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는 삶(루카11,14-23) - 2845

Author
신부님
Date
2023-03-15 07:10
Views
1217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 2845

2023년 3월 16일 목요일

하느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는 삶(루카11,14-23)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 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루카11, 23)

하느님의 말씀에 귀 기울이는 삶을 산다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님을 우리는 잘 압니다. 어떤 분은 하느님의 말씀을 어떻게 듣느냐고 질문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말씀을 성경과 성령님을 통해서 듣습니다. 성령께서는 우리가 예수님의 말씀을 잘 이해하고 기억하게 해 주심을 알기 때문입니다.

주님께서는 예레미야 서에서  ‘내 말을 들어라. 나는 너희 하느님이 되고 너희는 내 백성이 될 것이다.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길만 온전히 걸어라. 그러면 너희가 잘될 것이다.’(예레 7, 23) 하고 말씀하십니다.  이 말씀에서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는 길만’ 이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주님의 단호함을 엿볼 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다른 많은 길들이 우리 앞에 놓여져 있슴을 은연 중에 보여 줍니다.  우리는 오로지 주님께서 명령하신 길만 온전히 걷도록 해야 합니다.

이 말씀의 연장선 상에서 오늘 저에게 오시는 예수님께서는 선택의 기로에 서서 ‘예’와 ‘아니오’의 분명한 입장을 표명하는 삶을 살아가라고 하십니다.  우리가 주님의 편에 서기위해서는 사탄을 향한 단호한 태도가 필요함을 강조하십니다.  사탄과 예수님 사이에서 양다리를 걸치는 삶은 결국에는 사탄의 전략에 넘어가는 것이기에 “예” 아니면 “아니오”라고 단호하게 응답해야 함을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  이전에서  예수님께서는 기도의 중요성에 대해서 말씀을 하십니다. 기도는 바로 주님의 가르침을 좋아하는 것이고 그분의 가르침을 밤낮으로 되새기는 것을 의미할 것입니다.  바로 이 기도가 사탄을 향하여 단호한 태도를 갖게 하는 힘이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기도는 하느님의 뜻과 사탄의 뜻을 식별하는 지혜를 갖게 합니다.

우리가 하느님의 뜻에 반하는 것을 청한다면 하느님께서 그 청을 들어주시지 않는 것은 당연할 것입니다. 우리보다 우리를 더 사랑하시고 더 잘 아시는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우리의 기도가 응답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내가 제대로 기도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반성해 보아야 할 것입니다.

“청하고, 찾고, 문을 두드리는 것”은 사실상 같은 뜻의 말입니다. 즉 같은 뜻의 말을 표현만 바꿔서 반복한 것입니다. 이렇게  동일한 것을 세 번이나 반복한 것은 우리가 하느님께 간절하게 청하면 결국 얻게 된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표현법입니다. '청하여라.' 라는 말은 일차적으로는 하느님의 나라를 청하고, 하느님 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청하라는 말입니다.

'청하여라, 너희에게 주실 것이다.' 라는 말과 '청하는 이는 받고' 라는 말은 누구나 하느님께 청하면 받게 된다는 것을 확신하라는 말입니다. 이어서 '찾아라.' 라는 말은 하느님을 찾으라는 말입니다. 하느님을 찾는다는 것은 자신이 중심이고 목적이 되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가 다시 하느님이 목적이고 중심이 되는 삶으로 돌아오라는 것을 말합니다. 즉, '회개'를 뜻합니다. 그리고 '찾아라, 너희가 얻을 것이다.' 라는 말과 '찾는 이는 얻고' 라는 말은 앞의 청하면 받을 것이라는 말과 같은 뜻 으로 기도하면 얻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라는 가르침입니다.

우리의 삶에서 항상 하느님께 청하고 매사에서 하느님을 찾고 하늘나라의 문을 두들기는 삶을 살아가면 우리보다 우리를 더 사랑하시는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성령을 더 잘 주신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성령의 의미는 영적인 선물, 즉 영적인 은총을 말하는 것입니다.   이어서 예수님을 모함하는 사람들이 예수님께서 벙어리 마귀를 쫓아내시는 것을 보고서는  놀라워 하는데 그들 가운데 몇 사람이 “저자는 마귀의  우두머리인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 낸다.”하고 말했습니다.

마귀 우두머리 베엘제불'은 열왕기 하권 1장 2절 “아하즈야는 사마리아에 있는 자기 옥상 방의 격자 난간에서 떨어져 다쳤다. 그래서 그는 사자들을 보내며, “에크론의 신 바알 즈붑에게 가서 내가 이 병에서 회복될 수 있는지 문의해 보아라.” 하고 일렀다.”에 나오는 '에크론의 신 바알 즈붑'에서 유래한다고 말합니다. 당시의 사람들은 마귀 두목의 이름으로 베엘제불과 사탄을 같이 사용한 것 같습니다.

예수님을 모함하는 사람들 안에는 벌써 마귀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마귀는 자신들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림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들은 예수님께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을 보고서 마귀의 우두머리인 베엘제불의  힘을 빌려서 쫓아낸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하느님의 능력으로 마귀를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사탄의 힘을 빌려서 마귀를 쫓아낸다고 하는 것은 예수님을 모함하기에 참으로 좋은 전략인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말이 거짓이고 논리적으로 모순 임을 지적하시며 그들을 공박하시고 자신을 오히려 베엘제불 보다 더 강한 존재로서 베엘제불과  대립하는 위치에서 하신 말씀이 바로 23절의 말씀입니다.

"내 편에 서지 않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고, 나와 함께 모아들이지 않는 자는 흩어 버리는 자다."

이 말씀은 마귀의 세력과 예수님 사이에서 중립적인 위치는 없다는 말씀입니다. 나는 예수님 편도 아니고 그렇다고 마귀 편도 아니다"라는 말은 있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예” 아니면 “아니오”라는 대답만 필요한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마귀의 권세에 맞서 싸우는 사람이고 그렇지 않는 자는 그리스도인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런 사람은 예수 그리스도를 거역하고 사탄에 협력하는 자라는 것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며 따름으로써 하느님 나라의 백성을 모으는 그리스도의 구원 사역에 합력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 백성을 흩어지게 하여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려는 마귀의 목적에 동참하는 것이라는 말씀입니다.

사순시기를 지내면서 뜨거운 열정으로 “악인들의 뜻에 따라 걷지 않고 죄인들의 길에 들지 않으며 오만한 자들의 자리에 앉지 않고 오히려 주님의 가르침을 좋아하고 그분의 가르침을 밤낮으로 되새기는.”(시편 1, 1-2)과   하느님의 계명 만을 온전히 지키는 삶을 살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Total 2,675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675
New 희망의 시작 - 사랑의 용서의 필수조건(마태 5, 38-42) - 3237
신부님 | 15:58 | Votes 1 | Views 61
신부님 15:58 1 61
2674
New 희망의 시작 - 예와 아니오의 대답 (마태 5, 33-37) - 3236
신부님 | 2024.06.13 | Votes 5 | Views 303
신부님 2024.06.13 5 303
2673
New 희망의 시작 - 적극적인 사랑의 실천으로 극복하는 유혹(마태 5, 27-32) - 3235
신부님 | 2024.06.12 | Votes 4 | Views 414
신부님 2024.06.12 4 414
2672
New 희망의 시작 -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학자 기념일 (마태5,20-26) - 3234
신부님 | 2024.06.11 | Votes 4 | Views 522
신부님 2024.06.11 4 522
2671
희망의 시작 - 폐지가 아닌 완성의 의미(마태 5, 17-19) - 3233
신부님 | 2024.06.10 | Votes 4 | Views 586
신부님 2024.06.10 4 586
2670
희망의 시작 - 성 바르나바 사도 기념일(마태 10, 7-13) - 3232
신부님 | 2024.06.09 | Votes 6 | Views 589
신부님 2024.06.09 6 589
2669
희망의 시작 - 하느님의 뜻에 합당한 삶은?(마태 5, 1-12) - 3231
신부님 | 2024.06.08 | Votes 4 | Views 643
신부님 2024.06.08 4 643
2668
희망의 시작 - 티 없이 깨끗하신 성모성심 기념일에(루카 2, 41-51) - 3230
신부님 | 2024.06.06 | Votes 2 | Views 564
신부님 2024.06.06 2 564
2667
희망의 시작 - 예수 성심 대축일에 (요한 19, 31-37) - 3229
신부님 | 2024.06.05 | Votes 3 | Views 626
신부님 2024.06.05 3 626
2666
희망의 시작 - 주님 안에서 하나되는 삶의 방법(마르 12, 28-34) - 3228
신부님 | 2024.06.04 | Votes 2 | Views 503
신부님 2024.06.04 2 503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