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말씀 묵상

희망의 시작 -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사람 (마르 3,13-19) - 2799

Author
신부님
Date
2023-01-18 23:11
Views
483

이른 아침에 읽는 말씀 묵상 - 2799

2023년 1월 20일 금요일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사람 (마르 3,13-19)

“13 예수님께서 산에 올라가시어,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가까이 부르시니 그들이 그분께 나아왔다. 14 그분께서는 열둘을 세우시고 그들을 사도라 이름하셨다. 그들을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 그들을 파견하시어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며, 15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을 가지게 하시려는 것이었다.”(마르 3, 13-15)

하느님의 마음에 드는 사람이 된다는 것은 모든 그리스도인의 바램일 것입니다. 하지만 하느님께 청하는 것은 많은데 하느님께 해드리는 것이 없는 저 자신을 보면서 많은 반성을 하게 됩니다. 눈에 보이는 것에는 적극적으로 반응하면서도  믿음의 눈으로만 볼 수 있는 하느님께는 너무나 소홀한 삶을 살아왔슴을 고백합니다.

당신의 아들로서 영적인 성장을 추구하면서도 자꾸 자신의 세계로 시야를 좁혀가는 자신을 다시 당신의 세계를 시야를 넓히고 당신께로 나아가는 영적인 성장에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절감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부르십니다.  이런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이 예수님께로 나아갑니다.  예수님께서 원하시는 사람들은 어떠한 사림이겠습니까.

하느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실 때 당신의 모상으로 창조하시고 사람을 흙으로 창조하십니다. 한편은 당신의 모상이 또 한편으로는 흙입니다. 너무나 대조적인 두 모습입니다. 하느님의 모상과 흙은 양립할 수 없는 두 요소이지만 이렇게 하나가 되어 버렸습니다. 어쪄면 우리 인간이 살아가면서 갖게 되는 두 모습 (밝음과 어둠, 선과 악)의 모습을 이렇게 상징적으로 보여주시나 봅니다.

아담과 하와가 죄를 범한후 하느님의 모상은 참으로 많은 훼손을 받습니다. 하느님의 모상 만이 존재하던 우리의 삶에 흙의 모습이 개입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인간의 교만은 자신의 맑은 눈을 오염된 눈으로 만들어 버립니다. 옳음을 보지 못하게 합니다. 그 순간은 하느님의 말씀이 들리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을 유혹하는 사탄의 목소리만 들리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당신의 제자들을 뽑으십니다. 조건은 당신이 원하시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세상이 기준이 아닌 내면을 보시는 분의 선택입니다. 세상적인 관점으로 보면, 참으로 보잘 것 없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눈에는 우리가 보지 못하는 다른 요소들이 있었나 봅니다.  세상적인 기준으로 좋은 조건을 가졌다면 이들은 예수님의 부르심에 그렇게 즉각적으로 응답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들을 예수님께서는 사도라고 이름하셨다고 합니다.  사도라는 말에는 특별한 의미가 있습니다.  사도를 그리스 말로 ‘아포스토로스’라고 합니다. 이 말의 어원을 따져 보면,  ‘어떤 존재로부터 파견을 받았다.’는 뜻입니다.  이 어원에 기초한 사도의 의미를 설명하면 이렇게 말할 수 있습니다.

먼저, 파견하는 존재가 있어야 하고 둘째는 이들이 파견된 사명이 있고 마지막으로 세째는 그들이 살아가는 삶의 현장에서 파견자의 현존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이들의 이름을 사도라고 한 것은 바로 이들이 사도로서의 삶에 가장 합당한 사람들이라는 확신을 가지셨을 것입니다.

이들을 예수님께서는 당신과 함께 머물게 하시면서 이들에게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고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도 주십니다. 그러면서 사도로서의 삶을 살아가게 하십니다.

이스라엘의 열 두지파를 상상하게 하는 열 두 사도의 세우심은 이제는 과거에서 미래로 열려진 열 두지파를 상상하게 합니다. 미래로 열려진 교회를 생각하게 합니다. 이제 당신과 함께하는 새 하늘과  새 땅을 생각하게 합니다.

새로운 아침에 “예수님께서 참으로 원하시는 존재인가?” 하는 질문으로 하루를 시작하면서 어쩌면 이러한 존재는 정호승 시인이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하는 시에서 말하는 사람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가져 봅니다.

    나는 그늘이 없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그늘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한 그루 나무에 그늘이 된 사람을 사랑한다.

    햇빛도 그늘이 있어야 맑고 눈이 부시다.

    나무그늘에 앉아 나뭇잎사이로 반짝이는 햇살을 바라보면

    세상은 그 얼마나 아름다운가.

    나는 눈물이 없는 사람은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눈물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사랑하지 않는다.

    나는 한 방울 눈물이 된 사람을 사랑한다.

    기쁨도 눈물이 없으면 기쁨이 아니다.

    사랑도 눈물 없는 사랑이 어디 있는가.

    나무 그늘에 앉아 다른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는 사람의 모습은

    그 얼마나 고요한 아름다움인가.

Total 2,24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2241
New 희망의 시작 - 자신의 눈에 있는 백태를 벗겨내는 삶(마르 6,1-6) - 2809
신부님 | 17:08 | Votes 1 | Views 20
신부님 17:08 1 20
2240
New 희망의 시작 - 성요한 보스코 사제 기념일(마르 5, 21- 43) - 2808
신부님 | 2023.01.29 | Votes 3 | Views 137
신부님 2023.01.29 3 137
2239
New 희망의 시작 - 악의 종말은 죽음(마르 5,1-20) - 2807
신부님 | 2023.01.28 | Votes 8 | Views 279
신부님 2023.01.28 8 279
2238
New 희망의 시작 - 성 토마스 아퀴나스 사제 학자 기념일(마르 4,35-41) - 2806
신부님 | 2023.01.26 | Votes 5 | Views 442
신부님 2023.01.26 5 442
2237
New 희망의 시작 - 세상의 어떤 것보다도 귀한 재산(마르 4,26-34) - 2805
신부님 | 2023.01.26 | Votes 5 | Views 449
신부님 2023.01.26 5 449
2236
희망의 시작 - 성 티모테오와 성 티토 주교 기념일(루카 10,1-9) - 2804
신부님 | 2023.01.24 | Votes 7 | Views 482
신부님 2023.01.24 7 482
2235
희망의 시작 - 성 바오로 사도의 회심 축일( 마르 16,15-18) - 2803
신부님 | 2023.01.23 | Votes 8 | Views 455
신부님 2023.01.23 8 455
2234
희망의 시작 - 성 프란치스코 살레시오 주교 학자 기념(마르 3, 31-35) - 2802
신부님 | 2023.01.22 | Votes 7 | Views 448
신부님 2023.01.22 7 448
2233
희망의 시작 - 성령을 모독하는 죄(마르코 3장 22-30) - 2801
신부님 | 2023.01.21 | Votes 6 | Views 492
신부님 2023.01.21 6 492
2232
희망의 시작 - 아그네스 성녀 축일에 (마르 3, 20-21) - 2800
신부님 | 2023.01.19 | Votes 6 | Views 486
신부님 2023.01.19 6 486

Enquire now

Give us a call or fill in the form below and we will contact you. We endeavor to answer all inquiries within 24 hours on business days.