신부님 2022.01.16 4 522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